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058 (2053 searched) , 3 / 59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링크 #1    http://cafe.daum.net/wknd/9F16/2
제 목    천도책에 대한 율곡선생님의 답(答)



천도책에 대한 율곡선생님의 답(答)|천문, 지리(天文, 地理)
동호동고자  
대(對)


상천(上天)의 일은 무성무취(無聲無臭)1)하여 그 이(理)는 지극히 은미하나 상(象)은 지극히 현저하니 이 설(說)을 아는 사람이라야 더불어 천도를 논할 수 있습니다.
이제 집사(執事)선생께서 지극히 은미하고 지극히 현저한 도로써 발책(發策)하여 문목(問目)을 삼아서 격물궁리(格物窮理)의 설을2) 듣고자 하니, 이는 진실로 학문이 천인의 도를 끝까지 연구한 사람이 아니라면 어찌 이를 의논하는데 참여하겠습니까?
그러나 저는 평소 선각자들에게서 들은 것을 가지고 밝으신 물음에 만분의 일이나마 대답할까 합니다.
생각하건대 만화(萬化: 천지의 모든 조화)의 근본은 하나의 음양일 뿐입니다. 이 기(氣)가 동하면 양이 되고 정하면 음이 되니, 한번 동하고 한번 정하는 것은 기(氣)이고, 동하게 하고 정하게 하는 것은 이(理)입니다.
천지의 사이에 형상을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은 더러는 오행의 정기가 모여된 것도 있고, 천지의 괴기(乖氣: 정도에 어그러진 기)를 받은 것도 있고, 음양의 서로 격돌하는 데서 생긴 것도 있고 음양 두 기운이 발산하는 데서 생긴 것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일월성신이 하늘에 걸려 있는 것이나 비 · 눈 · 서리 · 이슬이 땅에 내리는 것이나 바람과 구름이 일어나는 것이나 우뢰와 번개가 발작하는 것이 모두 기(氣)가 아닌 것이 없으나, 이것들이 하늘에 걸리고 땅에 내리고 바람과 구름이 일어나고 우뢰와 번개가 발작하는 까닭은 이(理)가 이 아님이 없습니다.
이기(二氣: 음양)가 진실로 잘 조화되면 저 하늘에 걸려 있는 일월이 전도(전度: 운행하는 도수)를 잃지 않고 땅에 내리는 비나 눈이 반드시 제 철에 맞으며 바람 · 구름 · 우레 · 번개가 모두 화기 속에 둘려 있게 되는 것이니 이는 이(理)의 정상(常)입니다.
만일 이기가 조화되지 않으면 일월의 운행이 그 전도를 잃고 발휘함이 제 철을 잃으며 바람 · 구름 · 우레 · 번개가 모두 어그러진 기운에서 나오는 것이니 이는 이(理)의 변괴(變)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천지의 마음이니, 사람의 마음이 바르면 천지의 마음도 바르고, 사람의 기가 순하면 천지의 기도 순해집니다.
그러니 이의 정상함과 변괴를 어찌 한결같이 천도의 탓으로만 돌려서야 되겠습니까?
저는 이로 인하여 다음과 같이 아룁니다.
홍몽(鴻: 자연의 원기)이 처음 개벽(開闢)함으로부터 해와 달이 서로 갈마들며 우주를 밝혔는데, 해는 태양(大陽)의 정기이고 달은 태음(大陰)의 정기입니다.
양의 정기는 빨리 운행하기 때문에 하루에 하늘을 한바퀴 돌고, 음의 정기는 더디게 운행하기 때문에 하룻밤 사이에 하늘을 한바퀴 돌지 못합니다. 양이 빠르고 음이 더딘 것은 기(氣)이지만 음이 더디고 양의 빠른 소이는 이(理)입니다.
저는 누가 그것을 빠르고 더디게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자연히 그러한 것에 불과할 뿐입니다.
해는 임금의 상이요 달은 신하의 상이니 운행하는 길이 같고 만나는 도수가 같기 때문에, 달이 해를 가리워 일식이 되고 해가 달을 가리워 월식이 됩니다.
해와 달이 같은 전도에서 만나되 달의 기운이 미약하면 일식의 변고가 생기지 않지만, 이 해가 미약하면 음기가 성하고 양기가 미약하여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능멸하고 윗사람은 점점 쇠퇴하게 되니, 이는 신하가 임금을 거역하는 상입니다.
그런데 하물며 두개의 해가 함께 나오고 두개의 달이 함께 나타나서 비상(非常)한 변괴가 되는 것이겠습니까? 이는 모두 어그러진 기운이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님이 없습니다.
제가 일찌기 이러한 사실을 옛 전적에서 찾아보니, 재이(災異)가 일어난 경우는 덕이 닦여진 치세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고 일식 월식의 변괴가 모두 말세의 난정(亂政)때 생겼으니 이에서 천의와 인도가 서로 통하는 관계를 알 수 있습니다.
지금 저 하늘이 창창(蒼蒼: 파란빛)한 것은 기가 쌓인 것일 뿐, 본래의 빛깔이 아니니, 만약 별들이 찬란하게 기강(紀綱)이 되지 않았다면 천기(天機: 하늘의 기틀)의 운행은 아마도 구명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저 소소(昭昭: 아주 밝은 것)하고 경경(耿耿: 깜박이는 것)한 것이 각기 전차(전次: 별자리, 운행하는 길)가 있는 것은 어째서입니까? 모두 원기(元氣)의 운행이 아님이 없습니다.
중성(衆聖)은 하늘의 운행을 따라 운행하고 제 스스로 운행하지 못하기 때문에 경(經: 날)이라 하고 오성(五星: 금 · 목 · 수 · 화 · 토성)은 때에 따라 각각 나타나고 하늘의 운행을 따르지 않기 때문에 위(緯: 씨)라고 합니다.
하나는 일정한 전차가 있고 하나는 일정한 전도가 없으나 그 대체로 말하면 하늘이 날이 되고 오성이 씨가 되지만, 그 자세함을 말하고자 한다면 한 장의 종이로써 다할 수 있는 바가 아닙니다.
상서로운 별도 항상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변괴의 별도 항상 출현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경성(景星: 덕성, 서성)은 반드시 소대(昭代: 태평성세를 이름)에 나타났고 요혜(妖彗)는 반드시 쇠세(衰世: 쇠퇴하는 세상, 망해가는 세상)에 나타났습니다.
우순(虞舜)이 문명하였으매 경성이 나타났고 춘추 때는 혼란하였으매 혜패(慧패: 혜성)가 생겨났습니다. 순(舜)같은 세대가 일대만이 아니고 춘추 때처럼 어지러운 시대도 일대 뿐이 아니었으니 어찌 일일이 들어 차례로 진술하겠습니까?
만약 이르되 만물의 정기가 올라가서 열성(列星)이 되었다고 한다면 저는 외람되오나 믿지 못하겠니다. 하늘에 있는 성신(星辰)은 오행의 정(精)이며 자연의 기운이니 저는 어떤 물건의 정기가 바로 어떤 별이 되었다는 것으로는 알고 있지 않습니다.
팔준(八駿)이 방정(房精)이 되고 부열(傅說)3)이 열성이 되었다4)는 따위는 이른바 산하대지(山河·大地)가 그림자를 하늘로 보낸다5)는 설과 무엇이 다르겠니까? 이것은 유자(儒者)의 믿을 바가 아닙니다.
별의 기운은 허(虛)가 응결된 것인데 혹 음기가 응결되지 않아 떨어져 운석(隕石)이 되기도 하고 떨어져서 언덕이 되기도 한다는 말은 제가 소자(邵子: 소옹邵雍)에게서 들었습니다마는 물건의 정기가 별이 된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습니다.
또 천지 사이에 가득한 것이 모두 기가 아님이 없으니 음기는 엉기었는데도 밖에 있는 양기가 들어가지 못하면 돌면서 바람이 됩니다.
만물의 기운이 비록 간(艮: 동북간)에서 나와 곤(坤: 서남간)으로 들어간다고 하지만, 음기가 엉기는 데에 정해진 곳이 없다면 양기가 흩어지는 것도 방소(方所)가 없습니다. 대괘(大塊: 천지)가 불어내는 기운이 어찌 한 곳에서만 나온다고 고집하겠습니까?
장양(長養: 자라게 하고 길러주는 것)의 바람이 동쪽에서 일어나지만 어찌 동방에서 시작한다고 할 수 있으며, 숙살(肅殺: 죽이는 것)의 바람이 서쪽에서 일어나지만 어찌 서쪽에서 시작한다고 할 수 있겠으며, 탱자나무 가지에 와서 둥우리를 짓고 빈 구멍에서 바람이 나온다 해서 어찌 빈구멍을 바람이 처음으로 생기는 곳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정자가 말하기를, '금년의 우뢰는 일어나는 곳에서 일어난다.' 하였는데 저도 조조조조(調調조조)6)는 기가 접촉하여 일어나고 기가 그치어 멈추는 것이고 애당초 출입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성대하게 다스려진 세상에는 음양의 기운이 펴지고 울결(鬱結)되지 않기 때문에 기운의 흩어짐이 반드시 화평하여 불어도 나무가지를 울리지 않고, 세상의 도가 쇠퇴하면 음양의 기가 울결되고 펴지지 않기 때문에 기운의 흩어짐이 반드시 격렬하여 나무를 부러뜨리고 지붕을 날려보냅니다.
소녀풍(小女風)은 화평하게 발산하는 것이고, 구모풍(구母風)은 격렬하게 발산하는 것입니다.
성왕(成王)이 한번 생각을 잘못하자 큰 바람이 전지에 곡식을 쓰러뜨렸고 주공(周公)이 수년동안 치화(治化)를 펴자 바다에 파도가 일지 않았으니, 그 기운을 그렇게 하는 것은 역시 인사에서 말미암은 것입니다.
만약 산천의 기운이 위로 올라가서 구름이 되는 것이라면 경사와 재앙의 징험을 이로 인하여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선왕이 영대(靈臺)7)를 설치하여 운물(雲物: 구름의 빛깔)을 관찰한 것은 여기에서 길흉의 조짐을 상고한 것입니다.
대개 경사와 재앙이 일어나는 것은 그것이 일어나는 날에 일어나는 것은 아니고 반드시 조짐이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구름이 희면 반드시 유리하여 흩어지는 백성이 있고 구름이 푸르면 반드시 곡식을 해치는 벌레가 있니다. 그렇다면 검은 구름은 어찌 수재의 조짐이 아니겠으며 붉은 구름은 어찌 전쟁의 징조가 아니겠습니까? 황색 구름만이 풍년이 들 조짐이 되는 것이니, 이것이 바로 기운이 징조로써 먼저 나타나는 것입니다.
연기도 아니고 안개도 아니면서 매우 아름다워 조용히 흩어져 홀로 지극히 화평한 기운을 얻어 성왕(聖王)의 상서가 되는 것은 오직 경운(慶雲)뿐입니다.
진실로 부재(阜財) · 해온(解온)8)의 덕이 없다면 경운이 생기게 하기 어려울 것인데 어찌 수토(水土)의 경청(輕淸)한 기운이 한갖 헌 옷9)도 같았다가 검은 강아지와도 같아지는 비유 뿐이겠습니까?
안개는 음기가 배설(排泄)되지 못하여 증울(蒸鬱: 증기가 맺히는 것)된 것인데 음기가 모인 물건도 안개를 낼 수 있으니 이는 대개 산천의 여기(여氣: 나쁜 기운)입니다. 안개가 붉어서 병상(兵象)이 되고 푸르러서 재앙이 되는 것이 모두 음기가 성한 징험이 아닌 것이 없습니다.
망적(莽賊)이 참위(僭位)하자 황무(黃霧)가 사방에 끼었고10) 천보(天寶)때 정사가 어지럽자 심한 안개로 낮이 어두웠으며11) 고황제(高皇帝) 유방(劉邦)이 백등(白登)에서 포위되었을 때12)와 문산(文山)이 시시(柴市)에서 죽을 때13) 모두 하늘이 흐리고 흙비가 내렸으니, 혹은 신하가 임금을 배반하거나 혹은 이적(夷狄)이 중국을 침범할 때 이러하였다는 것을 모두 유(類)로 미루어 알 수 있습니다.
양기가 발산한 뒤에 음기가 양기를 싸서 양기가 나오지 못하면 분발 격동(擊動)하여 뇌정(雷霆: 격렬한 천둥)이 됩니다. 그러므로 뇌정의 발작은 반드시 봄과 여름에 있으니 이것은 천지의 노기입니다. 번개의 섬광이 번쩍이는 것은 양기가 발하여 번개가 된 것이고, 천둥소리가 두려운 것은 음양의 두 기운이 서로 부딪쳐 우뢰가 된 것입니다.
선유(先儒)가 말하기를, '뇌정은 음양의 정기로서, 혹 천둥으로 동면(冬眠)하는 벌레를 놀래어 깨우기도 하고 혹은 벼락으로 사악한 것을 치기도 한다.' 하였으니 사악한 기운이 모여서 이루어진 사람도 있고 사악한 기운이 붙여 이루어진 물건도 있으므로 정기가 사기(邪氣)에 벼락을 치는 것은 또한 당연한 이치입니다.
공자께서 신뢰(迅雷)14)에 반드시 얼굴 빛을 변한 것은 진실로 이 때문이시었습니다. 그런데 하물며 당연히 벼락을 쳐야 할 곳에 벼락을 친 것이겠습니까? 상(商)의 무을(武乙)이 벼락을 맞아 죽고,15) 노(魯)의 이백(夷伯)의 사묘(祠廟)에 벼락을 친 것은 16)이 이치가 없다고 할 수 없니다. 그렇다고 해서 만약 반드시 어떤한 물건이 벼락을 치는 권한을 가지고서 주관한다고 하면 천착(穿鑿)에 가깝습니다.
또 양기가 펴지는 계절에 이슬로써 만물을 적시어 주는 것은 구름의 은택이고, 음기가 참담한 계절에 서리로써 초목을 죽이는 것은 이슬이 맺혀 서리가 되어서, 「시경」에 '갈대가 푸르거늘 흰 이슬이 서리가 된다.' 한 것이 바로 이것을 이른 것입니다.
간혹 음기가 너무 성하면 서리가 내리는 것이 제 철에 하지 않는 수가 있는데, 위주(僞周)17)가 임조(臨朝)하자 음양의 위치가 바뀌어 매우 따뜻한 남월(南越)에 6월에 서리를 내렸으니, 생각컨대 이는 필시 팔황(八荒: 온천하, 팔방의 밖까지)이 온통 사나운 음기에 싸여 있어서인 듯합니다. 무씨(武氏: 무칙천)의 일은 이를 만하나, 말이 길어서 그만두겠습니다.
비와 이슬이 모두 구름에서 나오지만, 수분(水分)이 많은 것이 비가 되고, 수분이 적은 것이 이슬이 됩니다. 음양이 서로 교합하면 바로 비가 내리는 것인데 짙은 구름이 끼고서도 비가 내리지 않는 것은 상하가 교통되지 않아서이니 홍범전(洪範傳:「서경」의 편명)에 '황(皇)이 ,극하지 않으면 그 벌은 상음(常陰)이다.' 한 것이 바로 이를 이름입니다. 또 양이 더할 수 없이 성하면 가물고 음이 성하면 장마가 지니, 반드시 음양이 조화된 뒤에야 비가 내리고 날이 개는 것이 시기에 맞습니다.
그러므로 저 신농(神農)같은 성인으로써 순박하고 밝은 세상에 처하시어 개이라 하면 개었고 비가 오라 하면 비가 온 것은 진실로 당연한 바이니, 성왕(聖王)이 백성을 다스리면 천지가 서로 통하여 5일에 한번 바람 불고 10일에 한번 비오는 것 또한 떳떳한 것입니다.
이와 같은 덕이 있으면 반드시 이와 같은 감응이 있는 것이니 천도가 어찌 사사로이 후히 대함이 있겠습니까?
원기(怨氣)는 가뭄을 부르는 원인입니다. 그러므로 한 여인이 품은 원한이 오히려 적지(赤地: 가뭄으로 걷을 곡식이 없게 된 토지)를 만들었습니다.
그렇다면 무왕(武王)이 은(殷)을 쳐서 이긴 것이 천하의 원기를 소멸시키기에 충분하고, 진경(眞卿)이 옥사(獄事)를 판결한 것이 한 지방의 원기를 해소하기에 충분하였으니, 단비가 때에 맞춰 내린 것이 괴이할 것 없습니다.
원기를 풀어준 데에도 이러하였는데 하물며 필부필부(匹夫匹婦: 보통 사람들)까지도 은택을 입지 않은 사람이 없는 태평세대이겠니까?
저 한창 추운 겨울에는 천지가 이미 폐색(閉塞: 천지가 막혀 서로 통하지 못함)되었지만, 음양의 두 기운이 교합하지 않을 수 없으므로 빗물이 엉기어 눈이 되는데 이는 대개 음기가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초목의 꽃은 양의 기운을 받기 때문에 대부분 다섯잎이 나오는 것이니 다섯은 양의 수(數)이고, 눈은 음의 기운을 받기 때문에 홀로 여섯잎이 나오는 것이니 여섯은 음의 수입니다. 이 역시 그렇게 하지 않아도 저절로 그렇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원 안(袁安)이 눈 속에서 문을 닫고 읽었던 것18)과 귀산(龜山)이 눈내리는 날에 뜰에 서 있었던 것19)과 난한(暖寒)의 모임20)과 산음(山陰)의 흥취21) 따위는 혹은 수정(守靜)의 낙이 있어서이고 혹은 도있는 사람을 심방하는 성의가 있어서이며 혹은 호사스러운 생각에서 나오고 혹은 방달(放達)에서 나온 것으로 모두 천도와 관계되지 않으니 어찌 오늘에 말할 만한 것이겠습니까?
그리고 우박은 여기(戾氣: 사나운 기운)에서 나오는 것인데, 음이 양을 위협하기 때문에 우박이 내려 물건을 해칩니다.
지난 옛날을 상고해 보면 크게는 말머리만 하고 작게는 계란만 하여 사람과 짐승을 살상한 것이 더러는 무력을 함부로 쓰던 세상에 있기도 하였고 더러는 화의 기초를 만드는 임금을 경계하기도 하였으니, 그 우박이 역대의 경계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을 자세히 진술하지 않아도 이것을 미루어 알 수 있습니다.
아! 일기(一氣)가 운행(運行) 변화(變化)하여 흩어져 만수(萬殊)가 되는 것이니, 나누어서 말하면 천지 만상(萬象)이 각기 따로따로 하나의 기운이지만, 합하여 말하면 천지 만상이 동일한 기운입니다.
오행의 정기(正氣)가 모인 것이 일 · 월 · 성 · 신이 되고, 천지의 여기(戾氣)를 받은 것이 흐림 · 흙비 · 안개 · 우박이 됩니다.
천둥 · 번개 · 벼락은 음양의 두 기운이 서로 격돌하는데서 나오고 바람 · 구름 · 비 · 이슬은 두 기운이 서로 합하는데서 나오는 것이니, 그 구분은 비록 다르나 그 이(理)는 같습니다.
집사(執事)께서 편말(篇末)에 또, 천지가 제 자리에 위치하고, 만물이 육성되는 것이 어떤 이유에서이냐고 물으시니 저는 이 말씀에 깊이 감동되는 바가 있습니다.
제가 듣건대 '인군이 자기의 마음을 바로하여 조정을 바로 잡고, 조정을 바로하여 사방을 바로잡고, 사방이 바르면 천지의 기운도 바르게 된다.' 하였으며, 또 듣건대 '마음이 화평하면 형체도 화평하고, 형체가 화평하면 기운도 화평하며, 기운이 화평하면 천지의 화평이 호응한다.' 하였으니 천지의 기운이 이미 바르다면 어찌 일식 월식이 있으며 어찌 성신이 전도(전度)를 잃겠습니까?
천지의 기운이 이미 화평하면 우레 · 번개 · 벼락이 어찌 그 위엄을 부리며, 바람 · 구름 · 서리 · 눈이 어찌 그 제 때를 잃으며, 빛이 나지 않고 음침하거나 흙비가 내리는 여기(戾氣)가 어찌 재앙을 만들겠습니까?
하늘은 비와 햇볕과 따사로움과 추위와 바람으로써 만물을 생성(生成)하고, 인군(仁君)은 엄숙과 다스림과 슬기와 계획과 성스러움으로써 위로 천도(天道)를 호응하는 것이니, 하늘이 때맞춰 비를 내리는 것은 바로 임금의 엄숙과 같고, 때때로 햇볕을 쪼여 주는 것은 임금의 다스림과 같고, 때때로 따사롭게 하는 것은 임금의 슬기의 응험(應驗)이고, 때때로 추워지는 것은 계획의 응험이고 때때로 바람이 부는 것은 성(聖)의 응험입니다.
이것으로써 관찰하건대 천지가 제자리에 위치하고 만물이 육성되는 것이 어찌 임금 한사람의 수덕(修德)에 달린 것이 아니겠습니까?
자사자(子思子)가 말하기를, '오직 천하의 지성(至誠)이라야만 화육(化育)할 수 있다.' 하였고, 또 '양양(洋洋)하여 만물을 발육하고 고대(高大)한 덕이 하늘 끝까지 닿았다.' 하였으며, 정자가 말하기를, ' 천덕(天德)과 왕도(王道)는 그 요체가 근독(謹獨)에 있을 뿐이다.' 하였습니다.
아! 이제 우리 동방의 동식물이 모두 임금의 덕화가 넘치는 속에서 고무(鼓舞)하는 것이 어찌 성주(聖主)의 근독에 달려 있지 않겠습니까?
바라건대 집사께서는 천루(淺陋)한 제 글을 상감께 주달(奏達)한다면 빈천한 서생이 거의 필문규두(필門級: 싸릿대로 짠 삽짝과 담장을 뚫고 출입하는 문을 이름)에서 한을 남기지 않을 것입니다.
삼가 대답을 마칩니다.
< 주 >
1) 《詩 大雅 文王》에 보이는 말이다. 중용은 명덕의 극치는 성색을 가하지 않고 자연히 화하여 그 무엇이 그렇게 하는 것인지 모르는 것임을 시의 이 말을 인용하여 비유하고 밝힌 것이다. 주자는 시의 이 구절을 태극도설의 '무극이태극'을 해설하는데 인용하였다. 이의 형이상의 의미를 표현한 것이다.
2) 격물 궁리를 이르니 대학에 자세한 말이 보인다.
3) 房星은 二十八宿中의 네째 별로 天馬四이라고 부름. 天馬가 되어 수레를 끌므로 周穆王의 八駿馬를 인용, 天子의 수레를 끄는 말이라는 뜻으로 쓰인 듯.
4) 은(殷)의 부열(傅說)이 죽은 뒤 하늘로 올라가서 부열성(傅說星)이 되었다 한다.《莊子大宗師》
5) 王安石이 달 속에 무엇이 있는 듯한데 이는 山河의 그림자라 하였고 蘇東坡詩에「정히 큰 둥근 거울 만하니, 이는 바로 山河의 그림자」라는 말이 있음.《春秋紀聞 山河影》
6) 바람이 불어 물건이 움직이는 모양.《莊子 齊物論注 》
7) 천문(天文) 기상(氣象)을 살피는 곳.《詩經 大雅 靈臺箋》
8) 백성들의 재물을 풍부하게 하고 백성들의 원한을 풀어 주는 것. 순(舜) 임금의 남풍시(南風詩)에 있는 말로「孔子家語」辯樂解에 보인다.
9) 구름의 형상을 이르는 말. 《杜甫可歎詩》의 天上白雲如白衣 斯須變改如蒼狗에 온말.
10) 망적은 서한(西漢)의 역신(逆臣) 왕망(王莽)을 이름이다. 왕 망이 제위(帝位)를 넘보고 참람한 짓을 하자 누런 안개가 사방에 끼었다는 말인데, 「漢書」成帝紀와「漢書」五行志를 상고해 보면 왕망의 백부(伯父) 왕봉(王鳳)이 비로소 정권을 잡자 누런 안개가 사방에 끼었다 하였고, 왕 망이 정권을 제멋대로 한 애제(哀帝)·평제(平帝) 때에는 황무가 있었다는 기록이 보이지 않는다.
11) 천보는 당 현종(唐玄宗)의 연호. 천보 14년 겨울 석달 동안 항상 짙은 안개가 끼어 10보(步)밖의 사람이 안 보이고 낮이 컴컴했다 한다. 《新唐書 五行志三》
12) 한 고조가 스스로 군사를 거느리고 흉노(匈奴)를 치러 갔다가 평성(平城)의 백등(白登)에서 도리어 묵돌(冒頓)에게 7일 동안 포위를 당하였는데, 그 때 7중(重)의 달 무리가 삼성(參星)과 필성(畢星)을 에워쌌다 한다. 《史記 天官書 索隱》
13) 문산은 송(宋)의 충신 문천상(文天祥)의 호. 좌승상(左丞相)으로서 조양(潮陽)을 지키다가 원장(元將)에게 패전하여 포로가 되었으나, 끝내 굴복하지 않고, 죽을 때 정기가(正氣歌)를 지어 자기의 뜻을 나타내었다. 문산이 북경(北京) 시시(柴市: 교충방(敎忠坊))에서 형(刑)을 당하던 날 바람이 크게 불어 모래를 날리고 대낮에 캄캄하여 지척을 분간할 수 없었다 한다. 《文山集 卷十九 文丞相傳》
14) 빠르고 심한 천둥과 사나운 바람이 있으면 반드시 얼굴 빛을 변했다는 말로 《論語 鄕黨篇》에 보인다.
15) 무을은 상(商)나라 25대 임금으로 매우 무도하여 허수아비를 만들어 그것을 천신(天神)이라 하고 사람을 시켜 그 허수아비를 대신하여 자기와 장기를 두게 하고는 허수아비가 지면 온갖 모욕을 다 하였으며, 또 가죽 주머니에 피를 담아 공중에 달아 놓고 활로 그 주머니를 쏘아 마치고는 하늘을 쏘았다고 하였다. 뒤에 하(河)와 위(渭)사이에서 사냥하다가 벼락을 맞고 죽었다 한다. 《史記 殷本記》
16) 노(魯) 나라 대부 전씨(展氏)의 조부이다. 이(夷)는 시호, 백(伯)은 자이다. 희공(僖公)15년 9월 기묘(己卯) 회일(晦日)에 이백의 사당에 벼락이 쳤다 하였다. 《春秋僖公十五年》
17) 위주는 당 고종(唐高宗)의 황후(皇后)로서 고종이 죽은 뒤에 중종(中宗)과 예종(睿宗)을 차례로 폐하고 자신이 황제가 되어 국호(國號)를 주(周)라고 한 무칙천(武則天)을 가리킴. 오(吳) 월(越) 땅에 한 여름에 서리가 내렸는데, 이렇게 양(陽)이 성한 계절에 음(陰)의 결정인 서리가 내린 것은 임금이 없기 때문이라 하였다. 《唐書 五行志 三》
18) 후한(後漢)의 현신(賢臣)으로 자는 소공(邵公). 사람됨이 엄중(嚴重)하고 위엄이 있어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다. 폐호는 그가 영달하지 않았을 때 낙양(洛陽)에 큰 눈이 내렸는데, 사람들은 모두 눈을 쓸고 걸식(乞食)을 하였으나, 원 안은 홀로 집에 누어 꼼짝도 하지 않은 것을 말한다. 이 때 마침 순행을 나온 낙양영(洛陽令)이 이를 보고 어질게 여겨 그를 효렴(孝廉)으로 천거하였다 한다. 《後漢書 卷四十五 袁安傳 註》
19) 양 시(楊時)의 호. 유 작(游酢)과 양 시 두 사람이 정 이(程이)를 처음 뵈올 때 이천(伊川)은 눈을 감고 앉아 있었다. 그래도 두 사람은 모시고 서 있었더니, 얼마 뒤 이천은3062아직도 서었는가 그만 물러가라 하므로 문을 나와 보니 문밖은 눈이 내려 깊이가 한자나 되었다 한다. 《朱子語類》
20) 술을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한다는 뜻이다. 왕 원보(王元寶) 라는 사람은 겨울철에 눈이 많이 내릴 적마다 종을 시켜 눈을 쓸어 길을 뚫어놓고 손님을 맞아들여 주효를 갖춰 난한을 하였다 한다. 《開元天 寶遺事 書言故事 豪奢類》
21) 진(晋)나라 때 산음현에 사는 왕 자유(王子猷)가 눈이 크게 내린 밤에 흥이 나서 작은 배를 타고 친구 대 안도(戴安道)를 찾아 그의 집앞까지 갔다가 흥이 다하자 친구를 만나지 않고 돌아온 고사(故事). 《世說新語 任誕》

(이글은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서 나온 '율곡전서'를 인용하였습니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983    1탈무드 임마누엘(김경진) 새로운 시대의 오래된 말씀 목차 [1]  안원전   2003/07/08  5277
1982    2서 문(김경진)  안원전   2003/07/08  5843
1981   비밀글입니다 3 아웃사이더의 눈에 비친복음서의 비논리적 내용들  안원전   2003/07/08  1349
1980   비밀글입니다 4 아웃사이더의 눈에 비친복음서의 비논리적 내용들  안원전   2003/07/08  1711
1979   비밀글입니다 5 논리적인 의문들 1-4  안원전   2003/07/08  1583
1978   비밀글입니다 6 논리적 의문들 5-11  안원전   2003/07/08  1953
1977   비밀글입니다 7 논리적 의문들 12-13  안원전   2003/07/08  3359
1976   비밀글입니다 8 논리적 의문들 14-16  안원전   2003/07/08  1589
1975   비밀글입니다 9 신학자들의 비판  안원전   2003/07/08  1340
1974   비밀글입니다 10 신학자들의 비판  안원전   2003/07/08  1742
1973   비밀글입니다 11 신학자들의 비판  안원전   2003/07/08  1385
1972   비밀글입니다 12 탈무드 임마누엘  안원전   2003/07/08  1515
1971   비밀글입니다 13 탈무드 임마누엘  안원전   2003/07/08  1784
1970    월간중앙[단독입수]한·미 정상회담 직전 재미교포 4명과 면담한 부시 대통령의 충격 발언록-2주 안에 후세인처럼 제거  안원전   2003/07/09  6136
1969   비밀글입니다  외계문명  안원전   2003/07/12  1770
1968    플레이아데스 성단 문명  안원전   2003/07/12  7149
1967    도올은 종교의 참메시지 모르는 ‘철부지’-김용옥 교수 ‘논어 강좌’ 비판(이상학 駐 중국 상하이 총영사관 영사) [1]  안원전   2003/07/27  7369
1966    금이 간 항아리 /좀 금이 가면 어떤가? 부족하면 어떤가 ?  안원전   2012/12/04  4008
1965    미 공군기가 62.6.19 대만해협에서 직접 찍은 관세음 보살  안원전   2012/12/04  5462
1964    최풍헌(崔風憲)&이성계 주원장 조상묘  안원전   2012/12/04  5953
1963    Meditation-Times  안원전   2003/07/29  6685
1962    (보천교 시절 나돈 쪽 자료 중 하나)삼성경(三聖經)중 하나 태상감응편(太上感應篇)  안원전   2013/11/13  3903
1961    무왕 주공단의 형 백읍고(伯邑考)&자미두수의 주인공  안원전   2013/11/14  4160
1960    만주족 동귀비(董貴妃)만 사랑한 순애보 청세조 순치제(강희제 父)  안원전   2013/11/17  4654
   천도책에 대한 율곡선생님의 답(答)  안원전   2013/05/08  4542
1958    화엄경 십지품  안원전   2013/06/05  4456
1957    유체이탈 자료  안원전   2013/06/07  4166
1956    조군 火+土君 조왕신, 부뚜막신&쥐는 왜 12지의 으뜸이 되었는가 주자의 時序說(시서설)  안원전   2003/08/12  17235
1955    카오스와 후천개벽 사자뇌에 남긴 산성화자취  안원전   2003/08/16  6742
1954    배달사상과 신선도 [2]  안원전   2003/08/17  11339
1953    지리로 본 주장춘의 우주 절대자 강세  안원전   2003/08/18  8592
1952    비결의 총결론 [격암유록] 해인(海印)을 모르면 다 죽는다!  안원전   2003/08/18  9313
1951    우주원리로 세상을 본다-우리는 어디에 살고 있는가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안원전   2003/10/03  6956
1950    예수의 삶과 기독교  안원전   2003/10/04  7207
1949    추배도’ 60가지 예언 중 55가지 이뤄져… 종말론이 아닌 구원론 펼쳐  안원전   2013/04/28  2419

[1][2] 3 [4][5][6][7][8][9][10]..[59]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