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541 (540 searched) , 7 / 16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담론225.<사기>,<한서> 등의 사적에 전하는 산동성의 제지(齊地), 제국(齊國)의 “팔주(八主)”라고도 불리는 “팔신(八神)” 제사 옛 풍속


인공위성사진으로 보면 산동성은 비옥한 분지로 되어있고 왼쪽과 위쪽은 불모지 황토고파(구릉, 산)로 되어있어 동이족이 주거하게 된 해안지대의 장점을 알 수 있다. <사기>,<한서> 등의 사적에 산동성의 제지(齊地), 제국(齊國)에 또한 “팔주(八主)”라고도 불리는 “팔신(八神)”을 제사하는 옛 풍속이 있다고 했으니, 이는 바로 동이족 고유의 제천의식이다. 제천의식은 하늘의 상제님에게 제를 지내는 천제의식이니, 이것이 상고시대 천자가 원방각의 제단을 쌓고 제례를 치룬 소위 봉선제이다. 태산과 옌타이 지부산(之罘山), 임치(臨淄城) 남쪽 교외의 소머리산(牛山) 북쪽 산등성 임치 하안(河岸)가, 강화도 마리산이 바로 역사에 전해지는 제천행사를 치루던 역사의 현장이다(안원전)/- <산동 반도(山東半島) 중국 산동성 동부에 뻗어 나온 반도. 길이는 약 350km이고, 최대 너비는 약 130km이다. 황해와 보하이만을 갈라 놓는 반도로 대체로 구릉성 산지가 많고, 남쪽 해안은 따뜻하나 북쪽 해안은 추위가 심하다. 연안은 중국에서 손꼽히는 어장이며,청도,위해 등의 항구가 있다. 농산물로는 밀, 목화, 담배 등이 많이 나고, 석탄, 철 등의 지하 자원도 풍부하다. 산동성은 한반도와 인연이 많은 곳인데 현재 한국에 들어와 있는 화교의 대부분이 산동성 사람이며 한국인들이 먹는 중국음식 가운데도 산동음식이 많다. 또한 산동성에 있는 태산은 한국인들이 시조를 통해 접했던 지역으로 한 번쯤은 구경할 만한 곳이다. 특히 중국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청도맥주를 원산지에서 맛볼 수 있다.>-(차이나투어 정보) /필자가 산동성을 다녀본 결과 산동성은 한반도보다는 약간 작지만 한반도의  2/3가 산이고 농경지와 사람이 사는 택지는 1/3이지만 산동성의 경우 90%가 농경지와 택지이므로 사실상 한반도보다 두 배 이상 넓다고 볼 수 있는 곳이었다. 체감적으로도 만주와 같이 가도 가도 끝없는 경작지의 연속이었으므로 국토 효율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1880년대 위안스카이 군벌의 중추였던 북양함대(北洋艦隊)를 창설하면서 전략적 요충으로 떠오른 청도는 본래 동이 래이족 제나라의 8신제가 흥성한 산동성 동부해안 도시중의 하나였다.  청도를 감싸는 자오저우만은 1897년 이 지역에 눈독을 들여온 독일 정부에 의해 자국 선교사 피살사건을 구실로 군대를 급파해 칭다오를 점령 조차하면서 전략적으로 발전하여 천진의 교역량을 능가하였고 1899년 자유항으로 선포되어, 근대식 항구시설도 들어섰다. 또한 산동성 성도인 지난[濟南]까지 이어지는 철도도 놓였다. 일본은 1914년 11월  이 항구를 봉쇄한 뒤 손에 넣는 데 성공했으나, 1922년 워싱턴 회의의 결과에 따라 중국에 반환했으며, 일본은 1938년  다시 칭다오를 점령하여 1945년까지 점령한 바 있다.



<사기>,<한서> 등의 사적은 모두 산동성의 제지(齊地), 제국(齊國)에 또한 “팔주(八主)”라고도 불리는 “팔신(八神)”을 제사하는 옛 풍속이 있다고 기재하고 있다.<사기(史記)>에 설명하기를; 제지(齊地)에 팔신(八神)을 제사하는 풍속은 일설에 옛부터 있던 것을 따른 것이라 하고 일설에, 태공이 제(齊)에 봉해지고 나서 흥기한 것이라는 말이 있다. 8신(八神)의 제례(禮祠) 순서와 방위는 다음과 같다.

하나는 천주(天主)로 “천제(天齊)”를 제사했는데, 천제연수(天齊淵水)가 산동성 임치성(臨淄城) 남쪽 교외의 산 아래 있으니, 곧 지금의 소머리산(牛山) 북쪽 산등성이 임치 하안(河岸)가이다. 안자(晏子)가 설명하기를,  “하심(河深)이 3리요, 해심(海深)이 5리니, 이 연수(淵水)는 천제(天齊)와 더불어 가깝다.” 했으니, 천제(天齊)가 일찍이 거연(巨淵)이었음을 알 수 있다.

둘은 지주(地主)로 산동성 태산(泰山) 아래 양부산(梁父山)에 제사지냈다. 양부산(梁父山)은 지금의 태산이 있는 도시인 태안(泰安)시 동남에 있다. 이는 천성(天性)이 희양(喜陽)한 것으로, 제사는 고산(高山)의 하면(下面) 소산(小山)의 상면(上面)이 필수적이었으며, 치(畤제사터 치)라 불렀다. 제단을 설치한 제사터 치(畤)는 지성(地性)이 희양(喜陽)한 곳이어야 하고 제사는 저와(低洼:웅덩이 와)지대의 원구상(圓丘上)에서 지내는 것이 필수적이었다.

셋은 병주(兵主)로 치우(蚩尤)를 제지내는 것이다. 치우사(蚩尤祠)는 동평육(東平陸)의 감향(監鄕)에 있는데, 그곳은 조위(曹魏) 시기의 동평군(東平郡) 수장현(壽張縣)에 속하며, 지금은 산동성 양곡현(陽谷縣) 일대로, 당시는 제국(齊國) 서쪽 변경이었다.




사진은 옌타이(煙臺)항으로 인터넷에서 생포한 자료다. 옌타이의 해안가.해변가 모습을 보면 8신제를 지낸 지부산(之罘山) 해안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넷은 음주(陰主)로, 삼산(參山)에 제단을 설치했다. 삼산(參山)은 혹 삼산(三山)으로 칭했는데, <지리지(地理志)>에 설명하기를, 동래(東萊) 곡성(曲成)에 삼산(參山)이 있는데, 이것이 여기에서 설명하는 삼산(三山)이 된다.

다섯은 양주(陽主)로 지부산(之罘山)에 제단을 설치했다. 지부(之罘)는 지금의 산동성 지부(芝罘:옌타이(煙臺)의 옛 이름으로 대전의 옛이름이 현지에서는 태전 한밭으로 통하듯이 옌타이에서는 치푸로 통한다)를 본떠 이름지은 것이다. <괄지지(括地志)>에 지부(芝罘:옌타이(煙臺)의 옛 이름)는 당대(唐代) 래주(萊州:齊는 본래 萊夷의 웅거지로 유명한 관포지교의 주인공 관중도 萊夷人)문등현(文登縣) 서북 90리라 설명하고 있다. 지금은 연대(煙臺) 시에 속한다.

여섯은 월주(月主)로 래산(萊山)에 제단을 설치했다. 래산(萊山)은 옛 래국(萊國:萊夷國)에 속하며, 또한 래이(萊夷)라 칭했다. <집해(集解)>에 위소(韋昭) 주(注)를 인용해 래산(萊山)은 “동래(東萊) 장광현(長廣縣)에 있다”고 설명하니, 지금은 곧 래주(萊州)일대이다. 상술한 음주, 양주, 월주의 제사터는 모두 제(齊) 나라 북부(실제로는 齊國 동부)로 발해(渤海) 가까이에 임해 있다.




중국의 역대 황제가 천제인 봉선제를 지냈다는 산동성 태산. 그러나 천제는 오직 한민족의 고유 제례의식이고 진한시대에 비로소 정체성을 갖는 지나족에게는 천제 의식이라는 게 없었고 동이 제 족의 천제의식(제천의식)을 그대로 답습한 게 고작이다.(청대의 황제가 천제를 지낸 베이징 천단은 만주족이 단군성조를 모신 동이족 혈통이라는 점에서 동이족의 천제 제단이라 할 수 있고 그런점에서 동이족이 전 대륙을 장악한 시기였음을 알 수 있으며 동시에 명을 천조(하늘)로 여기고 동족인 청을 노예도적으로 여긴 것이 얼마나 왜곡된 정치왜곡인지 알 수 있다)  중국 오악(五岳)의 첫 번째인 태산은 고대 제왕이 봉선의식을 행한 신성한 산이며, 해발 약 1,545m로 산동성 구릉에서도 최고로 높은 산으로 산동성 동부·제남시·태안 등 3개 현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박문기는 "조(朝) 자와 우리역사"란 타이틀에서 중국의 사서인 「구당서(舊唐書)」 <헌종기(憲宗紀)>에 '조(朝)는 천자가 다스리는 곳이다' 후한(後漢) 시대의 채옹(蔡邕)이 <독단(獨斷)>에서 '천자라는 이름이 동이로부터 비롯되었다. 그 풍속이 아비를 하늘이라 하고 어미를 땅이라 한다. 그러므로 천자라 하였다(天子之各號 始於東夷 其俗 父天母地 故曰天子<獨斷>)한 대목을 들이대고, 천자가 있는 궁실을 조궁(朝宮), 천자의 명령을 조명(朝命), 천자의 위엄을 조위(朝威), 천자가 정사를 살피는 곳을 조정(朝廷), 관리들이 조정에 나아갈 때 입는 옷을 조복(朝服)이라 하였으며, 제후가 조선의 천자를 뵙는 일을 조근(朝覲)이라 하였고, 제후의 신하가 조선의 천자를 뵙는 일을 조빙(朝聘)이라 했으며, 천자국인 조선에 공물을 바치는 것을 조공(朝貢)이라 했다고 한다. 허신(許愼)의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제(帝)에 대해 말하기를, 임금을 제(帝)라 한 이유는 나랏일을 “자세히 살펴야(諦)하기 때문”이라 하고 천하를 다스리는 사람의 호칭이라 했다. 오대징(吳大徵:1835-1902)이 제(帝)는 체(蒂:꽃받침 체) 자의 초문(初文)이라고 <설문고주보>에서 주장한 이래 이를 따르게 되었으며, 제(帝)는 꽃받침이라는 뜻에서 제왕(帝王)으로 가차(假借)된것이이다. 서중서(徐中舒)는 제(帝)는 나무를 태워 하늘에 제사를 지낸다는 뜻의 “체(禘:후일 천자가 南郊에서 천제를 지내는 뜻으로 사용)”자의 초문(初文)으로 후에 제천행사(祭天行事)라는 뜻에서 인신(引伸)되어 천제(天帝) 및 상왕(上王)의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고 함(<甲骨文字典>). 대륙의 향토사료를 보면 동이족 조상 신농(神農)이 염제(炎帝)라 하여 처음 제(帝)를 칭했다 하고 동이족 여불위의 혈통 진시황 여정(呂政)이 제(帝)를 칭했다 하나 실은 환인 천제(天帝), 배달국 환웅 천황(天皇)에서 보듯이 사실이 아니며 채옹(蔡邕)의 고증대로 동이족 고유의 언어였음을 알 수 있다.




일곱은 일주(日主)로 성산(成山)에 제단을 설치했다. 성산(成山) 절벽은 빙빙 돌며 휘감아 돌며 펼쳐져 바다로 들어가, 제(齊)나라 동북부에서 가장 궁벽한 모퉁이 지구에 있어, 전설에 가장 먼저 해돋이를 볼 수 있는 지방이라 말한다.

<상서(尙書)․요전(堯典)>에 “宅嵎夷(산모퉁이 우, 래이국중에서도 산모퉁이 우이에 위치해 있어), 曰 暘谷(해돋이 양, 일컫기를 해돋이 계곡이라 말한다)”이라 했는데, 양곡(暘谷)은 또 양곡(陽谷)을 지어냈는데,  전설에 일출지방이라 말한다. <집해(集解)>에 위소(韋昭) 주(注)를 인용해 설명하기를, “성산(成山)은 동래(東萊) 불야성(不夜城)에 있어, 다투어 바다로 들어간다. 불야(不夜)는 옛 현(縣) 이름이다.” 하였다.

<제기(齊記)>에 설명하기를, “불야성은 대개 일찍이 옛날 태양이 야간 경내에 출현하여, 래이국(萊夷國) 군왕이 성(城)에 서서 캄캄한 밤이 없다는 데서 “불야(不夜)”라 이름을 붙인 것이다“ 하였다. <史記 索隱(숨은 뜻을 밝힌 주석)>에 설명하기를, “다투어 바다로 들어간다(鬪入海)”는 말은 성산(成山)이 우뚝 높이 솟아 끊어질 듯 휘감아 바다로 들어감을 설명한 것이다. 투(鬪)는 두(陡:험하다 높이솟다)와 한가지이다. 이를 묶어, “양곡(暘谷)”과 “불야성(不夜城)”이름자의 함의(含意)는 모두 성산(成山)과 더불어 서로 딱 들어맞는다.

태양이 가장 먼저 이곳에서 떠오르는 것으로 인해, “양곡(暘谷)” 혹 “불야성(不夜城)”으로 불리는 것이며, 이곳에서 일주(日主)를 제사지내는 것이다. 성산(成山)은 지금 성산각(成山角) 혹 성산두(成山頭)로 부르고 있으며, 산동반도 가장 동쪽 끝에 위치하여 황해로 펼쳐들어가, 남쪽으로 영성현(榮成縣)인 영성만(榮成灣)이 임해있다.

여덟은 사시주(四時主)인데, 낭야산(琅邪山)에 제단을 설치했다. 낭야산(琅邪)는 제국(齊國) 동부에 있으니, 이는 세성(歲星)이 운행을 개시하는 지방이다. 낭야산(琅邪山)은 지금의 교남현(㬵南縣) 남경(南境)에 있으며, 황해에 임하여 아래에 항만이 있다. 예(禮)는 융중하게 치루었으니 사(祠)는 곧 제사다.




산동성 태산 정상


제지(齊地) 8신(八神)을 제사함은 황제만이 전적으로 가질 수 있는 독점적 의례였다. 제수 용품은 모두 희생 동물 머리 1두를 사용하며, 무(巫)와 축(祝:박수)의 수는 많을때도 있고 적을 때도 있으며, 규옥(珪玉)과 폐백(幣帛)의 명목(名目)과 수량도 서로 한결같지 않았다.

역사에 전하기를 진시황, 한무제는 모두 일찍이 제지(齊地)에 와서 8신을 찾아 제사를 지냈는데 그들이 머물렀던 풍치좋은 승개(勝槪) 자취가 적지 않다. 제지(齊地)에서 8신제(八神祭)를 지낸 옛풍속이 성행한 것은 제지(齊地)의 경제문화가 무엇보다 발달한 것에 기인한다. 해빈(海濱) 민족으로서의 동이(東夷) 제지(齊地)인은 상상이 많고 환상이 많으며 바다는 광활하고 천공은 높아 도달하지 않는데가 없어, 많은 곳을 숭배하는 풍속을 만들어냈다. “담천(談天)”이라 칭하는 추연(鄒衍)과 진한(秦漢)간 산동성 제지(齊地) 사이의 만 명 이상의 “신선가(神仙家)”는 모두 이곳 환상가의 대표 인물이다.

동이족 국가 노나라, 제나라가 있던 산동성은 공자 맹자가 태어난 곳이라 하여 추로(鄒魯:추는 맹자 출생지)라 하고 그 유풍를 추로유풍(鄒魯遺風)이라 하는데, 산동성 옛 제나라 수도 임치 강태공 신궁을 가면 정통 옛 도가 인물들을 볼 수 있으니 이는 무신(武神)으로 받들어지고 있는 옛 14대 치우환웅 이래 전승된 무가의 전통이 수호지에 등장하는 양산박의 스토리로 남은 것이다.(樂安國 臨濟縣, 東平國 壽張縣에 각기 蚩尤祠가 있다)

아무튼 이곳에 태어난 이들 신선가들은 풍부하고 기이한 상상과 변설로 이러한 문학 예술 창조를 위해 심후(深厚)한 토양을 준비했다. 줄곳 오늘에 이르기까지 애석한 것은 이러한 전통이 비교적 좋게 개발되지 않고 있다는 점인데, 8신을 제사하는 풍속이 바로 그 한 예가 될 것이다.

-태백일사의 “삼한관경본기(三韓管境本紀)”에는 웅씨(熊氏)가 갈라져 나간 연유와 황제(黃帝)의 내력을 적어놓은 대목이 있다. 그는 단군왕조의 외가족으로 300여년 전 쯤의 일가(외척)가 된다고 한다(당시는 모권제) 또 “신시본기”에도 신농(神農)의 족보가 상세히 소개되고 있다. 단군의 어머님이신 웅씨들의 모계집단이 신농씨를 거쳐 황제헌원까지 미쳤다는 줄거리다.

그런데 이 황제헌원의 출생에 대한 일화를 소개한 <신선통감>이라는 책이 기록하기를 헌원의 아버지 계곤(啓昆)은 그의 조상인 신농과 복희씨의 묘를 참배하러 갔다가 북두칠성을 에워싼 휘황한 광채를 보고 돌아온 뒤 부인이 임신하여 24개월만에 하남성에 있는 헌원(軒轅)의 언덕에서 아이를 낳아 이름을 헌원이라고 하였다는 내용이었다.

이 황제헌원이 뒷날 동이(東夷)의 자부선인(紫府仙人)으로부터 삼황내문(三皇內文)이라는 비문(秘文)을 받아 선교(仙敎)와 도교(道敎)의 시조가 되었다고 하는 내용은 이렇게 이어진다. <삼국사기> 신라본기 효성왕 5월조에는 칠성 북쪽에 있는 헌원대성(軒轅大星)을 토성이 범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헌원은 이렇게 별의 이름까지 발전한 것이다.-(『신시본토기(神市本土記)』 아사달 刊 장동균)



*신농이 온갖 풀맛을 보아 의약을 짓고 농사짓는 법과 백곡을 정함으로써 천하만세에 그 은택을 입혔으며 강태공이 제잔금폭(除殘禁暴)의 묘략과 부국강병의 술법(術法)을 전수함으로부터 천하가 그 덕으로 대업을 이루어 왔느니라. 그러나 세상 사람들이 신농의 업적과 태공의 공으로 살아가면서도 그 은덕을 보답지 않고 다만 디딜방아에 ‘경신년 모월 모일’이라 써 붙일 뿐이니 어찌 도의(道義)에 합당하리요. 이제 해원시대를 당하여 모든 신명이 신농과 태공의 은혜에 보답하게 되리라.
*강태공이  십 년 경영으로 삼천육백 개의 낚시를 벌였음이 어찌 한갓 주(周)나라를 일으켜 봉작(封爵)을 얻기 위함이었으랴. 이를 널리 후세에 전하려 하였음이니라.
*강씨는  인류의 시원 성이니 상고시대 동방 배달의 신농씨(神農氏)로부터 시작되니라.  신농의  아버지 소전씨(少典氏)가 강수(姜水)에서 군병 감독의 명을 받고 살았으니 신농씨가 이 곳에서 태어나고 성장하여 성을 강씨로 하니라.  신농의  후손에 강태공은 동방 신교의 도통(道統)을 중국의 한족(漢族)에 전수한 사람이라.<증산도 도전>







330    담론197.동이(東夷), 서하(西夏)적 용봉 2원 연맹-이하(夷夏)일가의 중국민족 구성과 전통문화 탄생의 원시적 기초&화샤(華夏)족의 형성  안원전   2002/11/28  7407
329    안원전의 21세기 담론358. 8仙人 중 유일 女선인 하선고(何仙姑)  안원전   2009/01/31  5346
328    안원전의21세기 담론 343.《서경잡기(西京雜記)》의 작자는 누구인가?  안원전   2006/11/22  9117
327    담론198.「춘추원명포(春秋元命苞)」에 “소전(少典)의 비(妃)는 안등(安登)이니, 화양(華陽)에 유(遊)할쎄, 「예기」 <제법정의>에 이르기를 여산(厲山)씨는 염제라&중동지역이나 이집트의 도자기가 기원전 4-5천년 이전의 중국대륙의 도자기보다 뒤진다  안원전   2002/11/28  8181
326    담론199.신농의 부족이 남부로 스며들어갔을 때는 홍도시대의 일로, 세석기 문화인은 홍도문화인과 더불어 이미 목축, 교역, 건축, 의약을 알고 있었다(서량지)  안원전   2002/11/28  6750
325    담론200.강(姜), 희(姬) 족의 혼구(婚媾:혼인으로 화친) 체결에서 비롯한 홍도문화와 우 도등(牛圖騰)을 숭배한 모계사회 &대륙상고사의 핵심고갱이를 송두리째 캐고 벗겨보니 그 뿌리는 바로 동이 한겨레로  안원전   2002/11/28  7100
324    담론201.홍도와 회도문화는 한가지로 패가리호(貝加爾湖:바이칼호)에서 나와 구석기 말기에 대륙으로 나누어 들어가 발전한 동이족 부족,“야랑자대(夜郞自大)”의 고사  안원전   2002/12/26  6346
323    담론 202. 채도문화와 황제 도읍지 및 제요(帝堯) 도당(陶唐)의 활동공간/’왕래하여 옮겨다니되 일정한 곳이 없으니, 군사들로 에워싸 지키면 곧 도읍지였다(遷徙往來無常處 以師兵爲營衛)‘ 좁아터진 분치 제후국 제요  안원전   2002/12/30  8017
322    담론203.<제왕세기>에 요(堯)의 도읍지는 산서 임분현(臨汾縣) 남쪽평양(平陽),「죽서기년」 요(堯)가 지금의 섬서성 오른쪽 산서성 기(冀)에 거함  안원전   2003/01/07  6954
321    담론 204. 요의 웅거지 산서성 임분:「묵자」 절용중편, 「한비자」 십과편 및 「순자」 왕패편, 양(楊) 주(注) 시자(尸子),5적(狄)은 하나 왈, 월지(月支), 둘 왈, 예맥(濊貊), 셋 왈, 흉노, 넷 왈, 선우(單于), 다섯 왈, 백옥(白屋)이라 하였다.  안원전   2003/01/08  8113
320    담론205요(堯)의 어머니는 바로 동이족 염제 신농씨 가문 진봉(陳鋒)씨의 따님인 경도(慶都)라는 아가씨로 동이족 염제의 7세손  안원전   2003/01/13  6488
319    담론 206. 서량지의 동이족 전욱의 출자& 사마천의 역사왜곡에 대한 정강성과 왕숙, 장자의 직필, 요의 혈통적 배경과 모친 경도로부터의 신비화 작업  안원전   2003/01/13  6494
318    담론207. 제요 방훈시기는 원시사회의 부계씨족 사회 말기단계로, 도처에 부락 규모의 국가가 숲처럼 가득 들어찬“부락방국임립지시(部落方國林立之時)”의 시기  안원전   2003/01/21  6367
317    담론 208. 한무제 유철과 황후가 된, 요(堯)의 고향이자 도읍지 산서성 임분 출생의 일개 기녀, "위자부(衛子夫)"의 러브로망  안원전   2003/01/27  6635
316    담론 209.우 임금 시절에 대한 실루엣-서쪽으로 하남(河南) 서부와 산서(山西) 서남부에서 일어나, 동쪽으로 지금의 하남(河南), 하북(河北) 산동(山東) 3성(省)의 경계지방에 이르렀으며, 남쪽으로 호북(湖北)에 접하고 북으로는 하북(河北)으로 들어가-  안원전   2003/01/27  6116
315    담론210.왕성강(王城崗) 유적지의 발굴을 하(夏) 문화 탐색의 중요 수확으로 여기고 있다.  안원전   2003/01/27  6440
314    담론212.악사(樂師)였던 고수(瞽瞍) 「죽서기년」 원본과 「환단고기」<태백일사>의 요순 선양실체-옛날에 요의 덕이 쇠하니 순이 (요를) 가둔 바 되었다.(昔堯德衰爲舜所囚也  안원전   2003/02/12  7026
313    담론213.대륙의 지나사학도들이 바라보고 있는 요순(堯舜) 선양(禪讓)의 실체-  안원전   2003/02/18  8080
312    담론211.「죽서기년」에 「초어(楚語:초나라가 동이 9족의 국가라는 것은 앞서 밝혔다)」에 이르기를 삼묘(三苗)가 구려(九黎:우리 동이족)의 덕을 거듭 실천하고, 요(堯)가 다시 중려(重黎)의 후예를 길렀는데 옛사람을 잊지 못했다 [1]  안원전   2003/02/21  6772
311    담론163.파촉(巴蜀) 땅은 일찍이 이들 복희씨의 사(蛇) 도등(圖騰) 족이 웅거하여 상고시절에 이름을 얻은 지역이니 파촉의 파(巴:大蛇)는 큰 뱀을 의미하여 「설문(說文)」에 '파(巴)는 충(蟲:동물의 총칭), 혹은 코끼리를 먹는 뱀' [1]  안원전   2003/02/25  6365
310    담론214.(속)요순선양. “요순선양(堯舜禪讓)”설이 실은 전국시대 초기의 묵가(墨家)가 창조한 것  안원전   2003/02/28  7264
309    담론215(속)요순선양,「한비자(韓非子)」 <식사(飾邪)>에 방풍(防風)씨의 군(君)이 늦게 도착하자, 우(禹)가 그를 참(斬)했다”  안원전   2003/02/28  6748
공지    한겨레 비난한 글을 읽고-이승만 동상 국회건립과 세종로 충무공자리 및 (당시보도) 세계에서 가장 큰 남산 81척(56년 이승만 81회 생일을 기념) 동상  안원전   2003/03/06  22190
307    담론216. 단군왕검은 우순에게 명해(天王乃命虞舜) 토지를 나누어 다스리게 하고(分土而治) 군사를 보내어 주둔하여(遣兵而屯) 함께 당요를 정벌하기로 약속하자(約以共伐唐堯) 요의 세력이 곧 꺾여 순에게 의지해서(堯乃力屈 依舜而保命以國讓>  안원전   2003/03/25  7124
306    담론217 단군조선을 비롯한 동이 제족이 하나라를 장악하다-설원(說苑)」<권모편>에 걸왕이 구이(九夷)의 군사를 빌어 쳐들어오자 이윤은 “아직 때가 아닙니다. 저들이 구이의 군사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은 잘못이 우리에게...  안원전   2003/04/11  9320
305    담론218중국 측의 고대사서는 공자의 사서삼경에 의해 그 중추가 부러지고 사마천의 사기에 의해 허리가 잘려나가 그 이후의 중국 측의 대부분의 사료들이 마치 레미콘처럼 서로가 서로를 인용하며 반복해서 돌려댔다  안원전   2003/04/11  5660
공지    동이 대륙상고사 유적지 탐사를 마치고(안원전) 2002.8.16  안원전   2003/04/15  15722
303    담론 219 하 왕조 임금이 덕망을 잃자 이(夷)족이 배반, 걸 왕이 모질게 굴자 여러 이(夷) 족들이 쳐들어 오고, 상 왕조가 쇠약해지자 동이는 중원을 차지  안원전   2003/04/24  6400
302    담론220 춘추와 비춘추, 갑골문에서 말하는 4위(圍)의 정체와 흉노의 정체  안원전   2003/04/24  7467
301    담론221.풍(風)씨 성의 시조인 복희와 여와씨에 대해-풍(風)씨 성을 황웅씨(黃熊氏)라 부른 기록이 또한 「제왕세기」에 나온다  안원전   2003/04/29  7568
300    담론222. 음악과 예는 모두 동이족의 종교적 의식에서 나온 것, 예악(禮樂)을 만든 이(夷)족이 융(戎), 하(夏)족과 융합하여 화하 집단을 만들고 오늘날의 한(漢)족을 만든 것  안원전   2003/05/10  6983
공지     특집기획. 웅장한 동이 대륙사 홍산문화(紅山文化) 대문구(大汶口) 문화 및 용산(龍山)문화의 놀라운 고고학적 실체 국내 최초 완전 공개! [4]  안원전   2003/05/12  23520
298    담론223.요(堯)의 신하로 있다가 순에 의해 유주(幽州)로 귀양을 간 공공(共工)은 한민족 혈통,엄(奄)국과 서(徐) 모두는 영(嬴)씨 성을 가진 소호(少昊)의 후손 백익(伯益)의 후예  안원전   2003/05/21  7361
297    담론224,치우(蚩尤), 공공(共工), 백이(伯夷)는 어떤 민족정신과 민족문명을 수립했는가,주나라 문왕의 시조도 동이족이지만 태공망과 주(周) 왕조와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주공단에 대한 기록 주 왕실- 동이족의 혈통을 계승했음  안원전   2003/06/02  6089
    담론225.<사기>,<한서> 등의 사적에 전하는 산동성의 제지(齊地), 제국(齊國)의 “팔주(八主)”라고도 불리는 “팔신(八神)” 제사 옛 풍속 [1]  안원전   2003/06/10  7128

[1][2][3][4][5][6] 7 [8][9][10]..[16]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