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2155 (2150 searched) , 1 / 62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링크 #1    http://blog.naver.com/drkdc?Redirect=Log&logNo=100200513091
제 목    삼척동자도 다 안다라는 말의 유래








  
  


강원도 삼척에 정라진이라는 자그마한 항구가 있다.
이곳에는 바닷내음에 절은 큰 비석 하나가 바다를 굽어보며 서있다.
이 이야기는 퇴조비(바닷물을 물리친다는 뜻)라는 이 비석에 얽힌 이야기다.

허목이라는 사람이 삼척 부사로 부임했을 때였다.
허목은 나중에 벼슬이 우의정에까지 오른 이름난 선비였다.

그는 삼척 부사로 부임하여 늘 백성들의 아픔과 고통을 함께 나누는등 올바른 정치를 하여 덕망이 높았다.
그런데 삼척 고을 사람들은 매년 바닷물이 마을 안까지 들어와 골칫거리였다.

해일이 일어 바다가 뒤집혀지기 시작하면 삼척 사람들은 살림살이며 집을 그대로 놓아둔 채 높은 곳으로 피하기 일쑤였다.
이러한 피해를 알게 된 허목은 아주 영험한 글을 써서 비석에 새기도록 했다.

“비석을 두 개 만들도록 하여라.”
허목은 비석에 새길 글씨를 하인에게 주면서 말했다.
하인이 의아해하자 허목이 호탕하게 웃으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하인은 명령대로 비석을 두 개 만들었다.
허목은 완성된 비석을 정라진 언덕 위에 세우고 나머지 하나는 동헌 마루 밑에 묻으라고 했다.

이번에도 하인은 의아해했으나 역시 시키는대로 했다.
그 뒤부터 삼척 마을에 조수의 침입이 없어졌다.
마을 사람들은 이제 바닷물 걱정을 안하고 편안하게 살게 되었다.

사람들은 부사의 덕망을 칭송했다.
또한 허목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민물에서 나는 가장 맛좋은 고기를







허목의 호인 미수를 따서 미수감미어라고 부르게 되었다.

오랜 세월이 흘러 허목의 임기가 끝나고 다른 부사가 부임하게 되었다.
그는 허목과는 다른 당파의 사람이었다.
그래서 부임하자마자 허목이 세운 비석을 손가락질하며 명령했다.

“저까짓 비석이 어떻게 조수를 막는단 말인가. 당장 없애버려라!”

다시 바닷물이 밀려들까 걱정이 태산이었지만 부사의 명령이라 어쩔수가 없었다.
그러자 바로 바닷물이 밀려올라와 마을은 물론 동헌 마당까지 물에 잠기게 되었다.
놀라고 당황한 신임 부사는 어쩔줄 몰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이때 한 아전이 아뢰었다.

‘전임 허목 부사께서 비석을 두 개 만드셨습니다. 그 하나가 동헌 마루 밑에 묻혀 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부사는 어쩔 수 없이 동헌 마루 밑에 묻은 비석을 다시 정라진 언덕에 세우게 했다.

그러자 거짓말같이 바닷물이 밀려들지 않게 되었다.
지금 정라진 언덕에 서있는 비석은 바로 두 번째 세운 것이라고 한다.

(이 비석의 문장은 아주 유명하여 탁본을 해가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몇 해 전에 일본 서해안에 큰 해일이 일어 마을 대부분이 바닷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는데







유독 한집만 아무런 피해가 없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집 주인이 바로 이 퇴조비를 탁본해 간직하고 있었다고 한다.





http://blog.naver.com/drkdc?Redirect=Log&logNo=100200513091

그만큼 퇴조비는 영험한 비석이다. )

- 강원도 전래 동화 –



척주동해비(陟州東海碑)


고탁본






척주동해비각 및 비석



  



- 이 비는 조선 현종2년(1661)에 삼척부사  
허목[허미수] 세운 것이다.

  
  

허목(1595-1682)선생은 퇴계 이황 선생의 성리학을 물려받아 근기의 실학발전에 가교적 역할을 한    
  
분으로 효종의 초상에 대한 모후의 복상기간이 논의되자 서인 송시열 등의 기년설을 반대하여 남인 선두에서 삼년설을 주장하다가 삼척부사로 좌천되었다.
당시 삼척은 해파가 심하여 조수가 읍내까지 올라오고 홍수때는 오십천이 범람하여 주민의 피해가 극심하였다==>용왕이 노했다고한다.

  
  

- 이를 안타깝게 여긴 허목은 신비한 뜻이 담긴 동해송을 지어 독창적인 고전자체로 써서 정라진 앞의    
  
만리도에 척주동해비를 세우니 바다가 조용해 졌다.

  
  

그후 비가 파손되어 조수가 다시 일자 숙종36년(1710) 이를 모사하여 현재의 정상동 육향산에 세워 조수를 막았다 한다.문장이 신비하여
퇴조비라 하는 이 비는 전서체에서  
동방제일의 필치라 일컬어 지는 허목의 기묘한 서체로도 유명하다.

  
  

지금도 탁본을 떠서 수재를 막는 부적으로 쓰이며 아이들이 비문에 오줌을 누는등 회손하면 다리가 부러지기도해서 매우 신성시 여기는 지역 보물이다

  
  

- 그리고  
허목은 이런 말을 남겼다.

  
  

  
    
  

      

        

지금처럼 작은 해일을 내가 막을 수 있으나
        앞으로 오는 큰해일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


      

    

  

그 해일이 오기 전에는
두타산에 큰 불이 날 것이다[강원도 산불].
  
  
그리고 해일이 몰려오면 솥을 들고 두타산 정상으로 피해야 살 것이다.

  
  

- 격암 남사고 선생이 울진에서 지은 비결

  
  

동해 100리가 물에 잠긴다는 비결과 맞아 떨어진다

  
  

- 그런데 이러한 사실을 [해일이 몰려오는 개벽의 실상] 아주 작은 어린이 동자들도 다 아는 것이라    
  
하여 "
삼척동자"도 안다는 말이 나왔다고 전한다.

  
  

자 어찌 삼척동자도 아는 이야기를 우리만 몰라서야 되겠는가? 이제는 개벽의 실상을 바로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2150     기적의 손치유(상,하)  안원전   2002/01/14  7536
2149    Meditation For Dummies  안원전   2002/01/21  6299
2148    카발리스트 비전 "창조의 서"- Sefer Yetzirah  안원전   2002/01/21  7811
2147     Healing From The Core(핵심으로부터의 병치유)  안원전   2002/01/22  7242
2146    해외불교체험 비파사나(송위지 교수),간화선과 비파사나  안원전   2002/02/20  7718
2145    성철스님의 수행인의 좌우명  안원전   2002/02/20  7776
2144    정신과학 관련 링크  안원전   2002/03/16  7715
2143    방한암 제자 김탄허 스님 미공개 예언!(안영배·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안원전   2002/07/15  10037
2142    탄허 대선사 法門  안원전   2002/08/30  11339
2141    불가의 고승대덕 법문  안원전   2002/08/30  7078
2140    고(故) 탄허 스님의 예지-인류의 구원은 한국에서 이루어진다  안원전   2002/08/30  7728
2139    현직외교관의 이색연구 ( 이상학·상해 총영사관 영사 )  안원전   2002/09/04  8091
2138    [신비] 한국이 미래 세계 지배한다 [1]  안원전   2002/10/11  8561
2137    "1은 어디에서 만들어지는가?"-원유진  안원전   2002/11/15  7082
2136    선후천 개벽에 대한 대표적 민간 전승 비결가 <춘산채지가>  안원전   2002/11/30  13531
2135    The Secret Teachings of All Ages: An Encyclopedic Outline of Masonic, Hermetic, Qabbalistic & Rosicrucian Symbolical Philosophy  안원전   2002/12/03  7124
   삼척동자도 다 안다라는 말의 유래  안원전   2002/12/10  8005
2133    장차 동해에 큰 해일이 오면 내 비석으로도 막을수가 없다  안원전   2002/12/10  8598
2132    김용옥 교수 ‘논어 강좌’ 비판 이상학 駐 중국 상하이 총영사관 영사 (;)  안원전   2003/01/06  6722
2131    격암유록(자료)  안원전   2003/01/14  15213
2130    Mind가 Body를 고치는 법  안원전   2003/01/14  6345
2129    설총 비결, 격암유록, 이재전전 해인자료 [1]  안원전   2003/01/15  12508
2128    전진교 통밀(通密) 구처기(丘處機) 산둥성[山東省] 시샤현[棲霞縣] 일명 장춘진인(長春眞人)  안원전   2003/01/21  9668
2127    신교총화(神敎叢話)  안원전   2003/01/23  6793
2126    일본의 파동 연구가 에모또 마사루(江本 勝) 박사의 내한(來韓) 강연회  안원전   2003/02/10  7399
2125    관림의 관우  안원전   2003/02/14  6996
2124    진표율사(眞表律師)-한국불교연구원  안원전   2003/02/14  9779
2123    도올은 철부지-이상학 駐 중국 상하이 총영사관 영사  안원전   2003/02/14  6199
2122    신지비사(神誌秘詞) 원문  안원전   2003/02/22  8151
2121    [특집 추천] - 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함께 온다.  안원전   2003/03/30  7207
2120    자료 테스트-증산도에 대한 핵심정리  안원전   2003/04/02  6477
2119    유불선 모체종교인 한민족의 신교문화  안원전   2003/04/02  5969
2118    '괴질과 전쟁' 예견한 외교관 화제  안원전   2003/04/09  6526
2117    천부경에는 너무도 자세히 개벽하는 원리가 나온다.(대삼합육 생칠팔구)  안원전   2003/04/09  11343
2116    후천개벽 인류구원의 성지 태전&월량대표아적심  안원전   2003/04/23  7739

1 [2][3][4][5][6][7][8][9][10]..[62]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