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281 , PAGE : 1 / 37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종통宗統 3라운드 삼세판의 삼변성도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익명으로 다운만 받아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종통宗統 












3라운드 삼세판의 삼변성도


 


3라운드로 진행되는 게임이 많이 있다. 대한민국 상징이자 국기인 태권도도 3라운드고 아마츄어 복싱경기도 3라운드다. 세계적인 메이저(Major) 경기를 빼면 일반적으로 골프 경기도 3라운드다. 어느 이상한 경기가 있어 이러한 상식적인 3라운드 경기를 2라운드라고 현혹하여 모든 관중이 정말 그런 줄 안다면 얼마나 황당할까.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님 10년 천지공사의 결론도 태모님의 낙종물 사명부터 차경석 성도의 이종물 사명까지 갔다가 마지막으로 안내성 성도에게 부치신 경만장 세 살림 추수 사명으로 매듭을 짓는다. 상제님은 이 3변성도의 도운 공사를 또 다른 다양한 공사 룰로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하게 천지에 못 박으셨다.


 


그런데 태모님 낙종물 사명 자체가 대흥리로부터 출발해 조종골 두 번째 살림을 이어 세 번째 살림 역시 1.왕심리 교단과 2.왕심리 용화동 통합교단을 거친 3.오성산 등 세 살림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세 번 째 살림의 왕심리 용화동 통합교단 자체도 차 경석 성도와 이 상호 이 정립 형제의 교권탈취와 고립정책으로 얼룩져 있다. 해방이후 운암강수만경래 무진년 9월도 공사로 잠에서 깨어 임술년 숙구지 문왕의 추수 도수를 받으신 안 운산 성도사님에 의한 보천교 2변 초복도수 교운을 거쳐 74년부터 10년간의 과도기를 거쳐 84년부터 중복도수의 중복도정의 실질적인 두 번째 살림 도수가 궤도에 오른다.


 


시종일치. 처음과 끝인 낙종물 도수와 추수도수는 각기 똑같이 세 살림으로 이루어져 있다. 1. 대흥리 살림-2. 조종골 살림-3. (왕심리 교단, 왕심리& 용화동 합동교단, 오성산 교단)에서 보면 태모 고수부님의 낙종물 세 살림 중 세 번째 살림은 1.왕심리 교단, 2.왕심리& 용화동 동화교 합동교단, 3.오성산 교단같이 세 살림으로 되어 있으며 이러한 겹 세 살림은 추수 초중말복 세 살림의 미래를 그대로 그려주고 있다. 이상호 형제는 태모님이 조종골 살림을 파하고 안 씨 집성촌인 왕심리 마을로 가 계신 동안 왕심리 도장을 풀방구리 드나들 듯 드나들며 태모님을 모시려 간청했고 일제의 협조로 만들어진 동화교와의 통합교단이 성사되자 조종골 살림에 이은 세 번 째 살림으로 종통화하기 위해 왕심리 살림을 아예 삭제 처리하고 오성산 살림도 동화교 합동교단의 일개 수양소로 처리하여 태모 고수부님의 은거와 선화하신 장소로 간단히 처리하여 상제님 신앙권의 모든 신앙자를 105년간 기망해 왔다. 이러한 내막은 고민환 성도의 <선정원경>을 보면 자세히 나와 있으며 <선정원경>은 시중에서 구해 볼 수 없기 때문에 <범증산계 통합경전 서문>을 보면 되리라 생각한다.


 


안운산 성도사님의 문왕 숙구지 추수도수는 초복, 중복, 말복 살림 등 운암강수 만경래의 세 살림 도수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낙종물 도수가 이종물 도수 책임자인 차 경석 성도와 동거형태로 이뤄져 있다면 추수도수 또한 문왕의 도수를 일으킨 안운산 태사부님과 장남이 환생했다는 중복지도자와 동거형태로 이뤄져 있다.


 


태모님 세 살림 중 대흥리 첫 살림과 두 번째 조종골 살림은 파행속에서도 무난하게 이어진 형태라면 사실상 세 번째 살림 중 두 번째의 동화교와의 합동살림, 세 번째의 오성산 살림은 파란을 겪으며 이뤄졌다. 이상호 이정립 형제의 태모님 모시기 위한 지난한 노력의 결과는 경제난국에 처한 태모님 왕심리 교단과 용화동 동화교 합동 교단을 가져왔다. 하지만 이상호 이정립 형제의 왕심리 신도(조종골 살림 시절 신도)의 갖가지 핍박과 연이은 태모님 고립정책으로 태모님은 조강맥식(거친 꽁보리밥을 드심)이라도 이상호 동화교 교단신도를 제외한 오성산 교단 신도 데리고 천하사 하겠노라 천지에 선언하신다. 성포 고민환 수석 성도 살해 기도로 야밤에 신발까지 못 신고 도망친 사건과 이상호의 사주로 이상호 부인이 실행한 태모 고수부님 내무실장 전대윤 성도를 쫓아내 선화하게 한 사건 등은 태모 고수부님을 핍박한 천고의 패악이었다.


 


세 번째 살림을 이상호의 교운에 대한 정의처럼 용화동 동화교 교단으로 삼은 게 아니고 왕심리 살림이후 잠시 경제난국으로 동화교와의 합동교단 동거를 했지만 이상호의 동화교 사람들이 워낙 못되어 먹어 그들을 제외하고 마지막 남은 세 번째 오성산 교단 신도를 데리고 마지막 2년간 남은 신정공사를 집행하시겠다는 선언이바로 조강맥식(거친 꽁보리밥을 드심)이라도 이상호 동화교 교단신도를 제외한 오성산 교단 신도 데리고 천하사 하겠노라하신 선언이시다. 결국 태모 고수부님 오성산 교단생활은 동화교의 이상호 이정립의 그릇된 욕심으로 파행을 겪으며 치명적인 병을 얻으신 채 오성산으로 오신다. 아마 이상호 이정립 형제는 만일 태모님이 그들의 핍박 속에 계속 통합교단 속에서 생활 하셨다면 신도들로부터 완전히 격리시켜 고립화된 태모님을 떠 매고 후일 해방이후 2변 때 시도했던 용화동 금산도득 신앙촌화를 시도하려 했을지도 모른다.


 


추수도수에서의 해방이후 안운산 성도사님의 첫 초복살림과 안경전의 두 번째 중복 살림의 동거형태는 태모님 대흥리 첫 살림과 조종골 둘째 살림처럼 무난하게 진행되어왔다. 그러나 두 번째 왕심리 살림과 동화교와의 합동 살림이 욕심으로 가득 찬 이상호 이정립 형제에 의해 파행을 초래하고 곤존 태모 고수부님 건강에 심한 치명상을 입힌 것처럼 동지한식백오제로 통일진법<범증산계 통합경전>을 밝히며 기두한 추수도수의 세 번째 말복 살림의 태동 역시 낙종물 도수의 세 번째 오성산 살림 태동과정과 같은 심각한 내홍과 파행을 겪고 있음은 과연 9년 천지공사와 10년 신정공사와 전혀 상관없는 우연이라 할 수 있는 것인가?


 


안 내성 성도에게 부치신 경만장 세 살림 추수 사명을 두 살림으로 끝내는 교리로 설명하는 지금의 도정운영과 이에 철옹성 같은 믿음으로 응답하는 신도들 사이에서 도운의 전개가 도수 돌아닿는 대로 어떠한 새 기틀이 열릴지는 상식적인 상제님 진리가 말해 줄 것이다. 수지지어사마소를 수지지어사마염으로 해석하고 이윤의 도수를 거백옥으로 바꾸며 정역의 간동태서의 간을 말 로 해석하고, 5,6 째 막둥이 도수를 장남의 환생으로 장남으로 주장하는 터에 세 번째 간소남으로 견강부회하고 이상호 이정립이 정립해 놓은 두 사람 론을 그대로 차용해 말복 없는 중복살림으로 판을 매듭짓는 다는 아전인수의 교리체계로는 더 이상 답이 없다.


 


그러면 여기에서 심각한 의문점이 있다. 중복판에서는 왜 이러한 동지한식백오제에 맞추어 밝혀진 말복진리를 아직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을까? 그것은 문왕 사명자이신 안운산 성도사님이 1945년 해방과 더불어 개척한 초복살림을 이상호 이정립 형제에게 탈취당하고 20 년 간 말도(말점도) 유폐도수로 공주, 대전에 은복해 계신 동안 모든 신도들이 이상호 이정립 형제에게 의탁해 신앙생활을 하는 동안 변질된 것과 아주 동일하다.


 


20년 유폐도수가 지난 74, 75년 무렵 두 형제가 선화한 이후 안운산 성도사님이 용화동을 다시 찾아가니 황원택, 홍범초를 비롯한 안운산 성도사님 연원계열의 신도들이 연원을 부인하고 박대한 상황과 절대 동일한 상태가 벌어졌기때문이다. 중복살림 시절 30여 성상 동안 중복 책임자의 손 때에 변질되어 상제님 진리의 본질추구에 귀먹고 눈멀어 봉사신앙을 하게 된 것이다. 이것은 스톡홀름 신드롬이라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것이다. 역사의 대국이 흘러가는 와중에 변질된 지도자와 변질된 간부들이 소수의 희생은 매도해도 된다는 본말전도의 아전인수 생각이 수 많은 억울한 신앙자를 만들어내고 불합리한 단체의 개선책을 입막음하는데 '초록은 동색'의 한 패가 되어 소통을 거부한 때문이다.


 


우리는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사태를 접하면서 우병우, 김기춘, 차은택, 조윤선, 고영태, 문고리 3인방, 등 조직문제는 한 개인이 아니라 조직 자체의 마인드가 썩으면 모두가 한 패가 되어 얼마나 국가를 혼란케 하는지 묵도하고 있다.


 


강태공 여상은 천하는 일 개인의 천하가 아니요 천하인의 천하라 했다. 공인은 매사 先公後私하는 정신으로 공직에 임해야 한다. 세운에서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는 국정혼란은 선공후사가 아닌 先私後公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멸사봉공의 헌신과 봉사정신이 결여된 것이다. 국가 공무원은 더욱 그러하며 종교정신은 더 더욱 헌신, 봉사와 희생하는 Devotion, Sacrifice 정신이 기본이다. 상제님 천하사인 도정 천하사도 동일하다. 후천 천하사 하며 도 닦겠다고 들어온 동료 신도에게 헌신 봉사해야 할 보직 자리를 군림, 호령하는 마인드로 대한 것은 기본이고, 끼리끼리 권력집단을 이루어 행패를 부리고 인민 재판하여 개선을 원하는 신도를 중상 모략해 내쫓으라고 천지공사가 집행된 바 결코 없다. 오히려 차 경석 성도에게 “<이중성 대개벽경>*이 마을에 세 집만 네 일을 시비해도 너의 일은 성공치 못하노라. 부디 처사를 잘 하고 인화에 힘쓸지니라.하셨을 뿐이고 "<보천교 교전>*한 사람의 원한이 천지의 운수를 막히게 하나니 비록 미물곤충이라 할 지라도 불평줄이 하나라도 있으면 나의 도가 성공하지 못하느니라." 하셨을 뿐이다. 그런데 중복도정의 신앙판이 어땠는가? 수 십 년 간 억울하게 내쫓긴 사람이 어디 한 둘인가. 진리는 좋아도 사람이 싫어 혹은 정책이 싫어 나간 사람이 수 만 명이라는 사실은 무엇을 뜻하는가. 바른 소리하나 못하고 여기에 묵묵히 동조하고 있는 자는 불의한 환관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어느 독실한 30년 신앙자는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현 중복도정의 체제가 이대로는 앞으로 10년의 세월이 더 흐른다 해도 크게 달라질게 없고 단체가 묵은 적폐(종말론적인 개벽설, 경제적 난제 등)를 청산하지 않고는 미래가 없다는 생각에서...제가 30년 이상 몸담아 오며 나름대로 정성을 다바친 단체가 지금 여러가지 묵은 적페를 청산하지 못하고 퇴보를 거듭하며 지금은 대치성때도 복도가 텅텅 비어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는 지금의 중복도정이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사태의 배후에 숨어있는 수많은 환관들이 권력집단을 이루어 국정을 농단하고있는 모습과 100% 동일함을 지켜보고 있다. 태극도 대순계열 및 증산도 등 상제님 신앙권의 모든 사람들이여, WAke up! 이제는 모두 말복진리에 깨어날 때이다. 105년간 감추어진 진리가 말복 윷판 통일도수의 진리이다.








N   진법을 보여주는 댓글-천지공사 핵심   안원전    2017/06/29  2
N   성사재인8 <남조선배, 원평에서 오성산까지>   안원전    2017/06/27  13
N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광명이 열리는 세살림~~   안원전    2017/06/26  11
N   변산 화둔공사의 숨은 의미~   안원전    2017/06/25  23
N   (남방삼리화 불덩이 묻는 매화공사) 수식남방매화가(誰識南方埋火家)   안원전    2017/06/24  19
N   도계(陶溪) 박재완(朴在琓) (1903~1993)   안원전    2017/06/21  29
N   (초중말복 숙구지 문왕 추수도수) 문왕의 도수는 당대에 못 이루는 것   안원전    2017/06/15  62
N   종통宗統.문왕 3부자 세살림과 사마중달 3부자 세살림의 진의   안원전    2017/06/15  37
N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안원전    2016/11/29  573
N   종통 진주 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안원전    2017/04/27  263
N   종통宗統 3라운드 삼세판의 삼변성도   안원전    2017/02/23  123
N   안운산 성도사님 강론-20년 귀양살이 공사와 독조사 도수&독조사 공사의 진실   안원전    2017/02/28  60
N   희토류와 4차산업혁명~3살림   안원전    2017/06/14  31
N   세살림 도정으로 크게 일어나길~~`   안원전    2017/06/12  38
N   범 증산계 경전개략   안원전    2017/06/12  41
N   증산도 제1 부흥의 역사로 기록된 600만명의 보천교시대(이종물사명)   안원전    2017/06/08  42
N  

범 증산계 통합경전 (A4 용지 3404매)

< 十經大典>- 갑오(2014) 동지절 탈고

  안원전    2013/12/26  3420
N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안원전    2016/08/06  608
N   경만장 운암강수만경래 도안의 세살림 천고의 비밀2~   안원전    2014/11/12  2574
N   경만장 운암강수만경래 도안의 세살림 천고의 비밀 1~   안원전    2014/11/12  2808
N   (종통의 결론2)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안원전    2016/05/10  1295
N   (종통의 결론1)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1   안원전    2016/04/22  1754
N   청음남주 두사람론으로 판을 이끈 갑오말판 중복살림과 105년만에 밝혀진 도안 세살림 신명무궁 말복살림 정체   안원전    2016/10/18  375
N   천심경~에는 지(地) 는 이욕(利慾) 십(十)이(二) 의 군(君)~   안원전    2017/06/04  50
N   매사부대자연래每事 不待 自然來~   안원전    2017/06/04  43
N   임란출세臨亂出世 하실적에 삼보조선三保朝鮮 하신다니   안원전    2017/05/30  61
N   풍수 관상 대가 국사(國師) 지창룡 대사(大師) 서설   안원전    2017/05/20  118
N   임제록과 기독교의 본질   안원전    2017/05/20  105
N   (신명 세계) 귀신3 귀신 점호하는 선비와 화담 서경덕의 구미호 체험   안원전    2017/05/20  88
N   (신명세계) 귀신 2 조선의 신비한 조상 혼령-인평대군 부인의 혼령& 흥선대원군과 산신&두창신(痘瘡神)   안원전    2017/05/20  93
N   (신명세계) 귀신1 혼령의 귀국, 현현   안원전    2017/05/20  77
N   지인지감 김형렬   안원전    2017/05/17  95
N   삼제갈 팔한신 관우장비 조자룡 모두 나서~~   안원전    2017/05/07  133
N   유심결唯心訣 by 永明禪師   안원전    2017/05/07  102
N   한신팔월 병종길도 출인~~   안원전    2017/04/29  120
1 [2][3][4][5][6][7][8][9][10]..[37]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