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574 (1569 searched) , 6 / 45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도통맥을 직접전한 선매숭자 ~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익명으로 다운만 받아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도통맥을 직접전한 선매숭자 ~




 








 글쓴이 : 향수

  

 상제님께서는 김호연성도를 통하여 선매숭자 공사를 보시여 상제님진리의 도통맥을 직접 안운산 성도사님께 전수합니다. 선맥을 잇는공사는 김형렬 성도 차경석 성도, 안내성 성도도 아닌 성도사님께 김호연성도를 오래도록 살게하시여 직접 도통맥을 전수합니다. 호연할머니는 사명을 다하고  바로 선화하십니다. 호연할머니가 성도사을 직접 만나는 사건이 바로 도맥을 점화시키는 것입니다.

삼대혈맥관통 공사입니다. 선맥을 잇기위해 호연성도님의 초경혈인 홍연을 사용하여 삼대 혈맥 관통 을 보시는 것입니다.이는 아무도 모르는 숨겨진 공사입니다. 도전의 공덕은 이를 드러낸 공덕이 큽니다. 그러나 중복지도자는 심법미달로 거꾸로지고 맙니다.

 
선매숭자 김호연 성도 증언



김 호연 성도도 도안(都安) 세 살림 도수에 다음과 같이 증언한 바 있습니다. 91년 김호연 성도는 <증산도 道典> 편찬 성구채록을 위해 처음 방문한 운산(雲山) 안 흥찬(安興燦:世燦) 종도사, 안 경전(安耕田) 종정 2 人에게 개구벽두(開口劈頭)의 첫 인사로 세 사람인데 왜 두 사람뿐이냐 하고  "그래서 나는 저것들(취재신도들) 끼리라고만 해서 선상들을 안 봤어. 그래서 내가 “아니 셋인디 어찌 둘이 오냐 오냐 그랬어" 라고 하십니다. (<증산도 도전> 편찬팀 취재 공개 동영상 기록 참조. 도전성구에는 삭제처리된 구절.)



고수부님이 첫 개창한 교단은 태을교(太乙敎) 일명 선도교(仙道敎)입니다. 김 호연 성도는 선매숭자 도수를 받은 분으로 상제님께서 어린 호연의 첫 달거리(경혈)를 받아 1만2천 도통군자 배출에 대한 고수부님의 낙종물 개창의 선맥(仙脈)을 잇는 사명을 내리신 분입니다. 즉 상제님 명으로 때를 기다려 추수 종통 사명자를 만나 상제님 천지공사의 핵심내용을 전하고 동시에 상제님으로부터 직접 받은 고수부님의 선맥(仙脈)의 종통기운을 직접 전해주기 위해 혈맥관통의 도안 세 살림 도수의 주인공이자 숙구지(宿狗地) 문왕도수의 주인공인 안 운산(安雲山) 선생을 역사 안에서 살아생전 직접 “대면(對面)”함으로써 천지인신(天地人神)의 음양공사로 집행하신 4차원 신명계의 신정공사(神政公事)가 도운사(道運史)위에 발현(發顯)하게 역사(役事)하셨습니다. 김 호연 성도는 어린 시절 증산 상제님을 직접 모신 성도로 상제님의 특명으로 선매숭자 도수의 선맥을 전하기 위해, 세 살림 도수의 주인공인 숙구지 문왕 도수의 주인공이 찾아오기를 평생 기다린 분입니다. 



숙구지 문왕 도수로 일어난 세 살림 혈맥관통의 선맥(仙脈)은 일제하 조선을 일본으로 넘기면서 간직된 문왕도수의 씨(仁)가 고난과 역경의 무서리 속에 열매 맺는 종통맥(宗統脈)이며 도통맥(道通脈)입니다. 그리하여 일제하 이종물 도수(보천교) 기간 동안 무진년(1928) 구월도 공사로 깨어나 잘 보존된 문왕의 도수 인(仁:果核;씨)이 해방과 더불어 틔워져 온갖 시련과 고난이 따르는 조직 경험과 말점도 20년 귀양 도수를 거친 이후, 추수 세 살림 혈맥관통(血脈貫通) 도수를 통해 마침내 말복(末伏) 도수에 이르게 되면 의통(醫統) 천하사 완수와 함께 그 결과물인 12,000명의 도통군자 선맥(仙脈)이 열매로 열리게 되는 것입니다.



<증산도 道典>*(호연에게 붙이신 후천선경 진법맥 도수)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선매숭자가 있어야 사느니라. 호연에게 선맥을 전하리라.” 하시고 호연을 천지에 제(祭) 지내시며 “천지 천황에 천제(天祭) 지낸다. 맥을 전해 주자! 선맥을 전해 주자!” 하시고 여러 가지 글을 쓰시니라. 다시 ‘혈맥관통(血脈貫通)’이라 써서 불사르시고, 호연의 코를 쥐신 채 큰 음성으로 “혈맥관통이다!” 하고 소리치시거늘 그 소리에 응하듯 사방에서 천둥과 우레가 일더니 이내 폭우가 쏟아지니라. 상제님께서 제를 마치시고 호연에게 이르시기를 “너에게 선맥을 전해 줬으니 너를 찾을 사람이 있다. 죽어도 증인이 있어야 한다.” 하시고 “천지에서 너를 부르는 날이 있다. 죽지 말고 살아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호연에게 선매숭자(仙媒崇子)의 명을 내리심)상제님께서 호연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선매숭자로 명을 빌어서 너의 명을 이어 주었으니, 네가 오래 살아야 진인(眞人)이다.” 하시거늘 호연이 “내가 오래 살면 누가 나를 보살펴 주고 먹여 줘요? 선생님은 세상 이치를 다 아니 가르쳐 주세요. 내 얘기를 가르쳐 줘야 내가 때를 기다릴 것 아니에요?  그러면 얻어먹고 다니더라도 ‘아무 때에는 이러저러할 테니 두고 보자.’ 하고 살지만 아무것도 몰라서 고생만 하다가 죽을 거면 그렇게 오래 살 사람이 누가 있어요?” 하니라. 이에 상제님께서 “너 가르쳐 주면, 요 혓바닥으로 내두른게 안 가르쳐 준다. 너는 몰라도 혼은 다 안다.” 하시니 호연이 “뭔 혼이 다 알아요? 내 혼이요, 선생님 혼이요?” 하고 여쭈거늘 걱정스런 표정으로 말씀하시기를 “어린것을 데려다가 ‘맥을 전한다.’고 공을 들여 선매숭자로 천지에 제(祭)를 지내 놓았는데 저것을 죽이자는 말도 못하고, 놓아두면 어떤 놈이 죽일 것이고, 저것을 어찌해야 좋을꼬….”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제를 마치고 호연에게 이르시기를 “네가 하느님에게다 목숨을 바쳤으니 안 죽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고목에서 움이 돋아나면 추수할 도인이 생긴다. 네 목숨을 살려 낼 사람이 다시 생기느니라. 좇던 사람은 고목인데 거기서 움이 나면 너의 생활이 있을 것이다. 네 목숨을 살려 낼 사람이 그렇게 생기느니라.” 하시니라. 이어 형렬에게 당부하시기를 “선매숭자를 얻어 맥을 이으려고 어려서부터 호연이를 데려다 길렀느니라. 호연이 죽으면 증인이 없어지니 큰일나느니라. 그러니 호연이를 잘 보살펴야 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선매숭자(仙媒崇子) 공사를 명하심)하루는 상제님께서 종이에 제비를 그리신 후에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선매숭자를 써야 나갔던 제비가 다시 들어온다.” 하시고 호연을 가리켜 말씀하시기를 “낳기는 제 어미가 낳았어도 맥은 얘가 붙인다. 이 도수를 맞추려면 삼색(三色) 실과 제물이 있어야 하고, 첫 몸을 받아야 천지에 공을 드릴 수 있나니 이 애를 잘 돌봐서 선매숭자를 받아라. 선매숭자를 지녀야 표적이니라.” 하시고 호연의 첫 경도(經度)를 받아서 공사를 행하도록 그 방법을 세세히 일러 주시니라.



<증산도 道典>*(여자의 첫 월경 피로 쓴 가을의 인간 몸개벽 공사)이내 호연이 첫 월경(月經)을 시작하매 준비한 종이를 쌓고 그 위에 호연을 앉히거늘 첫날은 책 한 권 분량이 조금 못 되게 젖고 다음날은 책 두 권 분량이 흠뻑 젖으니 너무 흥건하게 젖은 것은 짜서 사용하는데, 짜고 모인 피만도 두어 사발이나 되는지라 그것으로 남은 종이에 제비를 그려 넣기도 하고, 점도 찍고, ‘감결(甘結)’이라 서(書)하여 완성하니라. 이 공사에 참여한 사람은 김형렬과 서중옥, 김기보, 장기동으로 공사를 마친 후에 종이째로 묻은 것을 조그맣게 잘라서 하나씩 가지고, 월경수(月經水)로 점을 찍고 글씨 쓴 종이도 각기 한 장씩 가져가니라. 이후 호연이 상제님의 성적(聖蹟)을 증거하기까지 이루 말할 수 없는 인고의 나날을 보내며 깊은 회한과 원망으로 한탄을 하니 하루는 상제님께서 오시어 “네게서 나간 이슬을 모르냐? 네 육신에서 우러난 피를 내서 선매숭자를 써 준 맥이 있는데 어찌 몰라야. 너 그것 잊어버리지 마라. 증명 없이 사는 놈 없다. 죽어도 증명이 있어야 한다. 아는 놈은 너를 건질 테니 걱정 말아라.” 하고 위로해 주시니라. 선매숭자 공사를 마친 후에 상제님께서 인연 맺어 주신 대로 형렬과 호연이 부부의 연을 맺으니 전주 인봉리(麟峰里)에 방 하나를 얻어 새살림을 마련하고 이 해 겨울에 첫아들을 낳으니라.



<증산도 道典>*(호연이 첫 몸하기를 기다려)호연이 상제님께서 어천하신 후로도 계속 구릿골에 머물다가 이 해 섣달 그믐경에야 흑석골 오두막집으로 돌아가니라. 이후 16세 되는 임자(壬子 : 道紀 42, 1912)년 초에 형렬이 선매숭자 공사를 보기 위해 호연의 집으로 가거늘 호연의 어머니가 방 하나를 깨끗이 치워서 내주므로 그곳에서 기거하며 상제님께서 명하신 대로 가로 세 치, 세로 다섯 치 남짓한 종이를 한 자 반 높이가 될 정도로 준비하고 각 종이마다 글을 써서 공사 준비를 마친 후에 호연이 첫 몸 하기만을 기다리니 그 글은 이러하니라.



1.(선·후천 문명 접속과 혈맥관통의 신인합일) 基礎棟樑기초동량 天地人神有巢文천지인신유소문하니 文理接續문리접속하고 血脈貫通혈맥관통이라 治天下之大經大法치천하지대경대법이 皆在此書개재차서로되 文以時異문이시이나 治爾道同치이도동이라-기초동량 천지인신(天地人神)에 바탕으로 삼는 글(巢文)이 있으니 문리(文理)가 이어지고 혈맥이 관통되느니라. 천하를 다스리는 대경대법이 모두 이 책에 실려 있으니 글은 시대에 따라 다르나 천하를 다스리는 도는 모두 같으니라.



2.文則天文문즉천문이니 文有色문유색하고 色有氣색유기하고 氣有靈기유령하니라 氣靈不昧기령불매하여 以具衆理而應万事이구중리이응만사라 事之當旺사지당왕은 在於天地재어천지요 不必在人불필재인이라 天地生人천지생인하여 用人용인하나니 天地之用천지지용은 胞胎養生浴帶冠旺衰病死葬포태양생욕대관왕쇠병사장이니라-문(文)은 곧 천문이니 문에는 색(色)이 있고색에는 기(氣)가 있고 기에는 영(靈)이 있느니라. 기의 신령함(기 속의 영)은 어둡지 않아 모든 이치를 갖추어 만사에 응하느니라. 일이 흥왕하게 됨은 천지에 달려 있는 것이요

반드시 사람에게 달린 것은 아니니라. 천지가 사람을 낳아 사람을 쓰나니 천지의 작용(用)은 ‘포태 양생 욕대 관왕 쇠병 사장’이니라.



3.(도솔천의 가을문명 관왕 도수)元亨利貞원형이정이니 奉天地道術봉천지도술하여 敬授人時경수인시하라 佛之形體불지형체요 仙之造化선지조화요 儒之凡節유지범절이라-천지의 정신은 원형이정이니 천지도술을 받들어 공경히 사람들에게 때(人時)를 알려 주라. 불(佛)은 형체를 주장하고 선(仙)은 조화를 주장하고 유(儒)는 범절을 주장하느니라.



4.天文陰陽政事천문음양정사 受天地虛無수천지허무하여 仙之胞胎선지포태하고 受天地寂滅수천지적멸하여 佛之養生불지양생하고 受天地以詔수천지이조하여 儒之浴帶유지욕대라 冠旺관왕은 兜率도솔 虛無寂滅以詔허무적멸이조니라-천문 음양 정사 천지의 허무한 기운을 받아 선도가 포태하고 천지의 적멸한 기운을 받아 불도가 양생하고 천지의 이조하는 기운을 받아 유도가 욕대하나니 이제 (인류사가 맞이한) 성숙의 관왕(冠旺) 도수는 도솔천의 천주가 허무(仙) 적멸(佛) 이조(儒)를 모두 통솔하느니라.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394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7장. 대흥리 경석의 집에서, 칙명을 내리시어 서쪽 벽에 붙이시니 24장(將)이요, 28장(將)이라.  안원전   2019/03/23  864
1393    정역원문처음에. 자하 대선사  안원전   2019/03/23  875
1392    이중성 대개벽경 12장. 상제님께서 고부 학동으로부터 장차 출행하여  안원전   2019/03/23  813
1391    상제님 태모 고수부님 의 동상례공사 및 체면장 공사에 대하여, 금강대선사  안원전   2019/03/23  848
1390    이중성 대개벽경 무신 4장, 하루는 상제님께서 용두치(용머리고개)를 지나사  안원전   2019/03/23  862
1389    수기운행 ㅡ피란동공사, 금강 대선사  안원전   2019/03/23  880
1388    이중성 대개벽경 11장 피난골(避亂谷) 안 씨 재실 공사-이는 도시(모두) 사람이오, 부재어근(不在於斤:도끼)이라.  안원전   2019/03/23  809
1387    용담계사도(오미방광 신유이ㅡ신명무궁)  안원전   2019/03/19  1248
1386    이중성 대개벽경(천지개벽경) 6장, 상제님께서 순창 농바우 박 장근의 집에서, 천지 대신문을 여시고 천지공사를 집행하시니라  안원전   2019/03/10  1170
1385    수륙병진공사 ㅡ천자부해상에대해  안원전   2019/01/18  1362
1384    수지지어사마소-猿啼春樹登陽明, 天長地久 申命無窮  안원전   2019/01/18  1232
1383    후천은 축판 이라고 합니다  안원전   2019/01/18  1238
1382    시절화와 백년진時節花와 百年塵 2탄  안원전   2019/01/16  1125
1381    말복도정의 노선, 이제는 시한부 신앙이 아니라 진정한 생활 신앙, 활짝 열린 개벽 신앙을 할 때입니다.  안원전   2019/01/16  1166
1380    午未方光申酉移, 猿啼春樹登陽明, 天長地久 申命無窮....  안원전   2019/01/12  1429
1379    불가고승의 가르침에 세상사람들은 이세상이 환상의 세계인줄 모르고  안원전   2019/01/12  955
1378    구름에 달가듯이 가는 나그네- 난인간이냐 된인간이냐 든인간이냐  안원전   2019/01/10  699
1377    태을부는 둥지위에 앉은 봉황새의 형상  안원전   2019/01/03  1105
1376    17일 선릉 모임은 83년도 84년도 중복도정 초기모습이 재현되어 천하사 영웅들의 포효로 후끈했습니다  안원전   2018/11/23  1136
1375    무릇 큰일을 하는 사람은, 80프로는 일을 다 해놓고, 20프로는 남겨놓아  안원전   2018/11/23  1033
1374    구두닦이도 찍새와 딱새가 있읍니다  안원전   2018/11/23  1154
1373    금화교역~ 말복~ 천하사 세살림  안원전   2018/11/18  943
1372    3초공사와 대인출세의 대인 만사 또는 찬사에 대한 경전 탐구  안원전   2018/11/16  1129
1371    금화교역~ 말복~ 천하사 세살림  안원전   2018/11/08  960
1370    (말복 추수도정)상두쟁이 상씨름꾼을 생각해 봅니다.  안원전   2018/10/26  1040
1369    (중국 학자 양만연杨万娟) 한국 문화와 중국 초나라 문화의 연관성 탐구 (치우=묘민/초나라)  안원전   2018/10/24  913
1368    세 살림 도수를 여는 후천 대주교 일등방문 안성(安姓)  안원전   2018/09/21  1185
1367    천지는 증산도를 위해 있는 것이다.~~~  안원전   2018/09/21  1183
1366    마지노 선을 넘지 않는다는 것  안원전   2018/09/12  1122
1365    세살림~가보신앙에서 생활개벽신앙 으로~`  안원전   2018/09/10  1026
1364    성도사님 어록~대국을 잘살펴야~  안원전   2018/09/07  1044
1363    마오쩌둥 ‘요동은 원래 조선 땅’ 발언 확인  안원전   2018/09/06  1066
1362    (보완판)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8/08/26  1162
1361    진주노름의 독조사 공사-수지지어사마소  안원전   2018/08/21  1368
1360    불은 선의 밑자리니라~  안원전   2018/08/17  987

[1][2][3][4][5] 6 [7][8][9][10]..[45]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