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145 (2140 searched) , 52 / 62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胎 息 經 (태식경)





胎 息 經 (태식경)

胎從伏氣中結 (태종복기중결) 태는 복기하는 가운데에서 맺고

註 - 배꼽아래 세치되는 곳을 氣海, 下丹田 또는 玄牝이라고 한다.

세상 사람들은 흔히 입과 코를 현빈이라고 하지만 잘못된 말이다.

입과 코는 곧 현빈의 출입문이다. 대개 玄이란 水를 뜻하고 牝이란 母를 뜻하는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陰陽의 氣가 水母에서 서로 느껴 맺으면 三個月에 結胎가 되고 十個月이면

형체가 갖추어지면서 능히 사람으로 낳게 되는 것이나 수도하는 사람은

그 기를 배꼽아래에 머물게 하고 그 神을 몸안에 지키면 神과 氣가 서로 합하여 玄胎를 낳는 것이다.

현태가 이미 맺어지면 이에 몸이 自生하는데 곧 內丹이 되는 것이니 不死의 道이다.




氣從有胎中息 (기종유태중식) 기는 태가 있는 가운데에서 쉰다.

註 - 신은 기의 자식이 되고 기는 신의 어미가 된다.

신과 기가 좇기를 형체에 그림자 따르듯 하면 胎인 어미가 맺어지니 곧 神인 자식은

스스로 쉬게 되며 원기는 흩어지지 않는 것이다.




氣入身來爲之生 神去離形爲之死 (기입신래위지생 신거이형위지사)

기가 몸에 들어오면 살게 되는 것이오, 신이 형체에서 떠나면 죽게 되는 것이다.

註 - 서승경에 이르기를 몸이라는 것은 신의 집이오, 신이라는 것은 몸의 주인이다.

주인이 안정하면 신은 곧 살아 있게 되며 주인이 안정치 못하고 움직이면

신은 곧 떠나가게 되는 것이다. 신이 가고 기가 흩어지면 어찌 삶을 얻겠는가?

이로써 사람의 이목과 수족은 모두 움직이지 못하게 되니 반드시 신을 빌어 기를 제어하는 것이다.

도를 배워 양생하는 사람은 그 신을 잡아서 몸의 신주(주인)로 하였으니

주인이 아직 떠나가지 않았는데 집이 어찌 무너지겠는가?

知神氣可以長生 固守虛無以養神氣 (지신기가이장생 고수허무이양신기)

신과 기를 알면 가히 장생하는 것이니 허무를 굳게 지킴으로써 신과 기를 기르라.

註 - 도장경에 이르되 내명은 내게 달려 있는 것이지 천지에 달려 있는 것은 아니다.

천지의 근심하는 바는 사람이 이를 알지 못하는 것이다.

지극한 도는 능히 알지만 행하기 어려운 것이니 현명한 사람은 다만 마음을 비우고 생각을 끊어서,

기를 보하고 정을 길러, 외경과 애욕에 끌리는 바 되지 말며 고요하고 맑은 마음으로써

신과 기를 기르는 것이니, 곧 장생의 도를 다하는 것이다.

神行卽氣行 神住卽氣住 (신행즉기행 신주즉기주)

신이 가면 곧 기도 가고 신이 머물면 곧 기도 머무는 것이니

註 - 이른바 意는 기의 말이니 가고 머무름에 따라 서로 원기로 하여금 玄牝을 떠나지 않게 하려면

곧 먼저 지극한 신을 꼭 잡고 지켜, 神이 몸을 떠나지 않게 하면 氣 또한 흩어지지 않으니

자연 내부가 실해져서 굶주리지도 목마르지도 않는 것이다.

若欲長生 神氣相注 (약욕장생 신기상주)

만약 오래 살고자 하면 신과 기를 서로 어울려 주입하라.

註 - 서로 어울려 주입한다는 것은 이 신과 기를 서로 떨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다.

현강에 이르기를 아주 작은 양의 양기라도 남아 있으면 귀신은 되지않고

매우 조그마한 음기라도 다하지 않으면 신선이 되지 못한다. 원기는 곧 양기이며 食氣는 곧 음기이다.

항상 음식을 줄이고 욕심을 절제하며 원기로 하여금 안으로 운행하여 원기가 만약 강장해지면

곧 음기는 스스로 사라질 것이다.

양기가 왕성해지고 음기가 쇠한즉 백가지 병이 생기지 않으며

神은 편안하고 몸은 즐거우니 가히 장생 을 바랄 수 있는 것이다.

心不動 念無來無去 不出不入 自然常住 (심부동 념무래무거 불출불입 자연상주)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면 생각은 오고 감이 없으며 들고 나감도 없으니

자연히 항상 머물게 되는 것이다.

註 - 신이 기와 더불어 어미의 배속에 있을 때는 본시 한 몸의 물건인데

생 함에 이르러 외경과 애욕에 쓸리는 바 되니 아직 한숨도 쉬지 아니한 근본으로

잠시 돌아가면 사람은 이 도를 알게 되는 것이다.

항상 정념 을 끊어 없애고 신의 출입과 오고 감이 없이함을 잊지 아니하고

오래 익히면 신은 스스로 머물게 되는 것이다.

勤而行之 是眞道路 (근이행지 시진도로)

부지런히 끊임없이 행하라 이것이 참된 길이니라.

註 - 참됨을 수련하는 길은 이에 모두 갖추었다.

그러니 성현의 말씀을 어찌 망령 되었다 하겠는가?

무릇 태식의 공을 닦은 후에는 관절이 열려 통하고 모발이 소창 해지는 것이다.

다만 코 속으로 미미하게 기를 끌어 들이면 四肢와 모든 털구멍으로 서로 쫓아 나아가서

돌아오지 않게 되며 뒤에도 氣는 계속해서 이르게 되는 것이니 오직 끌기만하고 토하지는 않는 것이다.

서서히 아주 간절하게 하라.

비록 끌어 들이고 토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끄는 바 또한 목구멍 속으로 들이는 것이 아니고

미미하게 흩어 버리는 것이니 이와 같이 하면 內氣 또한 아래로 흘러 흩어지는 것이다.




胎 息 銘 (태식명)

三十六咽 一咽爲先 (삼십육인 일인위선)

들이 쉬고 내쉬어 서른여섯번, 첫 호흡 가다듬어 한결 같도다.

吐唯細細 納唯綿綿 (토유세세 납유면면)

내뱉는 숨결은 아주 가늘게, 들이 쉬는 숨결은 오직 면면히

坐臥亦爾 行立坦然 (좌와역이 행립탄연)

앉아서나 누워서나 역시 그렇게, 걸어갈 때 설 때에도 마음 편안히

戒於喧雜 忌以腥餞 (계어훤잡 기이성전)

떠들고 잡스런 말 삼갈 것이며, 비린내 누린내는 멀리 하리라.

假名胎息 實曰內丹 (가명태식 실왈내단)

사람들은 태식이라 이름하지만, 실상은 내단임이 분명하구나.

非只治病 決定延年 (비지치병 결정연년)

못쓸 병 고치는데 뿐만 아니라, 죽는 기한 물리쳐 장생 누리세.

久久行之 名列上仙 (구구행지 명렬상선)

오래오래 행하고 또 행한다면, 상선의 반열에 이름 오르리.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355    스티븐 호킹닮은 정이천과 소강절(邵康節)  안원전   2011/05/17  4997
354    Future time line 2010-2015 by Bashar.  안원전   2010/11/07  5010
353    구르지예프 - 어느 구도자의 길  안원전   2012/11/30  5011
352    단군의 자취들...  안원전   2012/12/16  5013
351    [윤대현의 ‘마음아 아프지마’] 어렵지만 잉꼬 부부 되는 비법  안원전   2011/03/05  5065
350    경만장 만경강 도안 세 살림과 안내성 사명기 총정리  안원전   2014/08/02  5078
349    만주족 동귀비(董貴妃)만 사랑한 순애보 청세조 순치제(강희제 父)  안원전   2013/11/17  5084
348    ◈ 이십팔수(二十八宿)의 해설문 보천가(步天歌)1  안원전   2015/08/29  5091
347    태모 고수부님의 결정적 3인 지도자 출현의 확정 공사  안원전   2014/08/02  5092
346    기독교의실체(동영상)  안원전   2010/03/24  5104
345    빙하속의 세균으로 인류수명 140세까지 연장가능  안원전   2010/07/03  5106
344    원하는 소리를 레이저처럼 쏜다  안원전   2010/07/04  5148
343    최고로 성공한 사람들의 말의 비밀  안원전   2011/10/16  5176
342    미국이 감췄던 로스웰 외계인 인터뷰. 1,2,3 (너무나 중요한 외계인의 진실)  안원전   2016/03/01  5180
341    2013년 한국- 피터 카젠스타인 美 코넬대 석좌교수  안원전   2012/12/17  5187
340    유대 신화 : 야스페르츠라는 사람의 이야기  안원전   2013/03/23  5192
339    선도신정경~ 천지귀신도 모르는일~~~By 紫霞 大仙師  안원전   2018/01/09  5199
338    죽음직전 유체이탈 ‘신비의 끈’ 풀렸다  안원전   2010/06/01  5203
   胎 息 經 (태식경)  안원전   2012/11/04  5225
336    증산도 추수도운 초창기 안원전 맹활약~  안원전   2014/08/20  5229
335    탄허스님 부친 보천교 간부 김홍규의 독립운동자금 규모  안원전   2012/07/10  5234
334    3D 우주 동영상  안원전   2010/04/22  5265
333    오고대부 백리해  안원전   2011/05/17  5266
332    인도에서의 예수-예수 십자가 처형의 미스터리(JESUS IN INDIA - Mystery of Jesus' death on the Cross unveiled!) {2 of 2} .  안원전   2013/03/30  5275
공지    🌺🌺🌺<십경대전 서문> 출간 축하!YouTube에서 동광선사님의 신앙과 진리교육2  안원전   2022/12/15  5279
330    이중성 대개벽경(원문)6  안원전   2015/09/05  5282
329    선천도정 문무에서 그치느니라~~  안원전   2018/03/09  5284
328    공중부양&물위를 걷는 사람  안원전   2010/02/25  5312
327    <미국제 복음주의를 경계하라> 독후감(교양기독)  안원전   2008/08/30  5323
326    능히 이겨내야...  안원전   2008/03/01  5329
325    소행성 지구대충돌 시뮬레이션...&거대한 자기폭풍이 오고있다  안원전   2010/04/02  5335
324    달라이라마의 행복론 요약  안원전   2008/08/07  5341
323    THE FASCINATING WORLD OF MIND-IN-MATTER  안원전   2008/06/22  5347
322    Tool - Lateralus - Fibonacci explanation  안원전   2008/06/22  5357
321    Returning Family of Light 2008- 2012 ET UFO Global Shifts  안원전   2008/06/22  5392

[PREV] [1]..[51] 52 [53][54][55][56][57][58][59][60]..[62]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