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951 (1946 searched) , 10 / 56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진묵 스님의 조카 이야기



진묵 스님의 조카 이야기

석가모니불의 화신으로 추앙받았던 조선시대 중기의 고승 진묵대사(震默大師: 1562-1633)는 많은 이적을 남기신 대도인이었다. 스님에게는 누이 동생이 하나 있었고,누이 동생이 낳은 외동 아들은 찢어지도록 가난하게 살고 있었다.

이 조카가 가난을 면하기 위해서는 복을 쌓아야 한다고 생각하신 스님은 7월 칠석날 조카 내외를 ?아가 단단히 일러주었다.
"얘들아, 오늘밤 자정까지 일곱 개의 밥상을 차리도록 해라.내 특별히 칠성님들을 모셔다가 복을 지을 수 있도록 해 주마."

진묵스님이 신통력을 지닌 대도인임을 아는 조카는 '삼촌이 잘 살게 해주리라' 확신하고 열심히 손님맞이할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집안을 깨끗이 청소하고 맛있는 음식을 푸짐하게 장만하여 마당에다 자리를 펴고 일곱 개의 밥상을 차렸다.

밤 12시 정각이 되자 진묵스님이 일곱 분의 손님을 모시고 집안으로 들어오는데, 하나같이 거룩한 모습의 칠성님은 아니었다.
한 분은 째보요 한 분은 곰보, 절름발이요 곰배팔이요 장님이요 귀머거리들 이었다.
거기에다 하나같이 눈가에는 눈곱이 잔뜩 붙어있고 콧물이 줄줄 흐르고 있는 것이었다.
'삼촌도 참, 어디서 저런 거지 영감들만 데리고 왔노? 쳇, 덕을 보기는 다 틀려버렸네'

조카 내외는 기분이 크게 상하여 손님들에게 인사도 하지 않고 부엌으로 들어가,솥뚜껑
을 쾅쾅 여닫고 바가지를 서로 부딪히고 깨면서 소란을 피웠다.
그러나 진묵스님의 권유로 밥상 앞에 앉았던 칠성님들은 하나, 둘 차례로 일어나 떠나가기 시작했다. 마침내 마지막 칠성님까지 일어서려 하는데 진묵스님이 다가가 붙잡고 통사정을 하였다.

"철없고 박복한 조카가 아니라, 나를 봐서 한 숟갈이라도 드십시오."
일곱번째 칠성은 진묵스님의 체면을 보아 밥 한술을 뜨고 국 한 숟갈을 먹고 반찬 한 젓가락을 집어 드신 다음 떠나갔다.

그때 진묵스님은 조카를 불러 호통을 쳤다.
"에잇, 이 시원치 않은 놈! 어찌 너는 하는 짓마다 그모양이냐? 내가 너희를 위해 칠성님들을 청하였는데,손님들 앞에서 그런 패악을 부려 다 그냥 가시도록 만들어?  도무지 복 지을 인연조차 없다니 한심하구나"
그리고 돌아서서 집을 나오다가 마지막 한 마디를 더 던졌다. "그래도 마지막 목성대
군이 세 숟갈을 잡수셨기 때문에 앞으로 3년은 잘 살 수 있을게다."

이튿날 조카는 장에 나갔다가 돼지 한 마리를 헐값에 사 왔는데, 이 돼지가 며칠 지나지 않아 새끼를 열두 마리나 낳았고, 몇 달이 지나자 집안에는 돼지가 가득하게 되었다. 또 돼지들을 팔아 암소를 샀는데, 그 소가 송아지 두 마리를 한꺼번에 낳았다.

이렇게 하여 진묵스님의 조카는 3년 동안 아주 부유하게 잘 살았다.
그런데 만 3년째 되는 날 돼지우리에서 불이 나더니,불이 소 외양간으로 옮겨붙고 다시 안채로 옮겨 붙어, 모든 재산이 사라지고 말았다.
3년의 복이 다하자 다시 박복하기 그지없는 거지 신세로 전락한 것이다. 다소는 전설처럼 들릴 수도 있는 이 이야기를 통하여,우리는 몇가지 교훈을 새겨볼 수 있다.



첫째는 복을 구하는 사람의 태도이다. 복은 특별한 권능자가 내리는 것이아니다. 부처님도 하느님도 그 어떠한 신도 무조건 복을 줄 수가 없다.
이 복은 내가 짓고 내가 받는 것이다. 복을 담을 수 있는 마음가짐이 갖추어져 있고,또 정성을 다하면 저절로 다가오게 되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칠성님이 오신다기에 열심히 음식을 준비했던 진묵스님 조카의 마음은 성심(誠心)이 아니라 '기대심리'였고, 상대가 거룩하지 않게 보이자 기대심리가 와르르 무너지면서 기분마져 상해 칠성님들을 쫓는 박복한 짓을 저지르고 말았다. 이러한 짓은 진묵스님의 조카만 저지르는 것이 아니다. 우리들 중에서도 이렇게 처신하는 사람들이 많다.어찌 눈앞의 이익에 현혹되고 기분따라 움직이는 자가 큰 복을 담을 수 있으랴.

또 한 가지, 모든 복에는 정해진 수명이 있다. 복이 다하면 기울기 마련인 것이다.

이를 부처님께서는 '하늘로 쏘아올린 화살'에 비유하셨다.
하늘로 쏘아올린 화살이 올라가고 있을 때는 기세도 좋고 보기도 좋지만,그 힘이 다하면 반드시 떨어지게 되어 있는 것이다. 이것을 잘 알아서 우리도 올라가고 있을 때 인연을 소중히 하고 복을 닦아야 한다.

요즈음
우리는 부자로 지내던 사람이 일순간에 파산하는 경우를 많이 접하게 된다.
실로 안타까운 사연도 많지만,인연법에서 보면 부자로 살 연이 다하여 그렇게 되는것이다. 재물뿐만이 아니다.

명예도 권력도 수명도 인연이 다하면 하루 아침에 사라지게 된다.이 나라에 찾아왔던IMF사태도 마찬가지이다. 모두가 인과응보이다.

사치.낭비.거품.정직하지 못한 삶....참으로 인연법을 잊은 채 살았기 때문에 도래한결과인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다시금 마음을 다잡아야 한다.
인연법으로 마음을 다잡아야 한다.

모든 것은 인연이다. 인연이기 때문에 끊임없이 변화할 수 있고, 인연이기 때문에 달라질 수 있다. 인연이기 때문에 또다시 바뀔 수가 있는 것이다.
*일타스님의 불자의 마음가짐과 수행법에서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631    [UCC] <리챠드도킨스>모든 악의 근원  안원전   2008/10/31  5778
1630    환생한 인도의 여인이야기  안원전   2008/11/23  5788
1629    충격적인 사실-수메르 문명의 유적 발견으로 성경의 허구가 드러나 ....... [4]  안원전   2009/01/25  7070
1628    뉴라이트(친일 역적매국노)-惡貨(저질정치꾼)로 인한 정치 무관심이 良貨(정덕군자)를 驅逐해 대한민국을 접수하다 [296]  안원전   2009/01/25  12803
1627     한민족과 유대인  안원전   2009/01/30  6951
1626    반중력현상을 체득한 공중부양  안원전   2009/02/12  6587
1625    맹인도 볼 수 있다-정상인보다 나은 맹인 초능력 화가  안원전   2009/02/20  6976
1624    천국과 지옥 Heaven and Hell-임마뉴엘 스웨덴보르그의 영혼의 세계  안원전   2009/05/09  8314
1623    다차원적 현실 속에서 사는 것 [53]  안원전   2009/05/09  5692
1622    UFO in medieval & Men in Black [322]  안원전   2009/05/16  9908
1621    석가모니는 단군족-옥스포드 범어(산스크리트어) 사전  안원전   2012/07/19  5974
1620    종통宗統. 청음 이상호, 남주 이정립 형제의 두사람 론 도입한 중복책임자&세살림 진법  안원전   2019/08/05  1435
1619    동요에 숨겨진 예언, 도선국사와 청양단양 [268]  안원전   2009/06/03  11235
1618    <과학> "마추픽추는 순례지" [69]  안원전   2009/06/09  7157
1617    안자(顔子) 이야기-삼혼칠백 (三魂七魄) 이야기  안원전   2009/06/24  6400
1616    도마(Thomas) 복음서-기독교 공인 전에 작성 [246]  안원전   2009/08/14  5614
1615     BBC 스페셜 The Day I died(임사체험 난 죽음을 보았다) [5332]  안원전   2009/08/18  6362
1614    죽은 神의 사회’ 서양이 몰락하고 있다  안원전   2009/08/27  5180
1613    증산도 혁명은 ~무이구곡 마지막~~By 紫霞 大仙師  안원전   2016/07/02  2644
1612    한국에서는 '예수'와 '그리스도'가 싸운다? [1]  안원전   2009/09/28  5480
1611    (디지털시대가 몰고 온 오늘날의 기독교 현황)영국인 "성경? 잘 모르는데요"&美기독교 문화 몰락의 길을 걸을까 [3]  안원전   2009/10/03  7373
1610    초끈이론 ( Super String Theory )  안원전   2009/10/23  5611
1609    예수의 부활이 신화나 소설에서 빌려온 이야기라면? SBS 4부작!!!  안원전   2009/11/05  5438
1608    600년간의 예언서 '신교총화'  안원전   2009/11/08  5888
1607    실화,진짜 소름돋는 이야기  안원전   2009/12/17  6148
1606    종교적 은하철도 999 <불교 편>  안원전   2010/01/01  6446
1605    이 남자를 아십니까?  안원전   2010/01/01  5783
1604    [인류역사전무후무]기독교의 인디언 대학살사!|  안원전   2010/01/15  5922
1603    佛에 있다는 예수의 자손과 무덤&한국 기독교와 김일성  안원전   2010/01/21  6408
1602    유대 신화 : 야스페르츠라는 사람의 이야기  안원전   2013/03/23  4718
1601    공중부양&물위를 걷는 사람  안원전   2010/02/25  4924
1600    오강남의 도마복음서를 읽고서  안원전   2010/03/20  6773
1599    기독교의실체(동영상)  안원전   2010/03/24  4738
   진묵 스님의 조카 이야기  안원전   2010/03/25  5880
1597    소행성 지구대충돌 시뮬레이션...&거대한 자기폭풍이 오고있다  안원전   2010/04/02  4803

[1][2][3][4][5][6][7][8][9] 10 ..[56]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