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524 (1519 searched) , 9 / 44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프랑스 막달라 마리아의 영지주의 종통제거 비밀과 임제록의 본질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 다운만 받고 나와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먼저 사진보기 부터 보고 동영상 보기 마지막!
http://www.beyond.fr/villages/stemariesmer.html
http://www.saintesmaries.com/eng/the-church.html


깊이 탐색하기
https://travelfranceonline.com/saintes-maries-de-la-mer-le…/
http://www.avignon-et-provence.com/…/gypsys-pilgrimage-sain…











한국불교는 혜능이 씨뿌려 황벽선사가 꽃피우고 그 제자 임제선사로 열매맺은 조사선이고 이 조사선을 한국 주류불교 종단에서 조계종이라 합니다. 신라에 5교9산 선문이 있었습니다. 교종은 경전을 중심한 거고 선문은 달마에 뿌리박고 혜능에서 비롯해 임제의 조사선으로 직접 부처가 되는 가르침입니다. 조사선의 핵은 임제선사가 가르침을 내린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 속에 들어있습니다.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니, 처한 그곳이 항상 참된 진리가 된다는 뜻입니다.

기독교도 본질은 육신의 성전 안에 거하는 그리스도의 용안을 영접하라는 것입니다. 불교에서는 이를 여래장 사상이라 합니다. 모든 사람은 부처 곧 여래의 씨를 내면에 가지고 있다는 뜻인데 부처는 곧 그리스도와 같습니다. 개인이 도통하고 부처가 되는 길도 이같이 스스로 심통을 챙겨 주인되는 것입니다. 제 마음의 심통을 챙겨 스스로를 존경하지 않으면 그 누구도 존경해 줄 수 없습니다. 상제님도 나만 우주를 주재하는 것이 아니라 너희도 나처럼 우주를 주재하느니라 하시었습니다. 인본주의의 극치를 선언하신 것입니다.

프랑스 파리 명동은 흔히 샹젤리제 거리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꽁꼬드 광장 뒤 오페라 역이 문화중심 거리라 할 수 있습니다. 바로 그 옆 거리가 막달라 마리아 거리입니다.  불어로 마들렌 거리입니다.  빠리 중심에 마들렌 에글리즈 신전이 서울의 세종문화화관 스케일로 웅장하게 서 있습니다. 지금은 그 옆 오페라 하우스 처럼 오페라 공연도 하는 빠리 명소입니다. 참된 예수를 믿으려면 부처의 세계로 들어가야 하고 공자를 알려면 예수를 알아야 하며 미적을 하려면 사칙계산을 다 할 줄 알아야 합니다. 천국을 알려면 극락을 알아야 하고 목갈라나 존자처럼 아귀가 되어 지옥에서 고생하는 어머니를 구하기 위해 지옥도 기꺼이 뛰어들어야 합니다. 지옥과 천국의 경계는 마음 자리 하나에 달린 것입니다. 세상을 혁명하려면 자신의 마음을 혁명하면 됩니다














프랑스 초기왕조(단군왕조 격)인 메로빙가 왕조의 개국자가 바로 흑인인 여성 국왕 사라인데 사라 모친이 바로 막달라 마리아 곧 마들렌입니다. 이 말은 곧 막달레나가 프랑스 국조 단군성조의 모친 웅씨왕녀란 말이 됩니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오셀로(Othello)는 흑인 장군입니다. 아프리카 흑인이 아니고 당시 중동에는 검은진주로 불리던 포에니족의 페니키아 문명이 BC 12세기 6세기에 걸쳐 시리아 이스라엘 베이루트를 모두 합쳐 지금의 영어인 페니키아 문자를 만들고 지중해 해상문명을 지배한 중동의 흑인문명권이 꽃피운 바 있습니다.  이들 흑인 포에니족이 아프리카 북안 카르타고로 진출해 유명한 한니발 장군이 나와 로마제국과 정복전을 벌이기도 합니다. 카르타고는 얼마전 중동의 독재정부에 항거하는 쟈스민 혁명을 촉발시킨 지중해의 흑진주 북아프리카 튀니지입니다. 이태리 지중해 건너 마주보고 있는 곳입니다. 막달레나와 그 딸 프랑스 메로빙가 왕조의 국조 사라는 바로 오셀로 흑인 장군처럼  검은 포에니족입니다. 그래서 프랑스 남부도시 생막시맹 시의 막달레나 성체를 모신 생막시맹 바실리끄 성당신전의 성체해골과 막달레나 상이 검은 흑인입니다.여기서 잠깐;


                                       생 막시맹 바실리끄 성당의 막달라 마리아(마들렌 상)





                                                     론강입구 까마흐그 시, '성 마들렌이 온 바다' 해변 성당에 모셔진 프랑스 국조 마들렌의 딸 사라(Sara)

























왜 뜬금없이 프랑스에 막달레나가 등장하냐 참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예수 십자가 처형 이후 막달레나는 남성 가부장제 신분제가 조선시대 남존여비 보다 더 한 유대사회에는 존재할 수 없었고 당시 로마제국에서는 예수교에 대한 박멸법을 만들어 12제자 대부분 모두 잡히는대로 처형시켰습니다.(골고다 십자가 처형 사건 직후 예수교인 처형하는 강력한 반유대인법) 유대인 남존여비 상황은 지금의 회교도들이 여성을 6명씩 아내로 삼고 여성을 부르카, 히잡 등으로 가리게 하여 인권이 없게 한 상황을 이해하면 됩니다. 바울도 여성들이 머리산발하고 울고불고하며 기도하자 꼴보기 싫다며 너울을 쓰게 할 정도로 여성인권을 하챦게 생각했습니다. 이 전통이 지금 가톨릭 성당에서 여성들이 쓰는 미사보로 정착됩니다.

게다가 내부적으로도 적어도 신약에서는 베드로와 바울 아볼로(아폴로) 등이 내가 진짜 후계자다 하는 종권 경쟁을 피터지게 벌입니다. 국내파 희브리파를 장악한 베드로는 바울을 유대사회에 발도 못붙이게 박대해 바울은 고린도 마케도니아 등 로마제국 즉 시리아 터키 그리스 등지로 떠돌며 선교운동을 합니다. 막달라 마리아와 여동생 마르타(마르따) 남동생 나사로(라자르)는 배를 타고 지중해 건너 프랑스의 부산 마르세이유 옆 마산 정도 위치인 론강 입구 까마흐그라는 항구도시에 도착합니다. 현재 프랑스에서 이곳은 '성녀 마들렌(막달레나)이 온 바다(Sainte mari de la mer)'라 해서 배를 타고 도착한 막달라 마리아 가족 대형 걸게 그림을 부친 한국인만 모르는 세계적 관광지입니다.











여기서 핵심설명 들어갑니다. 기독교 구약의 주신과 신약에서 예수가 외친 신은 전혀 다릅니다. 구약신은 유대족만의 지방신 야훼신입니다. 모세때 신참신인 야훼신보다 강력하고 센 신은 바빌론 지역과 애굽 지역의 농경신이자 평화의 신 바알신 및 태양신 이쉬타르 이시스 신 아피스 신 등 다양한 고등 문명 슈메르 신이 있었습니다. 중동의 우월한 고등 문명신인 이들 슈메르 메이저 신들에 비하면 중동의 떠돌이 짚시족 유대인의 신참 야훼신은 구약시대의 마이너 열등신에 불과했습니다. 반면 신약에서 예수가 외친 신은 이 모두를 뛰어넘는 가장 강력한 신 아버지 하나님 '아빠(아람어나 인도어 한국어 동일-Abba)하나님'을 외칩니다. 이 아바 하나님은 백보좌 하나님입니다. 불교에서 석가 부처님이 3천년 뒤에 강림한다는 미륵존불과 같은 개념입니다. 바울은 베드로에게 천대받아 고향 유대사회 접근도 못했지만 기독교 역사에서 대 반전이 벌어집니다. 기독교가 베드로 서신위주가 아니라 바울서신 위주의 바울교로 된 교권상의 대 반전!  

외형상 남성 교권론자인 베드로와 바울 이 둘은 예수의 수석제자 막달레나를 축출하여 교권 종통투쟁을 하여 각기 히브리파, 헬라파의 맹주가 되어 피터지게 싸우는 과정을 거칩니다. 아볼로까지 하면 외형상 3파전입니다. 그러나 당시 이스라엘이라는 유대사회는 로마제국의 힘없는 식민지. 따라서 기독교 신약성서는 유대족 국내파인 베드로 히브리파에서 나오지 못하고 로마제국에서 바울이 씨뿌린 인맥 속에서 콘스탄티누스 황제 때 교부신학의 아버지 유세비우스가 로마제국의 황권확립과 제국통치의 필요에서 정치 교의서로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 정치 교의서는 글자 하나 하나 생명의 말씀으로 알고 믿으라 하게 되는데, 이러한 맹목적 신약성서 지상주의를 '영지주의'에 반해 '문자주의'라 합니다. 문자주의는 생명의 하나님 말씀이므로 추호도 의심하지 말고 맹신하라는 것. 막달레나는 이미 제거되어서 막달레나에게 전해진 에세네파의 메시지는 영지주의 '그노시스(Gnosis)'라는 사탄의 모자를 씌워 모두 유황불로 화형시켜 제거말살합니다.

그 결과 막달레나에게 전한 본래의 예수복음은 쿰란 사해문서와 나그함마디 문서로 땅속에 묻혀 있다가 1900여년 만에 햇빛을 본 바 있습니다. 당연히 교권싸움에서 이겼다면 영지주의 문서는 정경으로 채택된 반면 바울서신은 삭제되었을 터입니다. 만일 베드로의 히브리파에서 신약이 만들어졌다면 지금의 기독교는 바울교가 아니라 교리차원에서도 초대 로마 교황에 명실상부한 베드로교가 되었을 것입니다. (※이처럼 교리적으로 바울교로 변질된 기독교 신앙생태계를 명실상부한 베드로교로 만들기 위해 도입된 교리체계가 바로 바티칸 남성 교부주의 추기경 제도 및 교황권 권력을 위한 '성모 무 오류설'입니다. 성모 무 오류설은 예수 성자 위주의 성부,성자,성신의 성 삼위일체 신앙 만으로는 바울교 체계(소프트웨어) 하의 베드로교(하드웨어)가 성립되기 힘들기 때문에 옥상옥으로 성부(Abba) 하나님과 예수 성자 사이에 아들 예수보다도 오류가 없이 완벽하다는 성모신앙을 끼어넣어 추기경 권력과 교황 권력의 바티칸 교권제도를 고착시킨 것임.)

그러나 바울의 인맥에서 피어난 로마제국하의 유세비우스는 사도신경에 베드로 서신이 아닌 바울 서신 위주로 편찬해 기독교를 바울교로 만들어 버리고 맙니다. 만일 막달레나 가족이 철벽같은 가부장적 사회인 유대족 사회에서 살아남았다면, 다시말해 바울 베드로 등 남성교권주의자들과의 종통경쟁에서 살아 남았다면 굳이 보트피플이 되어 프랑스 남불 론강 까마흐그 해변까지 망명가지 않았을 것이며 오늘날 요한복음도 당당히 막달레나가 저자라고 밝힐 수 있었을 것임은 물론 사해 쿰란문서와 나그함마디 문서도 대부분 정경으로 채택되어 신약성서의 일부로 자리잡았을 것입입니다.

프랑스 남쪽 생 막시맹이란 소도시에 생막시맹 바실리끄 성당이 있습니다. 세계적인 유명 성당입니다. 이곳엘 가면 바실리끄 성당 전면 중앙에 막달레나 성체 해골에 황금을 입혀 모시고 있고 성당 지하에 막달레나 성체를 모신 석관이 있어 전세계 기독교인들의 관광지로 유명합니다. 한국인만 모릅니다. 근처에 있는 봄므산 석벽 수도원은 막달레나 만년 은거 수도원으로 아주 유명한 막달레나  관광지입니다. 막달레나와 여동생 마르타 그리고 남동생 나사로 3남매는 남불 론강하구 까마흐그에 상륙하여 프랑스는 그 바닷가 이름을 '쌩뜨 마리 드 라 메흐(Sainte mari de la mer) '즉 '성 막달라마리아가 상륙한 바다'라 하여 대대적으로 알리고 있습니다.



즉 프랑스인의 본심은 이태리가 바티칸을 만들어 베드로 정통론의 교황청으로 압박할때 그리고 영국이 스페인 무적함대를 쳐부순 넬슨제독상을 트라팔가르 광장에 세우고 자존심을 세울때 독일이 비스마르크 광장을 독일 전역에 만들때 우리는 바로 예수의 혈통이고 막달라 마리아의 혈통이라는 속내를 숨길 수밖에 없었을 터입니다. 왜? 막달레나 가족 3남매가 이미 남성 교부주의 자 들에게 프랑스로 내몰려 예수 생전 막달레나를 심하게 질투한 베드로가 마침내 초대 바티칸 교황으로 교권을 차지한 이후, 6세기 들어 그레고리 5세 교황에 의해 막달레나는 이미 전세계 기독교인에게 창녀로 공포되어 존재감 근원은 물론 기독교 복음의 뿌리 역사 자체가 철저히 말살되었기 때문입니다.

빠리 우측 아래 독일과 스위스 접경지대에 브루고뉴지방이 있습니다. 프랑스인의 종교성지입니다. 명동성당이나 오대산 월정사나 해인사 통도사 송광사 정도로 보면 됩니다.  이곳은 바티칸 교황 우르반 2세를 배출한 곳이며 마들렌 바실리끄 신전인 베즐레 마들렌 신전 성당이 있는 프랑스 제일의 유서깊은 종교성지가 있는 곳입니다.









십자군 전쟁때 연합군 사령관들이 프랑스 국조인 사라의 모친이자 신앙의 원점 예수의 부인 마들렌 신전에 십자군 전쟁의 승리를 기원하여 축도 예배를 올리고 출정식을 한 곳으로 역사는 전합니다. 마치 초한전의 유방이 항우와 일전을 벌이며 무신인 붉은 악마 치우천황-14대 자오지 환웅-에게 승리를 기원하는 출정식 치제를 올리고 떠난 것과 동일합니다.

원점으로 돌아갑니다. 임제록에서 전하는 불교정신의 핵심은 부처도 죽이고 조사도 죽이는 살불살조의 주인정신으로 네 마음 속에 존재하는 너 자신의 그리스도, 부처를 찾아 그 씨앗을 틔워 여래가 되고 그리스도가 되라는 것입니다. 석존 이전에도 과거 7불이 있었고 3천년 뒤 미륵존불이 계두성에 강림한다 했습니다. 기독교의 그리스도도 신약시대룰 외친 예수 그리스도 이전 구약시대에도 멜기세덱 그리스도가 있어 예수는 멜기세덱의 반차를 좆아 왔다고 했습니다. 멜기세덱은 구약시절 언약의 아버지 아브라함을 기름부어 세례줌으로써 이삭과 야곱의 혈대 속에 이스라엘 12지파를  언약하고 그 속에서 모세와 호세아와 사무엘과 사울왕 그리고 골리앗과 싸워 이기고 왕이 된 다윗과 솔로몬의 역사를 만들고 최종적으로 신약의 그리스도 예수의 성육신을 언약한 구약의 그리스도입니다.

임제록을 보면 왜 신약시대의 예수가 천국에 들어가려면 어린애같이 천진난만하고 순수해야 들어갈 수 았으며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기보다 어렵다 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사람을 보면 돈과 명예 학벌과 학식으로 타고다니는 차, 옷, 사는 집으로 판단하는 싸구려 인식으로는 부처는 커녕 고승대덕도 아니고 똥벌레에 불과한 것이라는게 임제선사의 할(큰 소리)입니다.
불교는 참 실상 진여를 눈가리고 있는 것을 무명이라 합니다. 무명을 걷어내면 진리의 실상이 보입니다. 무명은 일종의 편견입니다. 모든 경계마다 인간을 빠지게 하는 유혹 그 너머 무차별의 경계에 참마음이 있고 미래의 성통공완이 행복이 있습니다.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http://blog.daum.net/cheramia/15691126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239    풍수 관상 대가 국사(國師) 지창룡 대사(大師) 서설  안원전   2017/05/20  1631
1238    (신명 세계) 귀신3 귀신 점호하는 선비와 화담 서경덕의 구미호 체험  안원전   2017/05/20  1070
1237    (신명세계) 귀신 2 조선의 신비한 조상 혼령-인평대군 부인의 혼령& 흥선대원군과 산신&두창신(痘瘡神)  안원전   2017/05/20  1196
1236    (신명세계) 귀신1 혼령의 귀국, 현현  안원전   2017/05/20  1028
1235    지인지감 김형렬  안원전   2017/05/17  1314
1234    삼제갈 팔한신 관우장비 조자룡 모두 나서~~  안원전   2017/05/07  1337
1233    유심결唯心訣 by 永明禪師  안원전   2017/05/07  1549
1232    한신팔월 병종길도 출인~~  안원전   2017/04/29  1350
1231    후천~ 토화작용의 평화낙원  안원전   2017/04/27  1340
1230    달마 혈맥론6  안원전   2017/04/26  996
1229    달마 혈맥론5  안원전   2017/04/26  1196
1228    달마혈맥론4  안원전   2017/04/26  903
1227    달마 혈맥론3  안원전   2017/04/26  952
1226    달마 혈맥론2  안원전   2017/04/26  899
1225    달마 혈맥론1  안원전   2017/04/26  935
1224     <범증산계 통합경전> 사륙배판 1000 여 페이지 파일공개(무료다운 가능)  안원전   2016/10/28  1735
1223    (18개 경전포함 범 증산계 통합경전 <가칭 십경경전>) 내용: 1.  안원전   2017/02/28  1178
1222    궁팔십 달팔십~~태모님께서 선천운수는 궁팔십달팔십이요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니라~  안원전   2017/04/24  951
1221    배가 따뜻해야 장수...  안원전   2017/04/18  1141
1220    명리학대가 제산 박재현  안원전   2017/04/18  1476
1219    궁팔십 달팔십~~  안원전   2017/04/18  968
   프랑스 막달라 마리아의 영지주의 종통제거 비밀과 임제록의 본질  안원전   2017/04/10  1364
1217    연등불과 석가모니 부처님의 전생 무구광 동자에게의 수기  안원전   2017/04/01  1441
1216    중국사료에 나타난 東夷 고조선의 실체 “동방문화 뿌리는 漢族 아닌 韓族”-심백강  안원전   2017/03/23  1056
1215     (보천교의 독립운동)함석태와 강우규, 그리고 대동단-신채호 부인 박자혜는 보천교 '부인 선포사' 단원  안원전   2017/03/17  1628
1214    천지설위 로 드러난 역의비밀~정역~~  안원전   2017/03/15  1072
1213    중화경 정체와 이효진 번역 <중화경> 서문  안원전   2017/03/15  1105
1212    성경신~ 진심을 다하여야~~  안원전   2017/03/13  964
1211    ◎원평에서 의통제작 후 20년 대휴게기 선포와 이상호에 대한 성도들 반응  안원전   2017/03/05  1187
1210    ◎6.25 피난시 혼사시켜준 이정립 부부와 한강을 함께 넘은 젊은 總師首  안원전   2017/03/05  1155
1209    이정립이 왜곡한 <증산교사>의 조직은 허구, 젊은 總師首가 직접 조직한 실체  안원전   2017/03/05  1360
1208    교주제도가 아닌 목화토금수 방주제도로 운영한 8.15 해방이후 증산교 대법사  안원전   2017/03/05  998
1207    숙구지 문왕 추수사명 초,중,말복 세살림 종통의 핵심잡기  안원전   2017/03/03  1406
1206    ◎이상호 정립형제 2변 운산 총사수님 조직 접수 및 청부 살해 기도 내막  안원전   2017/03/05  1086
1205    보천교 기관지 보광의 폐간은 이 성영 스스로 <증산교사>에서 차교주에 불만한 자신이 했다고 고백  안원전   2017/03/05  1039

[1][2][3][4][5][6][7][8] 9 [10]..[4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