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414 , PAGE : 1 / 41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일본 TV 드라마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전 48편 감상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 다운만 받고 나와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http://cafe.daum.net/sj588/GPtb/22?q=%C0%CF%BA%BB%20TV%20%B5%E5%B6%F3%B8%B6%20%B7%E1%B8%B6%B0%A1%20%B0%A3%B4%D9






일본 TV 드라마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전 48편 감상




 오늘의 일본의 토대를 이룬 숨은 역사  일본을 알자!
일본인의 정신, 계급사회, 그리고 쇄국정책과 개방의 역사를 드라마를 통하여 접 할 수 있습니다.
일일 연속극으로 하루에 한,두 편씩 보시면 볼 만합니다.   
 1910년 8월 22일  대한제국국과 일본 제국 의 병합 조약이 있기전인,   1865.6.29 삿조동맹 추진, 막부체제의 종식과 근대 일본의 토대를 마련한것이 불과 45년 전의 일이다.        





일본 TV 드라마 사카모도료마(坂本龍馬)전

 

안원전의 담론 390. NHK ‘료마전’의 료마와  요시다쇼인(吉田松陰)  



http://www.cheramia.net/board/zboard.php?id=bbs4&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65


후기

1865.6.29 삿조동맹 추진, 막부체제의 종식과 근대 일본의 토대를 마련하다.

시바 료타로의 소설 <료마가 간다.>로 유명한 막부 말기 일본의 풍운아 사카모토 료마.


그는 격변기 짧은 기간의 치열한 활약을 통해, 일본이 도쿠가와 막부체제를 종식시키고 일왕


중심의 중앙집권적 근대 국가로 재탄생 하는 길을 여는데 기여했다. 이에 따라 그는 일본에서


국민적영웅으로 널리 추앙 받기도 한다.

 
 
도쿠가와막부에 적의를 품고 있던 조슈번과 사쓰마번의 동맹
1865년 6월 29일, 사카모토 료마는 나가오카 신타로와 함께 교토의 사쓰마(薩摩)번 저택에서

사이고 다카모리와 만나, 조슈(長州)번이 군함과 무기를 구입하는 데 사쓰마번이 명의를 빌려줄


것을 요청했다. 사이고가 승낙하자 료마는 나가사키의 가메야마샤추(亀山社中. 료마가 주도해


세운 일종의 무역, 해운회사)에 구매 주선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조슈번의 이토 슌스케(이토


히로부미의 메이지유신 전까지의 이름)가 나가사키에서 8월 중순 영국 상인 토머스 B.


글로버에게 총기 7,300정을 9만2,400량에 매입했다.

 
 
이즈음 료마는 사이고의 의뢰로 야마구치를 방문해 군량미 조달을 요청해 조슈번이 500섬을

공급키로 합의했다. 12월 초에는 사쓰마번이 야마구치에 사자를 보내 군량미 지원에 대한


사의(謝意)를 표했다. 군함은 10월 18일 역시 글로버에게 3만7,500량에 매입했다. 군함 매입비는


조슈번이 지불하고 명의는 사쓰마번으로 하며 운영은 샤추가 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듬해


1866년 1월 21일 료마의 주선으로 교토에서 사이고 다카모리와 조슈번의 기도 다카요시가


회담한 끝에 사쓰마번과 조슈번의 동맹, 이른바 삿조(薩長)동맹이 이루어졌다.

 
 
이 동맹이 료마의 큰 업적으로 꼽히기도 하지만, 료마가 처음부터 사쓰마번의 지시에 따라 동맹을

추진했다는 설도 있어 그의 기여도를 두고 논란의 여지가 남는다. 1864년 조슈번이 후원하는


존왕파 사무라이들이 교토로 진격했지만 막부 연합군에 패했다. 이후 조슈번은 든든한 재정을


바탕으로 군사력 근대화에 주력했고, 료마가 주선한 사쓰마번과의 동맹도 이런 맥락에서


이루어졌다. 사쓰마번도 조슈번과 마찬가지로 도쿠가와 막부에 적의를 품고 있었다. 삿조동맹은


일종의 상호방위조약, 즉 막부가 어느 한 쪽을 공격하면 서로 지원하는 동맹이자 사실상 막부


타도 동맹이기도 했다.

 
 
번과 막부에서 벗어나 새로운 일본을 꿈꾸다.

사카모토 료마는 오늘날 일본 시코쿠 고치(高知)현 고치시, 당시의 도사(土佐)번 고치성에서


태어났다. 조닌(町人)이었다가 최하급 무사 신분 고시(鄕士)를 획득한 집안이었다. 12살 때


쿠스야마쥬쿠(塾)에 들어갔지만 친구와 심하게 다투어 함께 퇴학당하고 14살 때 히네노벤지의


도장에 들어가 오구리(小栗)의 검술과 유술을 익혔다.

 
 
 
료마가 어린 시절 선생님도 포기한 지진아였다는 이야기는 그를 대기만성형 인물로 부각시키려는 허구라는 설이 있다. 1
 
853년 에도로 가서 호쿠신이토(北辰一刀) 검술을 배웠고 같은 해 말 사쿠마 쇼잔의 사숙에서 공부한 뒤, 이듬해 고향으로 돌아와 화가이자 유학자 가와다 쇼류에게 서양 사정에 관해 배우고, 1856년 다시 에도로 가서 검술을 익힌 뒤 1858년에 돌아왔다. 에도로 유학 다녀올 수 있었다는 것은 집안 재력이 든든했다는 뜻이다.
 
 
1861년에는 다케치 즈이잔이 주도하여 존왕양이(尊王攘夷)를 실천하기 위해 결성된 도사 근왕당(勤王黨)에 가담했지만, 번주에 대한 충성이라는 틀을 넘어서지 못하는 다케치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 1862년 말 료마는 막부 관리 가쓰 가이슈와만나 크게 감화 받아 문하생이 되었다.



가쓰는 막부가 건조한 증기선 지휘관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와 근대적 해군을 창설한 인물로,

양이(攘夷)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료마에게 사이고 다카모리를 소개해 준 것도

가쓰였고,료마는 사이고의 배려로 사쓰마번의 보호를 받으며 동지들과 함께 나가사키에서

가메야마샤추를 결성했다. 료마의 생각은 번과 막부 차원에서 벗어나 새로운 일본을 향하고

있었다.







"일본을 깨끗이 세탁해야 한다." 막부 타도의 뜻과 포부






“이 모든 일은 간사한 관리가 외국인과 내통해서 벌어졌습니다. 간사한 관리들이 기세가 등등하고
수도 많지만, 저는 다이묘 두세 명과 굳게 약속하여 동지를 모으고 에도의 동지, 하타모토(쇼군의

직속 가신), 그밖에 다른 사람들과 마음을 합쳐 간사한 관리들을 물리쳐 일본을 깨끗이 세탁해야

한다고 기원하고 있습니다. (…) 보통 사람처럼 쉽사리 죽지는 않을 겁니다. 내가 죽는 날은 천하에

큰일이 일어나 살아 있어도 쓸모가 없고, 사라져도 상관없는 때가 될 것입니다. 도사(土佐)의

시골뜨기도 뭐도 아닌 얼치기로 태어나 한 사람 힘으로 천하를 움직이고자 한다면, 그것은 하늘이

그렇게 시킨 것입니다. 이렇게 말해도 결코 교만해지지 않고 더욱 몸을 낮춰 개펄 속 재첩처럼 늘

코를 땅바닥에 붙이고 모래를 머리에 덮어쓰고 있으니, 부디 안심하십시오.”





료마가 누나 오토메에게 보낸 편지 내용의 일부다. 1863년 조슈번은 조정과 막부의 양이(攘夷)
방침에 따라 미국 상선을 포격했지만 군함의 포격을 받아 큰 타격을 입고 개항해야 했다. 그런데

막부는 조슈번의 포격으로 손상된 군함을 에도에서 수리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료마는 막부가

사실상 외국 함대의 조슈번 공격을 도와 외국과 내통했다고 보았다. 편지의 ‘간사한 관리’란

그렇게 내통한 관리를 뜻한다. 막부에 대한 비판적 인식, ‘일본을 세탁해야 한다’는 결의, 천하를

움직이겠다는 포부, 그러면서도 때를 기다리는 처세 등을 엿볼 수 있다.







도쿠가와 막부의 종말과 새로운 일본의 탄생








일본에서 국민적 영웅으로 칭송되는 료마




1866년 여름 막부는 조슈번을 공격했다. 사쓰마번의
지원이 없었음에도 조슈번은 막부군을 참패시켰다.

료마는 가메야마샤추의 배로 조슈번을 지원했다.





료마는 1866년 이 때부터 대정봉환(大政奉還), 즉 막부가
정권을 일왕 조정에 반환하는 것에 관한 구상을 내놓고

1867년 2월 하순부터 도사번의 참정(參政) 고토 쇼지로를

설득했다. 고토는 도사 번주였던 야마우치 도요시게를

설득하여 료마의 대정봉환론이 도사번의 공식 입장이

됐다.





“천하의 정권을 조정에 봉환하고 상하 의정국을 설치하여
의원을 두며, 외국과의 교류를 위해 널리 공의(公議)를

취하는 것”이 골자였다. 조슈번과 사쓰마번이 막부 무력

타도에 주안점을 둔 데 비해, 료마와 도사번은 무력을

배제하지는 않으면서도 평화적인 노선을 추구했다.



  




1867년 10월 3일 도사번은 대정봉환 건의서를 막부에 제출했고 료마는 10월 10일 막신 나가이
나오무네에게 건의를 수용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13일 도쿠가와 요시노부가 니조성에서 번주

회의를 소집하자 료마는 고토 쇼지로에게 편지를 보내 “만일 당신 한 사람의 실책으로 이 절대적인

호기를 놓친다면 그 죄는 천하가 용서치 못할 것”이라며 대정봉환에 전력을 다해줄 것을 촉구했다.

결국 10월 14일 대정봉환이 최종 결정됐다. 료마는 새로운 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제도와 강령의

작성에 들어갔다.





1867년 12월 조슈번과 사쓰마번의 군대가 교토를 장악했고, 이듬해 1868년 1월 조슈번과 사쓰마
번의 촉구에 따라 메이지 일왕은 왕정복고를 공식 선포했다. 도쿠가와 요시노부는 왕정복고와

막부폐지에 반발해 저항했지만 교토에서 대패하고 에도로 후퇴한 뒤, 1868년 4월 막부군 사령관

가쓰 가이슈가 에도를 포기했다. 260여 년간 지속된 도쿠가와 막부체제가 막을 내리고 새로운

일본이 탄생하는 시기였다.





    
Name Memo Password  
        




N   종통 한 번에 모아읽기   안원전    2017/09/13  332
N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2]   안원전    2018/06/29  375
N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 1~   안원전    2014/11/12  3632
N   운암강수만경래 도안都安 세살림 천고의 비밀2~   안원전    2014/11/12  3342
N   종통宗統.문왕 3부자 세살림과 사마중달 3부자 세살림의 진의   안원전    2017/12/02  982
N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안원전    2016/08/06  1519
N  

종통 인사문제-천지대사가 6,7,8 월생 부연설명

  안원전    2016/11/29  1709
N   청음남주 두사람론으로 판을 이끈 갑오말판 중복살림과 105년만에 밝혀진 도안 세살림 申命無窮 말복살림 정체   안원전    2016/10/18  1368
N   종통 진주 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안원전    2017/04/27  1760
N   (종통의 결론2)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안원전    2016/05/10  2536
N   (종통의 결론1)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1   안원전    2016/04/22  3274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4/4)   안원전    2018/03/26  447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3/4)   안원전    2018/03/25  359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2/4)   안원전    2018/03/23  306
N   (종통)교운의 역사에서 골간이 되는 맥을 정리함(1/4)   안원전    2018/03/23  330
N   (종통의 대국)화개어부안 결실어태인~사난의 어려움   안원전    2018/03/20  258
N   낙서의 인월세수(寅月歲首)와 정역의 묘월세수(卯月歲首),현무경의 유월(酉月)세수   안원전    2017/08/20  486
N   <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7/08/11  882
N   뇌산소과와 화산려 의 서나파~   안원전    2015/05/03  1880
1395    세 살림 도수를 여는 후천 대주교 일등방문 안성(安姓)   안원전    2018/09/21  98
1394    천지는 증산도를 위해 있는 것이다.~~~   안원전    2018/09/21  78
1393    새 말복 추수도정 건설을 위해 분연히 일어납시다!!   안원전    2018/09/15  120
1392    마지노 선을 넘지 않는다는 것   안원전    2018/09/12  102
1391    세살림~가보신앙에서 생활개벽신앙 으로~`   안원전    2018/09/10  90
1390    성도사님 어록~대국을 잘살펴야~   안원전    2018/09/07  79
1389    마오쩌둥 ‘요동은 원래 조선 땅’ 발언 확인   안원전    2018/09/06  96
1388    (보완판)대순전경 3판과 대순철학 출간경위의 내막   안원전    2018/08/26  84
1387    진주노름의 독조사 공사-수지지어사마소   안원전    2018/08/21  99
1386    불은 선의 밑자리니라~   안원전    2018/08/17  84
1385    개혁진보의 상징 노 회찬을 애도하던 중 애국당 정미홍의 죽음을 접하고...   안원전    2018/07/28  143
1384    노회찬과 이찬진의 정의당- 종교는 본래 좌파,부패하면 가진자의 논리를 대변하는 우파가 되는 것   안원전    2018/07/26  125
1383    (진시황 시대) The King's Woman 왕의 여인 [1]   안원전    2018/07/16  143
1382    진법은 왕후장상의 그릇이 아니면 공부하지 못하리라~~~   안원전    2018/07/04  182
1381    중복도정의 최대 실패 원인은 지도자의 성격에 그 원인이 크다.   안원전    2018/06/16  196
1380    시절화 인물꽃 - 이런 시절(時節)도 있읍니다~~`   안원전    2018/06/15  181
1 [2][3][4][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