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103 (2098 searched) , 53 / 60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다운로드 #1    에센스_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6.59 MB), Download : 5
제 목    🌺♤♤ 하오산 알뫼장터 한 일자.누에 공사. 나는 순이다. 순이 옥황상제니라.-金剛 大仙師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주 세명(5진주를 율곡은 <참 5>인 <달고나 참외>로 표현 ). 5+5+5(6)=15(16).마지막 5진주는 판모리 6서시. 따라서 15진주 수는 참5 달고나 참외 5진주 3명이 합해 이루어지며(1,3,5,7,9 양수의 황극수5를 취한 것) 마지막 5진주는 음수 2,4,6,8,10의 후천 황극수 6도 가능하므로 한 끗수가 튄 16수도 된다. 말하자면 마지막 말복 5황극수 진주는 11귀체에 의해 11성도에 대한 5의 보수 6도 되므로 15진주, 16진주수도 되는 것이다.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엄밀히 말하면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밝혀지는 '천지공사 진법을 설명해주는 안내서'로 <통합경전 서문>입니다.<통합경전> 전체는 본문 포함 기독교 신구약 두배가 넘는 분량입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통합경전 에센스 다이제스트PDF: 좌측 맨위 파일 다운!



통합경전 에센스 다이제스트PDF: 좌측 맨위 파일 다운!


범증산계통합경전-십경대전 서문 5월31일 출간! 전국서점 구독!
사륙배판 1040쪽 정가5만원. All 칼러판
*서문이라 목차가 없음
동지한식백오제 천지공사 105년간의 종통인사 비밀을 모두 밝힌다..






공동리더
금강
2022년 1월 10일 오후 1:37





♤♤ 하오산 알뫼장터 한 일자.누에 공사.
나는 순이다.
순이 옥황상제니라.





☆영자필법의 한일자 쓰기
한(1)은 순 우리말로 크다 중심이다 한님 하나님 하늘님 한얼님 입니다




​누에가 기는 형상의 울산바위



☆☆옥황상제님으로 오심
선도에서 유래한 '옥황상제玉皇上帝' 라는 호칭은 천상 궁궐에 임어臨御해 계시는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을 인격적으로 표현한 말입니다.

☆김일부 대성사를 요운전으로 불러올려 몽시해 주신 내용이나, 박금곡 주지와 김경학 성도에게 밝히신 “나는 옥황상제니라.”(2:11, 3:174)라는 말씀을 통해서도 증산 상제님이 곧 옥황상제님이심을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상제님께서는 또한 무신(1908)년 가을에 고 수부님과 함께 하오산 알미장에 가시어, 유소시에 그곳에서 행하셨던 기적을 다시 보여 주시며 당신께서 옥황상제이심을 천지에 선포하셨습니다.

●상제님께서 유소시에 하오산 알미장에서 '한 일一' 자를 쓰신 바 있더니 이 때 다시 알미장에 이르시어 종이 위에 한 일一 자 를 쓰시고 수부님께 “이것이 무엇 같으냐?” 하고 물으시니라. 이에 수부님께서 “누에 같습니다.” 하고 대답하시니 상제님께서 한 일 자를 입으로 후 하고 부시고 천지가 울리도록 크게 외치시기를 “나는 순이다. 순이 옥황상제다.” 하시니 순간 글자가 살아나 마치 누에처럼 기어가니라. (5:298)

☆그해 겨울, 상제님께서는 당신의 명정銘旌을 친히 '옥황상제' 라 써서 고 수부님에게 전해 주실 때 “내가 옥황상제니라.”(6:82)라고 하시며, 당신께서 인간으로 강세하신 천상 옥경의 옥황상제이심을 거듭 천명하셨습니다.

☆열 살도 안 되신 어느 날, 상제님은 전라도 부안 하오산下鰲山앞 알미[卵山]장터에서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이적을 보이셨다. 어떤 사람이 상제님께 글씨를 청하자 붓으로 '한 일一'자를 딱 쓰시고는 "나는 순이다!" 하고 외치셨다. 그러자 갑자기 글자가 누에처럼 꿈틀꿈틀 기어가는 것이 아닌가! 그때 상제님은 "조선 땅은 한 일 자 누에와 같다"(1:22:7)
고 하셨읍니다다.
하나님이 우리나라가 누에처럼 생겼음을 밝혀주신 것이죠.

●이 공사의 중요성은 상제님의 정체 위격을 스스로 밝혀 주신 것인데 열살도 안된 소싯적에 한일 자를 쓰신 것은 여러가지 뜻이 있지만 핵심적으론 당신의 이름인 ((한일자.순박할 순자))의 한일자를 쓰신것이고 나는 순이다 하신 것은 순임금을 얘기 하신 것이 아니고 당신의 이름을 밝히신 것입니다
세상과 ~~후에 고수부님께 천지공사로 질정하시고 공표하신 것입니다.

●순이 옥황상제다라는 말씀은
나 강일순이 바로 옥황상제다 라는 선포의 말씀이고
누에가 꿈틀꿈틀거린 것은 천지신명이 응한 것입니다.
또한 조선이 누에의 형상이라는 말씀은 상제님이 바로 조선땅에 왔고 누에는 용이니 ~~알뫼장터 진주 가구판공사의 패 석장 중에 진인 진주 추수용이 나온다고 고수부님께 도수로 붙이신 것입니다
천지공사는 용판입니다.
낙종용 이종용 추수용☆

♡한민족풍속사전
☆☆누에((누에와 비단))

누에는 나방의 유충을 말한다. 뽕나무 잎을 먹고 자라며 입에서 실을 뽑아 고치를 만드는 아주 유용하고 신비한 생물이다. 누에고치로부터 나온 실이 명주로서 비단을 만드는 재료이다. 비단은 고대부터 중국과 서역간의 교역 물품으로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로마 시대에 로마의 상류층은 중국의 비단을 수입하였는데 중국을 가리키는 ‘세리카’(Serica)라는 말도 비단(sericum)으로부터 온 것이다. 서역을 통한 중국과 서양간의 육상교역로는 비단길(silk road)로 알려졌다. 값비싼 비단을 생산하기 위한 양잠법養蠶法 즉 누에를 길러 고치를 생산하는 방법은 중국에서는 비밀로 여겨져 외부로의 누출이 금지되었다. 그러나 양잠법은 금령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동과 서로 전파되었다.

흔히 양잠과 비단은 중국에서 고조선으로 전파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최근의 고고학 발굴은 고대 한민족이 중국보다 양잠과 비단직조 기술이 앞섰음을 보여준다. 홍산문화 유적지에서 나온 옥잠(옥누에)이 대표적인 유물이다. 고대 한민족은 BCE 2700년경 신석기 시대에 이미 양잠을 시작했고 사직물을 생산했던 것으로 보인다. 초대 단군왕검이 하백의 딸을 황후로 맞아 잠업을 관장하게 하였다는 『환단고기』의 기록은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기록일 것입니다.


☆☆누에의 일생

누에는 유충기간 동안 모두 네 번의 잠을 잔다. 그래서 누에의 나이는 1령에서부터 5령까지가 된다. 네 잠을 자고 난 다섯 살 누에는 뽕잎을 먹는 것을 중단하고 실을 토해 고치를 짓기 시작한다. 그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한 달 정도이다. 누에는 아주 예민한 벌레여서 누에를 키우기 위해서는 보통 정성이 요구되는 것이 아니다. 뽕잎을 깨끗하게 준비해서 먹이지 않으면 누에는 뽕잎을 먹지도 않으며 잠도 자지 않는다. 잠을 자지 않는 누에는 몸이 크지 않는다. 그러므로 누에를 기르는 일은 아기를 기르는 이상으로 정성을 요구하였다.


☆☆민속에서의 누에

누에는 13 마디로 되어 있다. 그래서 일년 열두 달과 윤달을 상징하기도 한다. 그래서 ‘하늘 벌레’라는 뜻의 ‘잠?’이라고도 쓴다. 누에를 키워 실을 뽑아내는 양잠은 인류의 발전과정에서 가장 큰 발견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고대 동방에서는 신농씨의 딸이자 황제 헌원의 부인이었던 누조를 누에신 잠신으로 숭배하였읍니다.
누조가 누에를 치고 양잠을 가르쳤다는 것이죠.
조선시대에는 농사신인 신농에게 바치는 선농제와 함께 누조에게 바치는 선잠제先蠶祭도 지냈읍니다. 잠신에게 제사지낼 때에는 누에 치는 여인을 시켜 제를 지내되 술을 사용하지 않고 차를 사용하였고. 마을 단위에서도 풍년제나 동제 때 선잠신에게 제사를 지냈읍니다.
이 때 마을에서 가장 베를 잘 짜는 할머니를 사제로 삼아 처녀들이 이 사제로부터 길쌈 재주를 물려받는 상징적 의식을 행하기도 하였읍니다.


♤♤ 증산 상제님과 누에((조선은 누에형~두만강쪽을 누에의 입과 머리로 서해안 해안선을 누에의 발로 보면 누에 형상))

왼쪽은 무궁화 삼천리. 오른쪽은 누에가 뽕잎 갈가 먹은 한반도 누에 형상.



☆증산 상제는 사람 기르는 것을 누에 기르는 것에 견주어 말씀하였다.

“사람 기르기가 누에 기르기와 같아서 일찍 내이나 늦게 내이나 먹이만 도수에 맞게 하면 올릴 때에는 다 같이 오르게 되나니 이르고 늦음이 사람의 공력에 있느니라.”(道典 3:180)
또 야심가인 차경석이 보천교를 세우고 정읍에 그 본부를 크게 지을 것을 아시고 그러한 시도를 누에에 비유하여 말씀하셨다.

☆“정읍이 대창하되 잠농지운蠶農之運이라.
누에는 집만 지으면 죽나니 집만 끝이 나면 죽으리라.”(道典 3:187)

♧차경석이 지은 보천교의 십일전十一殿은 1922년부터 7년에 걸친 공사 끝에 완공된 건물로 그 규모가 경복궁 근정전의 두 배에 이르렀다고 한다.(건평 136평, 높이 87척) 단일한 건물로는 우리나라 건축사상 가장 큰 건축물이었다. 건축에 사용된 대들보는 만주에서 가져왔다. 전내에 제탑을 설치하고 주위에는 용두용신을 조각하여 금으로 도금하였다. 또 황금색 기와를 올렸는데 이는 중국 황제의 거처를 본딴 것이었다. 십일전을 비롯한 보천교 본소는 당시 세인들의 이목을 크게 끌었으나 차경석이 죽고 난 직후 일제에 의해 헐리게 되었다.


☆조선 땅은 누에와 같다

증산 상제님은 한 일一자를 써놓조선 땅은 한 일 자 누에와 같다”라고 했는데(道典 1:22), 이는 누에가 실을 토해 고치를 짓고 그 속에 들어가 번데기가 되고 나중에 다시 나방이 되는 등 신통한 조화를 부리듯 조선도 그러하리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고대 동방에서는 누에가 하늘로 올라가 별이 되었다가 용이 되었다가 하면서 풍운조화를 부리는 것으로 생각하였읍니다.
중국의 헌원계 족속들은 누에가 변신하여 용이 된다고 믿었읍니다. ~from[김현일]


☆누에
흔히 양잠과 비단은 중국에서 고조선으로 전파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최근의 고고학 발굴은 고대 한민족이 중국보다 양잠과 비단직조 기술이 앞섰음을 보여준다. 홍산문화 유적지에서 나온 옥잠(옥누에)이 대표적인 유물이다. 고대 한민족은 BCE 2700년경 신석기 시대에 이미 양잠을 시작했고 사직물을 생산한 것입니다.

♡♡대각기원 금강복망♡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공지    ●●군자표변.ㅡ 남조선 표범들이여!이젠 일어 나시지요-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4  784
공지    음 ♤7.8년간고국성.ㅡ남래적표홀무성-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4  722
공지    금산사로 들어가 불양답이나 차지하련다는 상제님 성언을 입금산도수로 조작하여 부산서 진주난다는 부산도수에 대한 답글!-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4  793
공지    ♤♤범증산도가 추수일꾼들에게 내리신 좌불과 유불도수.여아동거 도수-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4  673
공지    ♤ 의통성업 해인은 누가? 누구에게? 누구로?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4  793
공지    ♤♤세운의 현 시점! 병자기이발공사 풀이-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9  659
공지    🌺 ♤♤대병겁전 개벽공사-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9  698
공지    🌺♡ ♡ 팔봉을 임명하는 공사 ㅡ구인이 일심으로 한마음 된다​-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9  718
공지    🌺♤♤ 김제 봉황산자락 황우산 와우와 익산 미륵산 새끼뫼(삼기산) 와우-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9  729
공지    🌺♤♤천자피금 공사중 문공신 고부도수-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1/12/29  691
공지    ●●2022 임인년부터 ~~호토용사상회일 무고인민만일생도수가 나옵니다-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648
공지    ♤♤천지공사상 상제님께서 명하신 말씀 중. 가장 무섭고 잔인한 말씀-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625
공지    ☆☆인구증가의 치명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팬데믹을 가장해 아무 생각없이 맞는 인간들을 백신으로 안락사시키면 된다-빌더버그 카발멤버-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727
공지    2012런던올림픽 퍼포먼스 개막쑈.인신공양과 사탄의식.그리고 산화그래핀-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671
공지    🌺♤♤●동적강은 과연 어디인가? ●사물탕 사람그린공사. ●경상도 대야지공사-金剛 大仙師 [5]  안원전   2022/01/03  822
공지    🌺♤♤정읍 수통목에서 보신 백호살기 제거공사! 호환으로부터 버들리 처녀를 구하심-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705
공지    🌺♤♤갑목(인목)과 을목(묘목)-●●천지공사 소나무 관련공사.ㅡ김송환 9천하늘 만사불성 공사.전명숙 솔밭 소나무 사명기 해원공사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685
공지    🌺♡♡ 만비일시(만가지 그름이 올바른 하나를 못이긴다)제웅공사 ! 헛 천자 사탄세력 제거공사 ♡ ♡ 만비일시(만가지 그름이 올바른 하나를 못 이긴다)제웅공사 !헛 천자 사탄세력 제거공사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745
공지     🌺♤♤상제님께서 어천하시기 전 6월20일 종도들을 불러 모으시고 우사장 김갑칠과 버드나무 일꾼 류찬명성도에게 붙이신 상제님 당신의 만장공사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3  832
공지    🌺♤♤촛불혁명을 통한 초립동도수의 실현-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8  657
공지    🌺♤♤정역ㆍ용담팔괘 계사도를 모르고 천지공사를 논하는 것은 앙꼬없는 찐빵이요. 고물없는 시루떡입니다-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08  776
공지    🌺2009년 2월 25일 딥스 고위층 WHO 우생학 회합 헨리 키신져 발언 반 인륜 인류학살 범죄자!!  안원전   2022/01/11  674
공지    🌺♤♤이젠 좀 믿으시오.악마들이 준동하고 설치고 우리들 바로 가까이 있음을...미국은 흡혈귀들의 온상인가?-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1  821
공지    🌺♤♤ 하오산 알뫼장터 한 일자.누에 공사. 나는 순이다. 순이 옥황상제니라.-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1  749
공지    ☆☆☆((열 십)) 십자가에 대한 정확한 깨달음.한일자 누에공사의 각성.뚫을 ㅣ(곤)자에 대한 바른 해석-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1  736
공지    ♤♤증산천사공사기 (甑山天師公事記) 중 차경석 금반사치와 자옥도수-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3  680
공지    코로나 진실 규명 의사회 가정의학과 의사 주형돈 입니다. ccp virus(코로나) 진상규명 의사회가 14만 동료 의사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입니다.  안원전   2022/01/13  1315
공지    🌺♤♤지축정립에 대한 소고. 김일부(金一夫)가 저술한 ‘정역(正易)’에 수조남천 수석북지(水潮南天 水汐北地) 천일임수혜 만절필동(天一壬水兮 萬折必東)-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5  869
공지    🌺♤♤ 천지공사 아라사도수.아라사군사가 내(래)군사이니라.-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17  789
공지    천지공사 최덕겸 시두공사는-일본 극우 귀족들이 일본침몰에 즈음하여 어디를 노릴까? 덕겸아 너는 일본왕도 좋아보이나 보다-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23  719
공지    UTube에서 '러시아를 이해하는 사고의 틀, Russian Conservatism/"우크라이나는 제2의 아프간 아냐"' ♤♤천지공사 아라사가 내군사-金剛 大仙師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23  651
공지    ♤♤♤부디 무지로부터 깨어나소서.finish[1044] WEF(세계경제포럼)의 2030 플랜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23  768
공지    ♤♤ 차경석을 공사장으로 보신큰 전쟁을 작은 전쟁으로 만드신 공사 -金剛 大仙師  안원전   2022/01/23  613
공지    “국제사법재판소, 살인 백신 선고 ”...잇따라 미국 연방대법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승리/백신 제조, 판매, 사용금지와 바티칸 교황, 영국 엘 여왕, 시진핑, 화이자 CEO 등 제약사 빅파머 .. [1]  안원전   2022/01/23  692
공지    ☆☆☆신축년 신축월((2021년 12월))임인년 임인월((2022년 1월))의 기묘한 시간대에 세운 오선위기가 급 요동  안원전   2022/01/23  705

[PREV] [1]..[51][52] 53 [54][55][56][57][58][59][6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