:::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365 , PAGE : 1 / 10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지하에 고지능 생명체 존재
Click here!Click The Book!
북극 너머 지구 속 비행 일지

리차드 E 버드 기록/ 안원전 역저

신국판/258쪽/7,000원

열려진 북극 내부 지구속, 우리보다 수천 년 앞선 지구 속 문명세계로 들어가 회견까지 하고 온 미 펜타곤 50년간의 극비문서. 진실을 함구 당하기까지의 저자의 고뇌에 찬 고백이 담겨 있다.
[내용소개]열려진 북극 내부 지구속, 우리보다 수천 년 앞선 지구 속 문명세계로 들어가 회견까지 하고 온 미 펜타곤 50년간의 극비문서. 진실을 함구 당하기까지의 저자의 고뇌와 고백!

【1부­ 비행일지 전문】

미국의 초대 남극 개척대장을 지낸 버드 해군제독은 1947년의 북극 탐험 도중 우연히 지구 속 2,720㎞를 비행해 들어가 지구 속 문명세계와 접하게 된다. 북극지방의 얼어붙은 빙하의 풍광 속에서 갑자기 기지사령부와 무선통신이 끊기면서, 그는 북극을 넘어(북극의 구멍을 통해) 지구 속 세계로 들어가며 환상적인 경험을 한다. 거대한 얼음과 눈이 시야에서 사라지면서 북극에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산맥과 계곡, 울창한 숲들이 밝은 햇살과 함께 그의 쌍발 프로펠러 경비행기 밖으로 펼쳐졌다. 지구 밖에선 멸종되어버린 초대형 매머드들이 오가는 모습과 멀리 도시의 불빛이 선명하게 보였다. 항공기의 조종장치들이 전혀 말을 듣지 않는 상태에서 그는 지구 속 인류에 의해 예인당한 후, 지구 밖에서는 볼 수 없는 최첨단 시설들에 의해 운송되어 그곳의 지도자와 회견을 하게 된다. 회견을 통해 버드 제독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지구 속 인류들이 많은 비행물체(흘루젤라드)를 지구 밖으로 보냈으며 그들의 문화와 과학이 인류보다 수천년 앞서 있고, 지구 속 세계가 실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한 증인으로 자신이 선택되었다는 사실을 듣게 된다. 그러나 메시지를 갖고 돌아온 버드 제독은 미 국방부(펜타곤)의 고위 참모회의에 의해 구금되고, 비행일지는 열람금지의 극비문서로 압류당한다. 그는 자신이 알게 된 모든 것에 대해 침묵하도록 명령받았다.  <지구속 비행일지> 내용중...




[지저문명] 지하에 고지능 생명체 존재.

.. 글쓴이:한국인



지하에 고지능 생물체 있다

97년 1월 16일(木) 중앙일보를 비롯한 각 일간지에는 AP연합통신 발(發) 기사로 충격적인 내용이 공개되었다. 전문을 그대로 소개한다.


이 기사는
북극바다 밑에 '물굴뚝'이란 타이틀로 지구 속과 밖이 통하는 입구가 실제 개방되어 있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공식적으로 확인해 주었다./font>











미국과 러시아가 냉전시절 40여년간 군사목적으로 수집한
북극해에 관한 비밀정보가 처음으로 공개돼 지구 기상변화의 수수께끼를 풀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엘 고어 미 부통령은 14일 국립지리학회 주최로 열린 북극해 정보 디스크 공개식에서 "미국과 러시아가 1백 30만회에 걸쳐 관측한 자료들의 공개로 기상연구에 큰 진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과 옛소련은 냉전기간 중 북극지역을 미래의 전장으로 상정, 이 지역의 기상, 해류, 빙산 등에 관한 정보를 모아 비밀리에 보관해 왔다.



자료공개는 고어 부통령이 과학연구를 위해 미 중앙정보국(CIA)에 요청한
체르노미르딘 러시아 총리와 만나 공동보조를 취하기로 해 이뤄졌다.

과학자들은 이 자료에서 특히 북극해의 물이 그린랜드와 노르웨이 북단 사이의 바다 밑으로
가라앉는 통로인 이른바 '굴뚝'이 존재한다는 사실
을 확인했다며 흥분하고 있다.



제임스 베이커 미 국립 해양대기 관리국(NOAA) 국장은 "북극해 물의 침강현상에 대한 지식은 지구온난화 등 기상변화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굴뚝'은 폭이 수 km밖에 안되고 지속시간도 짧아 포착하기 어려우나 러시아 자료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확인됐다고 미 과학자들은 말했다.『워싱턴-AP연합
-중앙일보 97년 1월 16일-



공개된 정보 가운데 새로운 사실은 굴뚝의 폭이 수km에 불과하고 극구멍이 열려져 있는 지속시간이 매우 짧아 열려져 있는 순간을 포착하기 어렵다는 부분이다.

그것은
북극의 자궁이 신축성이 있게 열렸다 닫혔다 하며 북극해의 조수가 지구 속과 지구 밖으로 뒤바뀐다는 사실이다.



일찍이 올랍 얀센과 그의 아버지는 지구 속 문명세계에서 2년 반 동안 살다 그들과 작별하고 지구 밖으로 귀환하기 위해 북극 극구멍 가까이 갔다가,지구 밖으로부터 밀어닥치는 역풍과 조수에 의해 무동력 범선이 더 이상 전진을 못하자 아예 방향을 바꾸어 남극 밖으로 빠지는 썰물과 순풍을 타고 기적적으로 살아 나온 바 있다.



이러한 올랍 얀센의 고백은 일정한 주기를 갖고 뒤바뀌는 극구멍 주위의 조수환경을 잘 증명해 주고 있다.




아갈타라는 소지구가
존재한다는 지구안의 모습


북극에 오로라가 생길때 일어나는
괴현상의 촬영장면




                                                     
   

   한편 이보다 앞선 95년 12월에는 미국의 대중주간지「위클리 월드 뉴스(Weekly World News)」가 미 우주항공국(NASA) 소식통들의 말을 빌어 지하에 빛과산소 없이도 생존할 수 있는 생명체가 있다는 실로 세계가 깜짝 놀랄 만한 정보를 공개했다.



이것은 지구내부에 존재하는 문명세계에서 보내는 전파를 수신한 NASA 과학자들이, 엄청난 과학문명을 가진 모종의 지성체 휴머노이드(Humaoid)가 지구내부에 존재하고 있는 것 같기는 한데, 지구구조의 몰이해 내지는 이와 같은 입장을 수용하지 않는 차원에서 지구내부가 어둡다는 가정하에 추측한 말일 뿐이다.

지구 속에는 빛은 물론 산소도 있는 것이다. 우선 이 기사를 외신으로 받아 번역해 소개한「스포츠 서울」1995년 12월 17일 기사를 살펴보자.












뉴스지가 이렇게 주장하는 근거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간헐적으로 지표로부터 수백km떨어진 지구중심부에서 플로리다주 케이프 카내베랄의 우주항공기지로 누군가 전파를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 전파는 높은 지능과 고도로 발달된 생활양식을 가진 생명체로부터 보내진 것 같다는 것.

익명을 요구한 NASA의 고위 간부는 "지하세계에 사는 사람이나 물체가 우리와 대화를 하려고 하는 것이 틀림없다"며 지반과 암반을 통과, 수백km 위의 지표로 전파를 보낼 수 있을 정도라며 대단한 기술수준일 것이라고 말한다.

이처럼 지구중심부로부터 발사된 전파는 첨단 위성의 도움으로 수신됐는데 그 송신문은 복잡한
수학적 암호로 되어 있다는 것



다른 NASA소식통에 따르면 "복잡하긴 하지만 과학자들이 이 암호를 푸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고 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는 꺼려했다.



공개를 하지 않는 이유는 전파의 내용에 비록 적의가 없다 하더라도 논쟁을 제공할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내용을 공개함으로써 쓸데없이 대중을 공포에 떨게 하느니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과학자들이 완벽하게 해석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인다.



이 소식통은 지표아래 문명이 존재한다거나 생명체가 생존할 수 있다는 것을 잠꼬대처럼 여겨온 과학자들이 그동안 주장해온 학설이 깨진데다가 그곳으로 회신을 보낼 수 있는 기술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당혹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파를 보낸 주체가 누구든간에
인류는 그들에 대해 거의 알지 못하고 있는데 비해 그들은 인류를 잘 알고 있다는 점에서 전율하고 있다는 것.



또다른 소식통은 "이 전파를 수신한 것이야말로 금세기 최고의 발견"이라며

"그 동안 우리는 우주만이 마지막 남은 개척지라고 생각해 왔지만 지구 안에 미개척지가 남아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것"이라 대단히 반가운 사실이라고 말한다.

이 같은 뉴스 지의 기사내용은 NASA의 소식통을 밝히지 못했다는 점에서
'믿거나 말거나'같은 기사이긴 하지만 현대인들이 호기심을 가질 만한 내용임에는 틀림없다.(*)







N   우리 주위에 포착된 몸을 숨긴 제타 레티쿨리 외계인 동영상 및 분석사진( Yucatan. Mérida시) [183]   안원전    2006/09/18  22551
N   (러)프라우다- 충격! 달에 수 Km 도시! 수없는 터널, 기지,돔 설치된 놀라운도시 [262]   안원전    2004/02/19  21491
N   구름속의 승천하는 용 (실제사진)-캐나다인 존 쉐일턴씨(34세) 경비행기 쵤영/우주왕복선이 찍은 용 [268]   안원전    2007/01/28  20561
362    포톤 벨트 (photon belt)-시리우스가 전하는 문명 전환의 비밀 [1]   안원전    2006/11/28  19921
N   지구속 문명세계 미 펜타곤에 처음 보고한 버드소장의 자료 사진전 [5]   안원전    2008/08/25  17975
N   충격!! 인어 실제로 잡혀(알콜병에 보관된 사진) [66]   안원전    2003/08/05  17520
N   충격!!용모습의 실체! (실제사진)히말라야 상공 [282]   안원전    2006/01/10  17366
N   바티칸 “신이 외계인 창조했을 수도”&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인류가 사실은 ‘우주의 길 잃은 양(lost sheep)’ [2]   안원전    2008/05/16  16955
N   러시아추락 UFO 사진 및 각종 외계인 사진 자료 블로그   안원전    2008/06/16  14835
N   지구속 비행일지-버드제독과 속빈 지구 , 지구속 문명, 포톤벨트 [11]   안원전    2004/03/03  14456
355    달에 무서운 외계인이 살고 있다 [230]   안원전    2008/06/10  13643
N   북극너머 지구속 비행일지,지구속문명,포톤벨트,화성 지하에서 생명체(뉴스위크) 탐사   안원전    2003/07/24  13541
N   그림자는 달에 있는 구조물이 있다는 증거이다. 그림자가 보여주는 하얀 빌딩 구조물을 주시해 보라!!   안원전    2014/12/26  13293
N   SBS <백만불 미스터리> 지구공동설 방송(3월 28일 방영) -지구속 문명의 실상   안원전    2005/04/26  12209
N   UFO 연관사이트 총집합 [2]   안원전    2003/08/04  10862
350    도표로 보는 지구속 문명 도해   안원전    2005/03/06  10126
N   Dennis Crenshaw's 지구속문명 조사 보고서 [5]   안원전    2005/02/27  10032
N   도심 한복판에 나타난 진짜 UFO&FOXNEWS 중의 UFOS [1]   안원전    2008/02/21  9146
347    문화일보 UFO 사진 검증 동영상-조작아닌 450M크기 UFO판명 (문화일보 사진부 김선규 기자가 찍은) [1]   안원전    2003/09/21  9092
346    [지구속문명]11 옮긴이의 글(Translated by 안원전) [262]   안원전    2008/12/20  9073
N   러시아 언론 'KGB가 작성한 UFO 비밀 문서' 공개(동영상)   안원전    2006/12/28  8753
344    미스테리 써클 뱀문양을 그린 우주복 외계인<싸인> - 외계로부터의 신호 [8]   안원전    2003/09/14  8513
   지하에 고지능 생명체 존재   안원전    2003/08/13  8215
342    그랜드 캐년에 숨겨진 죽음의 도시 [6]   안원전    2003/09/22  8195
341    클린턴 전 대통령의 수석 보좌관이었으며 조지타운대 법학교수를 역임한 존 포데스타 UFO정보공개 요구&최근정보   안원전    2004/02/16  7918
340    고대 인도에서 만들었다고 하는 중력제어 비행체 [비마나]   안원전    2008/05/28  7911
339    한 러시아 지방(우랄지방)의 외계인 방문자-인형만한 크기(2004.2.18 프라우다보도) [1]   안원전    2004/02/20  7898
338    세계의 불가사의,세계의 기담   안원전    2003/09/21  7628
337     우주가 사람 모습을 하고 있어요 [1]   안원전    2003/08/09  7419
336    증산도 도전(道典)을 통해 살펴본 외계 문명의 존재 [3]   안원전    2003/08/17  7404
335    멜 기 세 덱 (Melchizedek)   안원전    2007/06/12  7014
N   인도네시아 실제 천사&충격!! 천사들이 구름속에 유영하는 실제 모습   안원전    2014/08/07  7008
333    지하세계, 인류가 꿈꾸던 신화속의 이상향(안원전의 지구속 비행일지 내용) [1]   안원전    2005/02/08  7005
N   內蒙鳥梁素海漁民捕獲漁民捕獲眞龍몽골 오양소乌梁素 호수에서 승천이전 어민에게 잡힌 실제 용   안원전    2014/08/06  6706
331    화성인이 었다는 8세 소년의 지축정립에 관한 증언   안원전    2005/10/29  6681
330    Canadian UFO Director가 받은 달에 기지를 둔 외계인 편지 [1]   안원전    2004/02/21  6654
329    근접조우를 보여주는 UFO 파일-UFO files show 'close encounter' [8442]   안원전    2009/08/08  6586
328    [일본] 일본의 탄허 스님 "기다노 대승정"이 1975년 7월 22일 밤 외계인에게 받은 놀랍고 충격적인 지구의 운명과 미래   안원전    2005/03/01  6574
327    반지의 제왕과 신교정신 1   안원전    2003/12/27  6523
326    나스카 외계문명 흔적 [2]   안원전    2003/08/06  6493
1 [2][3][4][5][6][7][8][9][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