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097 (2092 searched) , 6 / 60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콘스탄티누스는 미트라의 숭배자였다

콘스탄티누스는 미트라의 숭배자였다
  


글쓴이 : 게리

  


콘스탄티누스는 미트라의 숭배자였다




로마황제 콘스탄티누스를 기독교로 개종한 최초의 교황이자, 기독교를 공인하여 로마를 기독교화 시키는데 앞장선 인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것은 그가 그 동안 핍박 받던 기독교를 공인했기 때문이고, 그의 사후 기독교가 로마의 국교가 되었다는 점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정작 콘스탄티누스는 태양신 숭배자였고, 그의 영향으로 기독교가 수없이 변질되었음을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또한 그는 자신의 아들 그리스파스와 장인 미키시미안을 살해하였고 그의 처 파우스트를 끓는 열탕 속에 쳐 넣어 죽이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 음식물을 도둑질한 노예의 입에 납을 녹여 붓는 형벌과, 가난한 자는 자식을 팔아도 된다는 법을 정하기까지 했던 폭군이었음을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이러한 콘스탄티누스가 "니케아 종교회의는 하나님의 결정이다."고 세상에 선포한 공적이 있다 하여 카톨릭에서 성인으로 추서한 것뿐이다.



콘스탄티누스가 등장할 당시는 로마의 황제가 6명이나 되었다. 로마의 황제는 우리가 생각하는 중국식의 강력한 황제가 아니라 황제는 프리켑스(princeps=제 1의시민) 또는 가이사(caesar) 라 불렸으며, 민주주의와 다신교를 숭배하는 로마인의 자유로운 사상 때문에 시이저마저도 황제가 되려다가 시민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공화파에게 암살 당하기 까지 했다. 결국 시이저의 양아들 옥타비우스는 황제라는 명칭을 포기하고 프리켑스라는 명칭을 썼다. (옥타비우스는 그 명칭 보다는 존엄한자라는 뜻의 아우구스투스-augustus-라는 명칭을 자주 들었음). 그 후 폭군으로 알려진 칼리귤라(=가이우스)와 네로황제가 암살당한 후, 군인 황제시대인 AD 69년에는 한 해 동안 무려4명의 황제가 등장하기도 했었을 만큼 황제의 권위와 권력 세습체계가 미약했으며, 누구든 힘있는 자가 황제가 될 수 있었다. 이중 6명의 황제 중에 프랑스와 브리튼의 로마황제였던 콘스탄티누스 부제는 마지막 라이벌인 막센티우스(Maxentius)와의 운명을 건 물비안(Mulvian)다리에서 전투를 하기 전 꿈속에 십자가를 보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꿈에서 본대로 군사들의 방패에 기독교의 상징을 표기한 XP를 표시하도록 했고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그 전투에서 승리한 후 그 동안 핍박 받았던 기독교를 AD 312년 공인 하였다고 하며, 그의 사후 AD 392년에 기독교는 로마의 국교가 된다.



그러나 그는 기독교인이 아니었다. 콘스탄티누스는 태양신, 즉 미트라의 숭배자였다. 그는 평생 동안 태양신 종교의 고위성직자로 있었으며, 그의 통치하에서의 로마의 국교는 태양신 숭배였다. 실제 그의 통치는 태양의 제위(帝位)라고 불렸으며, 태양신 솔 인빅투스(Sol Invictus: 승리의 태양, 로마 식 미트라)는 당시 제국국기는 물론 화폐에 까지 등장했으며, 그가 발행한 화폐에는 "무적의 태양, 나의 보호자"라고 새기도록 했다. 심지어 그의 기념축전에서는 거대한 기둥 탑을 세워, 미트라신 과 자신의 모습을 조각하게 했다고 한다. 그가 기독교로 개종한 것은 죽음에 임박한 후, 즉 사망하기 전에 니코메디아의 유세비우스(Eusebius)에 의해서 세례를 받았다고 한다. 즉, 그가 로마를 통치하고 있을 당시, 그리고 니케아 종교회의를 개최할 때까지만 해도 그는 기독교인이 아니었던 것이다. 콘스탄티누스는 예수를 실패한 메시아로 보고, 그 자신을 진정한 메시아로 생각했다. 그의 이런 견해는 유명한 주교인 유세비우스의 다음 말에서 잘 알 수 있다. "아브라함의 종교는 마침내 예수가 아닌 콘스탄틴에게서 완성된 것처럼 보인다."



그 당시 기독교인들은, 예수가 실패한 메시아이고 콘스탄티누스가 참 메시아라는 것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당시 기독교인들은 곳곳에서 십자가에 처형되고 있었기 때문에 왕권의 원조를 원했고, 따라서 권력을 놓고 다투던 여러 명의 황제들 중에 어느 누군가와 결탁해야 했던 것이다. 그렇지만 그것은 순전히 협상, 비즈니스에 불과하다. 키(A. Kee)의 견해에 따르면 다신을 믿으면서 민주주의적으로 자유분방한 로마인들(그래서 황제가 여러 명이나 등장할 수가 있었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대안으로 일리리안(Illyrian)은 태양 숭배를 생각했는데, 콘스탄틴도 처음에는 그와 동일한 목표를 지니고 있었던 것 같았다. 즉, 그의 태양신숭배는 유일신 사상으로 로마인들을 통합하려는 시도였던 것이다. [A. Kee / Constantine versus Christ / London / 1982.]



헨리 채드윅은 그의 저서 초대 교회사에서 콘스탄티누스에 관하여 이렇게 언급했다.



"콘스탄티누스는 자기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무적 태양을 숭배하였다......(중략)......그의 개종을 내적인 은혜의 체험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중략)......그것은 군사적인 문제였다......(중략)......그리스트교 교리에 대한 그의 이해는 결코 분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전투에서 승리하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의 하나님의 권한에 속하는 것이라고 확신하였다."

[Henry Chadwick / 초대교회사(The Early Church) / 서영일 역 / 종교개혁사]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917    태극도, 대순진리회 출신들이 절대 모르는 진실  안원전   2019/05/05  1682
공지    태극도, 대순진리회 출신들이 절대 모르는 진실  안원전   2021/08/27  1424
1915    태극도 대순진리회 출신 신앙인의 신앙노선이 크게 잘못된 원인과 조작된 태극진경  안원전   2018/02/18  2913
1914    태극 49 동도지공사ㅡ치천하50년공부-By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19/04/25  1585
1913    탄허스님의 예지 그 배경과 의의 By 김성철(동국대 불교학)  안원전   2015/04/24  2617
1912    탄허스님 부친 보천교 간부 김홍규의 독립운동자금 규모  안원전   2012/07/10  5025
1911    탄허 대선사 法門  안원전   2002/08/30  11011
1910    탄허 강의-세상만사(世上萬事)는 새옹지마(塞翁之馬),공자의 예언 외  안원전   2008/06/05  6323
1909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의 기원  안원전   2015/05/29  2495
1908    쿠르드족의 역사 1  안원전   2015/11/25  3140
   콘스탄티누스는 미트라의 숭배자였다  안원전   2015/06/06  2416
공지    코로나19 백신 관련 트럼프 대통령 치료한 닥터 젤렌코(Zelenko)의 증언 - 1 코로나19(우한폐렴)  안원전   2021/10/25  1250
공지    코로나 진실 규명 의사회 가정의학과 의사 주형돈 입니다. ccp virus(코로나) 진상규명 의사회가 14만 동료 의사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입니다.  안원전   2022/01/13  1286
공지    코로나 19사태로 배울공부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3/12  1199
1903    컴퓨터를 통해 자신의 살인자를 지목한 귀신 이야기  안원전   2003/05/16  5610
1902    캐시미르는 약속의 땅인가?  안원전   2006/12/03  6537
1901    캐시미르(인도)에서의 예수행적의 증거들  안원전   2006/12/03  6556
1900    카자크(코사크)의 브레이브 허트, 스텐카 라친  안원전   2015/11/14  3539
1899    카오스와 후천개벽 사자뇌에 남긴 산성화자취  안원전   2003/08/16  6855
1898    카발리스트 비전 "창조의 서"- Sefer Yetzirah  안원전   2002/01/21  7495
공지    카발(딥스=프리메이슨=그림자정부)의 붕괴 (The Fall of THE CABAL) 10부작& 속편 카발의 붕괴 몰락 '영적 각성 17부작'  안원전   2021/03/20  2157
1896    칠현금 댓글  안원전   2015/08/28  2293
1895    칠성도군의 열매맺는신앙~By 紫霞 大仙師  안원전   2016/11/23  2541
1894    칠성도군 진법 도운 양성의 ~동지한식 백오제By 紫霞 大仙師  안원전   2017/01/10  2582
1893    칠성경 혈맥전수-우보주 수행과 칠성수행을 통해 일꾼들에게 수행공부를 하라는 말씀-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0/05/11  937
1892    칠 현무! 오경 칠현무-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0/05/11  856
1891    친일파가 아직 살아있는 이유(도올 김용옥) Korea & Japan&조선일보 친일 유죄선고  안원전   2012/10/05  4169
1890    치료 후 예수는 다시 동방으로 갔다.  안원전   2006/12/03  6541
1889    충청도, 전라도 축복의 또 다른 풍수여건 마이산~~  안원전   2014/09/05  3553
1888    충격적인 사실-수메르 문명의 유적 발견으로 성경의 허구가 드러나 ....... [4]  안원전   2009/01/25  7459
1887    충격공개) 묻혀진 진실!!-쿠란이 증거하는 인도 슈리나가르 구 시가의 예수의 무덤(사진)  안원전   2012/07/10  9135
1886    춘산채지가  안원전   2015/04/24  3215
공지    추수말복 진법의 상씨름 <<상씨름! 이제 시작 되었을 뿐! has just begun!!! 시리즈1 >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2/24  1165
1884    추배도’ 60가지 예언 중 55가지 이뤄져… 종말론이 아닌 구원론 펼쳐  안원전   2013/04/28  2547
1883    최풍헌(崔風憲)&이성계 주원장 조상묘  안원전   2012/12/04  6055

[1][2][3][4][5] 6 [7][8][9][10]..[60]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