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123 (2118 searched) , 5 / 61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파진구기이삼차~







파진구기이삼차~










 글쓴이 : 향수

 

 
삼초 공사와 대인출세 공사를 통해 등장하는 추수 사명 도안(都安) 세 살림은 안 내성 성도의 경만장 운암강수만경래의 세 살림 공사이며 이러한 초복 중복 말복의 세 살림 공사는 단순하게 부치신 공사가 아니고 우주변화의 천리에 의한 것입니다.



일월의 순환이 만물을 낳고 양육하여 열매맺을 때 그 열매맺는 과정은 어떻습니까. 예부터 농사는 천하의 큰 근본(農者天下之大本)이라 했습니다. 천하의 근본인 농사를 보면 모든 일의 귀추를 알 수 있다는 말입니다.

 

일만이천 도통군자가 배출되고 도운이 영그는 모습을 보려면 그 대표인 벼이삭이 영그는 과정을 보면 됩니다. 상제님은 물샐 틈 없이 도수를 짜놓으시되 없는 법칙을 새로이 사용하시거나 대우주자연의 천리를 거스르신 것이 아니고 이같은 대자연의 천리를 있는 그대로 이용해 무위이화로 이화시키셨습니다.



그것이 바로 벼이삭이 들어차 익는 원리인 초복 중복 말복 도수입니다. 벼는 줄기마다 마디가 셋 있는데 복날마다 한 마디씩 생기며 그것이 벼의 나이를 나타냅니다. 벼 마디가 셋이 될 때인 말복이 지나야만 이삭이 패게 되는데 백로 전에 이삭이 패야 벼이삭 알곡이 잘 들어찬다고 합니다. 먹이를 일찍 내이나 늦게 내이나 백로 전에 패는 이 도수만 맞으면 벼이삭 알곡은 다 같이 오르게 됩니다.



중복(中伏)이 지나고 말복(末伏)이 들이치면 벼가 세 살을 먹으며 갑자기 벼이삭이 패기 시작하는데 불과 서너 시간 만에 이삭이 팬다고 합니다. 사실 초복 · 중복 · 말복의 뜨겁고 치열한 태양의 염열(炎熱)에 시달리던 세월에 비하면 눈 깜짝할 사이입니다. 그래서 민간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입추 때는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 삼복을 지난 벼가 워낙 순식간에 자라기 때문에 그 소리를 듣고 개가 짖는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상제님께서는 만물 중 가장 빨리 자라는 대(竹)의 기운을 세 살림 추수 도수 중의 말복 결실 살림에 부치는 대나무 공사도 집행하셨습니다.  이 공사를 어떤 공사와 음양 쌍으로 같이 보았을까요?

 

그렇습니다. 바로 문왕(文王)과 이윤(伊尹)의 도수 그리고 ‘수지지어사마소(誰知止於司馬昭)’ 공사와 같이 보신 공사입니다. 이윤과 사마소 공사는 바로 도운을 마무리 짓는 말복도수이기 때문입니다. 객관적으로 보면 문왕 도수 책임을 맡은 안 운산(安雲山) 성도사의 초복살림, 중복살림에 이어 세 번째 말복도수가 전개되어야 비로소 의통목 추수열매가 가능하다는 실상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파진구기이삼차



<천지개벽경(天地開闢經)>*어느 날 공사(公事)를 보시며 김병선(金炳善)에게 글(詩) 한수(一首)를 읽어(誦) 주시니 이러하니라. 파진구기이삼차(破盡舊器二三次)하고 일재하기정신기(一在下器定新器)니라.-옛 그릇이 두세 차례 다 깨지고 나서 아래 그릇(下器)을 새 그릇(新器)으로 정하여 하나를 둔다는(一在)것입니다.



<선도신정경>*마소, 마소, 그리 마소. 옳고 그름이 나오느니라 하시면서 바둑(碁)알을 들어 바둑판(板)에 내려치니 바둑(碁)알이 깨지(破)거늘 명(命)하시되 너희들 속(速)히 바둑(碁)알을 사오니라 하시기에 사다 올리니 받으시어 바둑(碁)알을 꺼내 들고 바둑판(碁板)에 내려치니 바둑(碁)알이 깨어(破)지거늘 또 사오라 하시니라 이와 같이 세 번(三番)을 사다 올리니 받아서 바둑판(碁板)에 놓으시고 치호야(治乎也) 치호야(治乎也) 하고 부르시더니 종자(種子) 뭉치를 가져 오니라 하시거늘

 

시자(侍者)가 종자(種子) 뭉치를 찾아다 올리니 받으시어 모든 종자(種子:씨앗) 뭉치를 펴놓으시고 각종(各種)의 종자(種子)를 고루고루 열람(閱覽)하신 후(後)에 일일(一一)이 손수 싸서 도로 주시며 가라사대 가져다 잘 보관(保管)하여 두도록 하라 하시더라.<증산도 道典:10:149>*하루는 공신이 이르기를 “우리 일은 삼대(三代)밖에 없다.” 하니라.



먼저 파진구기이삼차(破盡舊器二三次)하고 일재하기정신기(一在下器定新器)니라.-옛 그릇이 두 세 차례 다 깨지고 나서 아래 그릇(下器)을 새 그릇(新器)으로 정하여 하나를 둔다는 성구 말씀을 보면 교단 운로가 두 세 번 모두 깨먹고 나서 새 그릇이 선다는 것입니다.

 

상제님 진법 종통판도 이렇게 되어있는데 판밖의 교단은 거론할 필요도 없습니다. 일제하에 보천교로 스케일 한번 크게 벌였다가 일제와 결탁한 이상호· 이정립 형제로 인해 보천교에 대한 모든 정보를 공개한 바람에 결국 강제 해산당한 것이 1차로 단체를 깨먹은 것이며,

 

두 번째는 1945년 8.15 해방이후 안 운산 문왕 도수가 발아해서 일으킨 증산교 대법사를 역시 이 상호· 이 정립의 준동으로 탈취당해 깨먹고 만 것이며, 세 번째는 안 운산 문왕의 도수가 지면서 중복살림의 한계가 드러나고 단체가 깨지면서 결국 말복 살림으로 넘어가게 되는 것이 바로 파진구기이삼차의 내용입니다.









명유리 15-09-17 19:44

 

벼이삭이 들어차 익는 원리인 초복 중복 말복 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