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951 (1946 searched) , 10 / 56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갈처사와 숙종대왕(명릉)-*▒★




西五陵('명릉' 등 5개의 陵이 있음)




★▒*-갈처사와 숙종대왕(명릉)-*▒★











숙종이 어느날 미행 중에 수원성 고개 아래 쪽 냇가를 지나고 있었다. 때마침 허름한 시골총각이 관을 옆에 놓고 슬피울면서 물이 나오는 냇가에다 묘 자리를 파고 있는 것을 보고, ‘아무리 가난하고 몰라도 유분수지 어찌 묘를 물이 나는 곳에 쓰려고 하는지 이상하군’ 생각을 하고 무슨 연고가 있지 싶어 그 더벅머리 총각에게로 다가가,



“이보게 총각, 여기 관은 누구의 것이요?”



하고 물었다.



“제 어머님의 시신입니다”



“그런데 개울은 왜 파는고?”



하고 짐짓 알면서도 딴청을 하고 물으니



“어머니 묘를 쓰려고 합니다”



미루어 짐작은 했지만 숙종은 어처구니가 없었다.



“이보게. 이렇게 물이 솟아나고 있는데, 어찌 여기다 어머니 묘를 쓰려고 하는가?”



하고 재차 다그쳐 물으니 그 총각은



“저도 영문은 잘 모르겠습니다. 오늘 아침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돌아가셨는데, 갈 처사라는 노인이 찾아와 절더러 불쌍타 하면서 저를 이리로 데리고 와 이 자리에 묘를 꼭 쓰라고 일러 주었습니다. 그 분은 유명한 지관인데, 저기 저 언덕 오막살이에서 혼자 살고 있습니다”



라고 힘없이 대답을 하고는 옷소매로 연신 눈물을 훔치며 자신의 곤혹스런 처지를 처음보는 양반나리에게 하소연하듯 늘어 놓았다. 숙종이 가만히 듣자하니 갈 처사라는 지관이 괘씸하기 짝이 없었다. 궁리 끝에 지니고 다니던 지필묵을 꺼내어 몇 자 적었다.



“여기 일은 내가 보고 있을 터이니 이 서찰을 수원부로 가져가게. 수문장들이 성문을 가로 막거든 이 서찰을 보여주게.”



총각은 또 한번 당황했다. 아침에는 어머님이 돌아가셨지. 유명한 지관이 냇가에 묘를 쓰라고 했지. 이번에는 왠 선비가 갑자기 나타나 수원부에 서찰을 전하라 하지. 도무지 어느 장단에 발을 맞추어야 할지 모를 지경이었다.



그러나 총각은 급한 발걸음으로 수원부로 갔다. 서찰에 적힌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어명! 수원부사는 이 사람에게 당장 쌀 삼백 가마를 하사하고, 좋은 터를 정해서 묘를 쓸 수 있도록 급히 조치하라.”



수원부가 발칵 뒤집혔다.



“아! 상감마마, 그 분이 상감마마였다니!”



총각은 하늘이 노래졌다. 다리가 사시나무 떨리듯 떨렸다. 냇가에서 자기 어머니 시신을 지키고 서 있을 임금을 생각하니, 황송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기쁨보다는 두려움과 놀라움에 몸 둘 바를 몰랐다.



한편, 숙종은 총각이 수원부로 떠난 뒤 괘씸한 갈 처사라는 자를 단단히 혼을 내 주려고 총각이 가르쳐 준 대로 가파른 산마루를 향해 올라갔다. 단단히 벼르고 올라간 산마루에 찌그러져가는 갈 처사의 단칸 초막은 그야말로 볼품이 없었다.



“이리 오너라”



“......................”



“이리 오너라”



“......................”



한참 뒤 안에서 말소리가 들려왔다.



“게 뉘시오?”



방문을 열며 시큰둥하게 손님을 맞는 주인은 영락없는 꼬질꼬질한 촌노의 행색이었다. 콧구멍만한 초라한 방이라 들어갈 자리도 없었다. 숙종은 그대로 문밖에서 묻는다.



“나는 한양 사는 선비인데 그대가 갈 처사가 맞소?”



“그렇소만 무슨 연유로 예까지 나를 찾소?”



“오늘 아침 저 아래 상을 당한 총각더러 냇가에 묘를 쓰라했소?”



“그렇소”



“듣자하니 당신이 자리를 좀 본다는데, 물이 펑펑 솟아나는 냇가에 묘를 쓰라니 당키나 한 일이요? 골탕을 먹이는 것도 유분수지 어찌 그럴 수가 있단 말이요?”



숙종은 참았던 감정이 어느새 격해져 목소리가 커졌다. 갈씨 또한 촌노이지만 낮선 손님이 찾아와 다짜고짜 목소리를 높이니 마음이 편치 않았다.



“선비란 양반이 개 코도 모르면서 참견이야. 당신이 그 땅이 얼마나 좋은 명당 터인 줄 알기나 해?”



버럭 소리를 지르는 통에 숙종은 기가 막혔다. 속으로 “이놈이 어느 안전이라고, 어디 잠시 두고 보자”하고 감정을 억 누르며,



“저기가 어떻게 명당이란 말이요?”



“모르면 가만이나 있지. 이 양반아 저기는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쌀 삼백가마를 받고 명당으로 들어가는 땅이야.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발복을 받는 자리인데, 물이 있으면 어떻고 불이 있으면 어때? 개 코도 모르면 잠자코나 있으시오.”



숙종의 얼굴은 그만 새파랗게 질려버렸다. 갈 처사 말대로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총각은 쌀 삼백가마를 받았으며, 명당으로 옮겨 장사를 지낼 상황이 아닌가! 숙종은 갈 처사의 대갈일성에 얼마나 놀랬던지 자신도 모르게 목소리가 공손해졌다.

“영감님이 그렇게 잘 알면 저 아래 고래 등 같은 집에서 떵떵거리고 살지 않고 왜 이런 산마루 오두막에서 산단 말이오?”



“이 양반아 아무것도 모르면 가만이나 있을 것이지 귀찮게 떠들기만 하네”



“아니, 무슨 말씀이신지”



숙종은 이제 주눅이 들어있었다.



“저 아래 것들은 남을 속이고 도둑질이나 해 가지고 고래 등 같은 기와집 가져봐야 아무 소용이 없어. 그래도 여기는 바로 임금이 찾아올 자리여. 지금은 비록 초라하지만 나랏님이 찾아올 명당이란 말일세”



숙종은 그만 정신을 잃을뻔 했다. 이런 신통한 사람을 일찎이 만나본 적이 없었다. 꿈속을 해매고 있는 것 같았다.



“그렇다면 왕이 언제 찾아옵니까?”



“거 꽤나 귀찮게 물어 오시네. 잠시 기다려 보오. 내가 제작년에 이 집을 지을 때 날 받아놓은 것이 있는데, 가만... 어디에 있더라”



하고 방 귀퉁이에 있는 보자기를 풀어서 종이 한 장을 꺼내어 먼지를 털면서 들여다 보더니 그만 대경실색을 한다. 그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에 나가 큰 절을 올리는 것이었다.



종이에 적힌 시간이 바로 지금 이 시간이었다. 임금을 알아 본 것이다.



“여보게, 갈 처사. 괜찮소이다. 대신 그 누구에게도 결코 말하지 마시오. 그리고 내가 죽은 뒤에 묻힐 자리 하나 잡아주지 않겠소?”



“대왕님의 덕이 높으신데 제가 신하로서 자리 잡아 드리는 것은 무한한 명광이옵니다. 어느 분의 하명이신데 거역하겠사옵니까?”



그리하여 갈 처사가 잡아준 숙종의 왕릉이 지금 서울의 서북쪽 서오능에 자리한 ‘명능’이다.



그 후, 숙종은 갈 처사에게 삼천냥을 하사하였으나, 노자로 삼십냥만 받아들고 홀연히 어디론가 떠나갔다는 이야기가 지금껏 전해오고 있다.



* * * * * * *



신묘 하도다 갈 처사여

냇가에 묘를 쓰고 산마루 언덕에 초막을 지으니

음택 명당이 냇가에 있고

양택 명당이 산마루에도 있구나.

임금을 호통 치면서도 죄가 되지 않으니

풍수의 조화는 국법도 넘어가네.

볼품없는 초라한 몸이라도,

가난한 이웃에게 적선하고

나랏님께 충성하노니

그 이름 역사에 길이길이 남으리라.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631    송익필(宋翼弼)  안원전   2011/02/17  4447
1630    [윤대현의 ‘마음아 아프지마’] 어렵지만 잉꼬 부부 되는 비법  안원전   2011/03/05  4650
1629    뇌에 빛 쏘여 파킨슨병 고친다  안원전   2011/03/10  4375
1628    70 metal books may change Biblical history 70개의 고대 책들이 기독교의 비밀들을 풀어 줄 것  안원전   2011/04/01  4288
1627    셈야제 이야기 덧붙이는 글  안원전   2011/04/30  5128
1626    에머랄드 타블렛  안원전   2011/05/10  4245
   ★▒*-갈처사와 숙종대왕(명릉)-*▒★  안원전   2011/05/16  4104
1624    뇌(腦)가 강해지는 비법  안원전   2011/05/17  4351
1623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안원전   2011/05/17  4029
1622    점장이 이야기  안원전   2011/05/17  3893
1621    스티븐 호킹닮은 정이천과 소강절(邵康節)  안원전   2011/05/17  4555
1620    12살의 나이에 진나라 상경이 된 감라  안원전   2011/05/17  6629
1619    오고대부 백리해  안원전   2011/05/17  4830
1618    천자문(千字文)의 유래(由來)  안원전   2011/05/20  4478
1617    공자가 소년 항탁과 논쟁하다 [孔子項託相問書]  안원전   2011/05/24  4222
1616    미인박명-위미인때문에 목숨버린 공자 선조 공부가  안원전   2011/05/24  4383
1615    만인적덕(萬人積德)  안원전   2011/05/24  4197
1614    The Secret of Secrets  안원전   2011/05/25  3931
1613    종회(鍾會, 225년 ~ 264년 1월 18일)  안원전   2011/06/02  4329
1612    최고로 성공한 사람들의 말의 비밀  안원전   2011/10/16  4621
1611    선심(善心)의 위력(偉力)  안원전   2012/07/06  3179
1610    눈물의 룰라  안원전   2012/07/07  3119
1609    급격하게 퇴조하는 기독교-관광명소로 바뀌어가는 영국교회  안원전   2012/07/10  4318
1608    [칼럼]영국기독교, 여성성쇠퇴로 몰락  안원전   2012/07/10  4209
1607    10년간 3천개가 문닫게 될 영국교회  안원전   2012/07/10  3786
1606    탄허스님 부친 보천교 간부 김홍규의 독립운동자금 규모  안원전   2012/07/10  4630
1605    석가모니는 단군족-옥스포드 범어(산스크리트어) 사전  안원전   2012/07/19  5974
1604    (한글자막) Kiesha 질문답변 - 신(God), 인간, 동물들, 외계 친구들, 지구대변화  안원전   2012/07/21  3649
1603    A message from the Pleiades  안원전   2012/07/21  3388
1602    2045년, 인간의 영생불멸 실현되나?  안원전   2012/08/02  3647
1601    85부작 삼국지 1 ~ 85 編 (You Tube)  안원전   2012/09/25  3925
1600    욕해도 될까요? - 제1부 욕, 뇌를 공격하다  안원전   2012/10/04  4201
1599    친일파가 아직 살아있는 이유(도올 김용옥) Korea & Japan&조선일보 친일 유죄선고  안원전   2012/10/05  3889
1598    세계명승 비경 모음  안원전   2012/10/07  3524
1597    세계 Slide Show 모음  안원전   2012/10/07  3693

[1][2][3][4][5][6][7][8][9] 10 ..[56]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