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058 (2053 searched) , 53 / 59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영국 퀘이커 교도 공동체 우드브룩 미국 종교 이야기
영국 퀘이커 교도 공동체 우드브룩 미국 종교 이야기  


http://blog.naver.com/theriverruns/120022303603



삼소회, 영국 퀘이커 공동체 우드브룩 가다
2만여 평의 푸른 잔디밭과 오랜 연륜을 나타내는 회향나무, 그리고 숲에 둘러싸인 호수. 이 아름다운 정원을 거닐며, 마하트마 간디와 함석헌 선생이 비폭력 평화운동의 영감을 얻었다. 영국 버밍엄의 퀘이커공동체 우드부룩에 이번엔 한국의 여성 수도자들이 왔다.

지난 6일부터 인도의 불교 성지 순례를 마치고 13일 영국에 도착해 곧바로 우드부룩에서 1박2일간 머문 가톨릭과 성공회 수녀, 불교 비구니 스님, 원불교 교무 등 16명의 삼소회 회원들은 퀘이커들과 대화하고, 퀘이커와 함께 침묵 명상에 잠겼다. 13일 밤 7시45분 ‘침묵의 방’. 일체 어떤 의식도 없는 퀘이커들의 기도는 침묵으로 시작된다. 교회나 성당에 나가는 대신 ‘친우회’ 모임만을 갖는 퀘이커들은 사제나 목사도 없고 설교도 없다. 모든 사람의 내면에 빛이 있다고 믿는 퀘이커들은 침묵을 통해 각자가 그 빛에 도달하도록 한다. 각자는 함께 모여 침묵하며, 침묵 도중 영감을 받은 사람이 가끔 그대로 표현할 뿐이다. 따라서 기독교적 전통 아래서 탄생했지만, 불자퀘이커, 무슬림퀘이들로 있을 정도로 기독교 외 다른 종교들도 퀘이커의 침묵에서 깊은 영성을 체험한다.

“당신 신앙은 무엇이오” 묻지 않고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깨닫도록

한국에서 온 수도자처럼 여성인 제니퍼 학장은 “퀘이커들은 상대방이 어떤 신앙을 갖고 있는 지 묻지 않는다”며 “어떤 신앙을 갖고 있느냐보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는 퀘이커의 삶으로 단순함, 융화를 위한 진리 추구, 평등, 어떤 정의라는 이름으로도 살상과 폭력을 허용치 않는 평화 등의 가치를 설명했다.

제니퍼가 강조한 퀘이커는 다름과 차이를 배제한다는 것. 다름과 차이에 관심을 두기보다는 각자의 구실만 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퀘이커에선 ‘하지 말아야 한다’는 식의 ‘금기’를 두지 않는다고 한다. 만약 퀘이커 친구가 도박을 한다면 “넌 도박을 하기 때문에 퀘이커를 할 수 없어”라고 말하기보다는 스스로 옳은 것을 선택하도록 자연스럽게 돕는다는 것이다. 1650년 퀘이커를 창설한 영국의 조지 폭스에게도 늘 칼을 차고 다니는 친구가 있었는데, 폭스는 “다른 사람이 위협을 느끼니 그렇게 하지 마라”또는 “칼을 버려라”고 말하지 않고, 어떻게 사는 것이 더욱 바람직한지 스스로 깨닫도록 이끌었다고 한다. 그 뒤 친구가 “이 칼을 어떻게 해야 하지”하고 폭스에게 물었을 때, 폭스는 “네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고 제니퍼는 설명했다.

뭔가를 강요하지 않고, 각자 내면의 신성과 불성을 존중하며, 스스로 빛을 찾도록 돕는 사람들. 삼소회원들은 기차와 비행기 안에서 이틀이나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한 여독에도 퀘이커의 침묵 속에서 남다른 평화와 화해를 경험했다.

이 곳의 정식 명칭은 우드부룩연구센터다. 1870년 퀘이커 교도인 조지 케드베리라는 거부가 살던 집을 퀘이커 교단에 기증했다. 이곳 도서관은 10만여종의 자료와 3만여권의 장서를 갖추고 있다. 한국인으로 팔당에서 유기농을 하는 김병수씨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홍보국장 황필규 목사 등이 머무는 등 꾸준히 한국인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버밍엄/글·사진 조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출처] 영국 퀘이커 교도 공동체 우드브룩|작성자 theriverruns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233    "예수는 석가모니를 숭배했다!"  안원전   2006/12/03  5950
232    최풍헌(崔風憲)&이성계 주원장 조상묘  안원전   2012/12/04  5953
231    [UCC] <리챠드도킨스>모든 악의 근원  안원전   2008/10/31  5954
230    The Secret Teachings of All Ages: An Encyclopedic Outline of Masonic, Hermetic, Qabbalistic & Rosicrucian Symbolical Philosophy  안원전   2002/12/03  5956
229    예수는 신화다8 신약은 편집된 신화의 발달사/문자주의자 기독교에 의해 문자주의자로 왜곡된 영지주의자 바울과 이교도 미스테리아  안원전   2008/09/24  5961
228    천사가 존재하는가  안원전   2006/04/26  5971
227    한민족이 인류미래를 이끌어나갈것이다  안원전   2008/05/29  5974
226    이 남자를 아십니까?  안원전   2010/01/01  5988
225   비밀글입니다 자료 테스트  안원전   2003/04/02  5989
224    예수의 기적과 인도에서의 기적  안원전   2006/12/03  5989
223    '예수'의 13살때부터 29살까지 'The Lost Years of Jesus'  안원전   2006/12/03  6002
222    끄리슈나와 그리스도(예수 탄생 전후 사건의 일치)  안원전   2006/12/03  6009
221    Zeitgeist (시대정신) Part1.2.3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엄청난 이야기(프리메이슨)  안원전   2008/09/04  6018
220    the tomb of Virgin Mary-Mother of Isa (AS) or Jesus Christ. Murree  안원전   2006/12/10  6032
219     기독교 죄악사  안원전   2007/07/01  6041
218    환생한 인도의 여인이야기  안원전   2008/11/23  6050
217    600년간의 예언서 '신교총화'  안원전   2009/11/08  6074
216     신과학이 제시하는 21C神觀. (양자물리학적 개념 2.)  안원전   2008/06/08  6082
215    성철스님: [가야산의 메아리] 불교의 근본원리 법문  안원전   2006/05/31  6093
214    가릉빈가迦陵頻伽의 노래  안원전   2007/09/09  6094
213    성철 스님이 이야기하는 영혼의 세계(3)  안원전   2006/05/31  6097
212    신교총화(神敎叢話)  안원전   2003/01/23  6098
211    진묵 스님의 조카 이야기  안원전   2010/03/25  6101
210    '괴질과 전쟁' 예견한 외교관 화제  안원전   2003/04/09  6102
209    미군 기관지 "미, 주한미군 완전철수 최근 검토"  안원전   2004/05/20  6103
208    원수 갚는 방법....성철 스님  안원전   2006/05/31  6108
207    '예수 무덤' 제 2의 '다빈치 코드' 될까? 디스커버리 채널, 논란속 4일 美전역 방영  안원전   2007/06/25  6110
206    [인류역사전무후무]기독교의 인디언 대학살사!|  안원전   2010/01/15  6121
205    월간중앙[단독입수]한·미 정상회담 직전 재미교포 4명과 면담한 부시 대통령의 충격 발언록-2주 안에 후세인처럼 제거  안원전   2003/07/09  6136
204    선의 황금시대  안원전   2007/11/04  6140
203    성철 스님이 이야기하는 영혼의 세계(1)  안원전   2006/05/31  6144
202    중도철학과 원자론&색즉시공  안원전   2008/07/04  6146
201    [김혜경교수의 요재지이]귀신의 죽음 장아단 ·章阿端 ·下  안원전   2006/05/08  6152
200     Did Jesus survive the crucifixion? Did he live in India to age 100?  안원전   2006/12/10  6156
199    실존하는 신비의 지저문명, 텔로스  안원전   2010/09/03  6161

[PREV] [1]..[51][52] 53 [54][55][56][57][58][5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