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1658 (1653 searched) , 1 / 48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다운로드 #1    에센스_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_(1).pdf (6.36 MB), Download : 0
링크 #1    http://blog.daum.net/cheramia/15691815
제 목    일왈 통! 천지공사를 인식하는 깊이- 慧光 大仙師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엄밀히 말하면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밝혀지는 '천지공사 진법을 설명해주는 안내서'로 <통합경전 서문>입니다.<통합경전> 전체는 본문 포함 기독교 신구약 두배가 넘는 분량입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Digest: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종통찾기 키워드.
안내성 운암강수만경래 초중말복 3대혈대 세살림 추수도수. 현무경 午,申,戌 符 세살림 사명자 도수. 5, 6번째 새끼손가락 막둥이 도수. 이율곡 흑룡 오죽헌 몽룡실 탄생 비화와 성포고민환 바둑판 성주 모시는 공사. 김형렬, 유찬명, 김자현 10만 명 포교 공사와 이율곡 10만 양병설 자운백범공사. 율곡을 대신한 성포 고민환의 성주, 현인 모시는 남조선 배 공사(석천시명하고 백운가경타가 상풍서호에 자운백범~). 임술생 문왕 추수도수, 운암강수만경래 초중말복 세살림 3부자 도수. 평생불변심 안** 도수. 경만장 안내성 도안 세살림 도수. 임술생 문왕사명자에게 부친 초중말복 3부자 세살림 3련불성 도수 및 3대 혈대 대업 이루는 도수. 나는 1자 3자를 뽑았노라-壬 일수 甲 3목. 청홍황 초중말복 세살림 사명기를 안내성 성도 사가에 비장시켰다가 기유년(1909) 천지공사 종필선언 이후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의 사오미개명장에 진법이 나오면서 펼쳐지게 한 도수.



혜광(곤존 태모님 윷판통일공사를 위하여)


2020년 10월 10일 오후 12:52


 


 


< 일왈 통! 천지공사를 인식하는 깊이>


 


어제는 한글날!
인터넷 디지탈문화로 세계를 하나로 만들수 있는 유일한 문자!
여기서 , 우리 도인들은 아래의 피드에 올려진 강상원박사의 우리글에 대한 자부와 긍지를 새삼 고고학적 발견으로 새로운 인식의 지평을 열어가야 합니다.
한걸음 더 들어가서 천지공사의 이념! 개념! 의의! 현실인식과 그 연결!
등등의 공부가 첫째요, 첫발! 첫걸음!이 되어야 참신앙을 할수있다고 봅니다

하나의 성구는 즉 천지공사는 대우주 조화성이 예식화하여 인사의 검증으로 드러내신것입이다. 신도와 이치와 역사가 조화되어 가장 이상적으로 후천선경건설의 목적 아래 필수불가결의 요소적으로 하나 하나가 집행 질정되어 후천선경 개벽하여 갑니다. 그 일을 9년동안 잠시도 쉴틈없이 단행하셨단 말입니다. 강증산 상제님께서!!! 나무 미륵존불~~!!!

한글관련 아래 자료를 보시며, 다음의 천지공사를 공부해 봅시다!

유(儒)로써 폐해를 당한다
1 상제님께서 불가지에 계실 때 하루는 유(儒), 불(佛), 선(仙), 석 자를 써 놓으시고 성도들에게 “각기 가는 대로 한 자씩 짚으라.” 하시니
2 김낙범(金洛範)의 아들 석(碩)이 불(佛) 자를 짚으려 하매 때마침 불목하니가 와서 무슨 일을 하는지 묻거늘 성도들이 그 방자함을 꾸짖어 쫓으니라.
3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도 또한 인생이거늘 어찌 쫓아내느냐? 하시고
4 그 불목하니를 불러 말씀하시기를 “우리가 교(敎)를 세우려 하는데 무슨 교가 좋을지 의논 중이니 너도 이 석 자 중에서 한 자를 짚어 보아라.” 하시니
5 그 아이가 유(儒) 자를 짚거늘 말씀하시기를 “이 일로 인하여 훗날 너희들이 유로써 폐해를 당하게 되리라.
6 유는 부유(腐儒)니라.” 하시니라.
7 상제님께서 불가지에 머무르실 때 류찬명, 김송환, 김덕찬, 김낙범 등이 모시고 이치복도 내왕하니라.

(증산도 道典 5:400)
각주: 2절 400:2 김석(金碩, 1892~1941) 병오(1906)년에 상제님께서 폐병을 고쳐 주셨으며 기유(1909)년 봄 입도식 예법 공사로 도문에 들어왔다. 3편 161장, 6편 113장 참조.
5절 400:5 이는 유불선과 서교(기독교)를 내고 거두시는 천지의 주재자 하느님, 보좌에 계신 상제님이 무엇을 편애해서 하신 말씀이 아니다. 조선의 역사가 부유로 망했기 때문에 유를 특히 미워하신 것이며 그 묵은 기운이 여전히 꿈틀거림을 보시고 크게 경계하신 것이다.
6절 400:6 유는 부유. 이는 시대감각이 뒤떨어지고 새 시대를 여는 개혁 정신과 포용력이 결여된 선천 판안의 지식인들과 세속의 지도자들을 포괄적으로 꾸짖으신 말씀이다. 이처럼 유교가 타락하게 된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천(天)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을 섬기고 받드는 상제 문화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중복살림의 도전해설은 참고하시고...
말복운수를 타는 도인으로서 천지공사를 통하는 공부를 해 보자구요

첫째! 불가지란 어디인가요 하면 머릿속에서 바로 용둔공사가 떠오르고 김성국. 천지공사 성공. 중이 동냥을 빔, 불이불이 사월래.사명당 발음,호승예불, 조화는 불법에,불지형체,불은 선의 밑자리,살포정... 만국활계남조선 청풍명월 금산사, 미륵전의 이치
등이 확 떠오르게 공부해야만 합니다

둘째! 각 공사의 인사를 현실에 적용하여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시대와 시대정신에 대해서 연결하여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야합니다

셋째! 반복되는 역사를 동서고금을 꿰는 공부에서 해당하는 그 당시의 인물인 신도를 생각하되 공평무사하게 다시 현실로 재현된다면 해원과 상생의 이념에서 어떻게 실현되어야
가장 이상적으로 공정하고 공평하고 균형되는지를 잣대를 잡는 공부를 해야지요
넷째! 나는 누구인가 본래의 나는 무엇을 하려고 이 땅에 태어났는가와
이 공사의 시간의 문은 어디쯤에 열리고 닫히는지 전후좌우를 현실로 살펴서 때를 알고 나의 분수를 지키며
화이부동의 심법자세로 용맹정진하는 생활을 수행해나가야 합니다!

다섯째! 무엇보다도 체를 잡는것이 중요하니 전체대용으로 정통의 맥을 정립하여야 합니다!!!

위 공사 말씀을 대국적으로 보고 세세히 인사 장소 시간을 상세히 살피고 앞과 뒤를 연결하여 공사를 확인하면 현실 역사의 방향을 가늠하게 됩니다. 혼자서는 힘들어서도 못하고 독불장군되는 우를 못벗고... 집단지성으로 함께 나아가면 크게 깨우치고 크게 성공하리라 봅니다!

공부합시다!!!
남모르는 공부로써 사람 살리는 공부를....돈 모으는 공부와 힘을 가지는 공부보다 살리는 공부를 바탕에 근본에 깔고 기타 기술공부를 해야합니다



왜 유교로 국교로 삼고 고려는 어떻고...
조선이 500년 한양 기운으로 내려올제 가장큰 분기점은 선조임금때가 되지요 1500년대~
1592임진왜란이 제일 큰 사건이고요
선조가 어떤 사람인지부터 공부가되고 이율곡 선생의 생애...
소위 송자 송시열의 나라가되기 까지 과정. 유교가겉으로 꾸미고 예학으로
경도되어 국가의 아젠다가 왕이나 왕족이 사망하면 몇년상을 무슨옷을 입고 어찌해야하는가? 로 국정이 위선과 권위와 외향에 빠져버리니 부국강병이니 내실이니 하는것은 한같 부르짖음에 지나지 못하죠
일본인에게 된통 배은배사의 되치기를 당하고 정신이 혼미해져서 2017년까지 허우적대다가 이 사명당발음이 시작되고 불가지도수가 현실로 뛰어들어오니 쪼끔씩 개명하여지고 있는데...(발음이 되었다는 근거가 뭐냐?현실역사가 그 증거요 싸인이다!
그게 뭐냐? 공부하세요!)

갈길은 멀고 서산엔 “해가 저물려고 니엇이 넘어가려하니”
순창으로 전함을 돌려대고 바둑은 끝내기 훈수로 들어가네
코비드 바람이 한번 불었으니 이번 동지에도 더 쎈 동남풍이 몰아 갈텐데
이 남조선배가 어디로 어디쯤 가는지를 세상은 알려나 삼련불성되면 알겠지
도인들은 알고
어서 노를 저어 가자~!!!!
무신년 1908년 태전으로 들어가시는 공사의 때로 부터 증산도 종통 추수판의 중복운 까지 즉 105제까지! 2012년까지는 유교의 도판행태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다 제껴야 한다
이제는 말복운을 타야한다!



(오동에 열매가 익고 잎이 다 자라 봉황이 깃들 준비가 된 오동의 가을 하늘이 푸르디 푸르다)




(해는 저녁이면 가을이되면 서산으로 넘어간다)




(동래울산이 흐느적할 판도를 보라)






(가을 하늘을 이고선 우리 남조선배는 어디로 가고 있나?)

1 상제님께서 평소 성도들과 노실 적에 종종 ‘가구(假九) 진주(眞主)치기 노름’을 하시니라.
2 하루는 상제님께서 “다 터라.” 하시고 투전을 들고 탁 치시며 “○씨가 판을 쳤다!” 하시고 다 거두어들이시며
3 “파라, 파라, 깊이 파라. 얕게 파면 다 죽는다. 잘못하다가는 십년공부 도로”아미타불”이란 말이니라. 알겠느냐?
4 도로 본자리에 떨어진단 말이다. 나는 알고 너는 모르니 봉사 잔치란 말이다.
5 아는 사람은 알지만 누가 가르쳐 주랴. 제가 알아야 하느니라.” 하시고
6 또 말씀하시기를 “끝판에 ○씨가 있는 줄 몰랐지. 판 안 끗수 소용 있나. 끝판에 ○씨가 나오니 그만이로구나.
7 나의 일은 알다가도 모르는 일이라. 나의 일은 판밖에 있단 말이다. 붉은 닭 소리치고 판밖 소식 들어와야 도통판을 알게 되고, 도통판이 들어와야 나의 일이 될 것이다.” 하시니라.
8 경학이 여쭈어 말하기를 도통판은 어디 있습니까?” 하니
9 말씀하시기를 “가르쳐 주어도 모르리라. 똑똑히 들어 봐라.
10 전라도 백운산으로 지리산으로 장수 팔공산으로 진안 운장산으로 광주 무등산으로 제주 한라산으로 강원도 금강산으로, 이처럼 가르쳐 주니 알겠느냐?
11 알기 쉽고 알기 어렵고 두 가지라. 장차 자연히 알게 되리라. 내가 가르치니 알게 된다는 말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74)
여기서 도통판은 일차적으로는 도통한 판이아니라 도를 총체적으로 망라하여 이끌어갈 진리의 남조선배의 나침반을 쥔 시절화 즉 말복사명자를 일컫는다!!!!!
물론 대국적으로 알고있는 도통판은
도통=종통 =윷판한구멍=의통 (성업)이 될것이다






 


(봄에 오동나무의 잎이 생기고....
가을에 집을 짓어 내려앉을 오동은
봉황을 기다릴 준비를 105년간 인고의 시간을 이겨내었다! 이제는 가을이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공지    <일왈 통! 천지공사 공부로 현실을 보자>-By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27  10
공지    <통! 천지공사를 통해 대세를 보자2>-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24  27
공지    <통! 천지공사로 대세를 보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18  49
공지    <일왈 통! 천지공사로 대세를 봐야>-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12  53
공지    일왈 통! 천지공사를 인식하는 깊이-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10  78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7-1>-포교50년공부 종필과 현역사의 대국적 안목-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08  70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7-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10/03  75
공지    

말복종통 인사문제의 핵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1]

 안원전   2018/06/29  2436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3, 포교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3)-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9/25  98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9/23  120
공지    일등 처방문 도수, 일등무당 무당의 집 도안 추수 세살림  안원전   2020/09/09  156
공지    어제 신입회원인 연화심 회원으로부터 연락이 와 대화한 내용을 공유합니다.  안원전   2020/09/09  156
공지    참사람이 없구나-초복중복판을 제끼고 추수판의 라스트핸드 말수!!! 를 기다려라-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9/07  179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6>-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9/04  183
공지    대순 선감출신 출판업자 담마주우와 혜광대선사에 대한 질문 응답  안원전   2020/09/02  139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31  138
공지    증산도 도전편찬의 위업에도 불구하고 2014년이전까지 <도안 세 살림의 정체>를 알 수 없어 천지공사를 마무리하는 막둥이 도수를 종정님 자신 앞으로 편집-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31  149
공지    <말복운을 왜? 어떻게? 타야하나!!!>-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25  177
공지    기회주의자를 경계한다!!!!기회와 기회주의는 구분하자.....-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25  206
공지    천하사의 성공! 이윤도수를 아시나요?-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25  141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4-2>-천지공사를 보는 대국적 견해-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18  172
공지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4-1>-천지공사를 보는 대국적 견해-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18  212
공지    <왜 말복운을 타라고 하셨을까?!시리즈2>ㅡ초복중복을 제끼라는 의미는?-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14  182
공지    <왜 말복운을 타라고 하셨을까?!시리즈1>ㅡ초복중복을 제끼라는 의미는?-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14  176
공지    <도전 과 경전의 위상 및 오성산의 자작사당>-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10  254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6>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5  241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5>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5  158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4>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5  148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3>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5  150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2>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4  155
공지    <진주도수 시리즈1>진주치기 노름판에 대한 최종 정리(개정증보판)-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8/03  175
공지    <초중복운수의 본부 근무자와의 진리전쟁에서> 보낸 카톡글 중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5/11  307
공지    <왜? 많고 많은 역사 인물들에서주나라의 문왕과 무왕에 포커스를 맞춰 추수사명자로 이화하셨나?!!!>-慧光大仙師  안원전   2020/07/23  291
공지    7월 16일 초복을 맞음에 있어~<초복 중복 다 제끼고 말복운을 타라!!!>-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7/17  249
공지    <부디 마음을 잘 닦으라>ㅡ마음 잘 못먹으면 지각도 막힌다ㅡ추수할 사람은 <다시>!!!!있느니라-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7/08  289

1 [2][3][4][5][6][7][8][9][10]..[48]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