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 :::


  Total : 538 (537 searched) , 1 / 16 pages  

이 름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제 목    담론25. 상해 임시정부의 이승만의 탄핵축출과 민족 자주사학의 기초를 왜곡한 이승만




한편 임시정부 측은 전 국무원 사퇴와 국민대표회를 지원한다는 자기 부정적 결의를 함으로써 극도의 정체성 혼란에 휩싸였던 동시에 당시 국민대표회의 규모와 인원은 이와 반대로 임정의 대부분 인원까지 총망라된 광범위한 규모의 조직으로 발전되었다.

그러나 1923 년 국민대표회가 막상 모습을 갖추기 시작하자 내부적으로 새 임시정부 창조파(북경,시베리아 및 박용만계)와 현 임정 개조파(만주,상해 및 안창호계)로 나뉘어 대립하는 극심한 내부분규에 봉착하게 되었고,

싸움질이나 하고 있는 것을 보다 못한 만주 서로군 정서와 한족회 대표로 참석했던  김 동삼(국민대표회 의장), 배 천택, 김 형식, 이 진산 등이 분쟁을 이유로 소환 통고서를 받고 사퇴하자 막상 국민 대표회는 무장 항쟁주의 주력부대가 빠진 빈 껍데기 조직이 되고 말았다.

결국 창조파가 의장단(윤해)을 차지하면서 국호를 『한(韓)』,연호를 『단군기원』으로 정했지만 개조 파가 회의에 불참하면서 반쪽 조직으로 전락했으며, 급기야  원 세훈, 윤 해, 김 규식, 신 숙 등『한』 정부의 주동인물들은 임시정부 『한(韓)』국의 수도를 해삼위(블라디보스톡)로 옮겨 레닌의 협조를 받고 혹을 떼려다  역으로 추방만 당한 채 혹만 붙이고 뿔뿔이 흩어지고 말았다.    

1910년 합방 초기의 총독관저,남산왜성대에 있는 일본공사관 건물이 총독관저가 되었다.


1922년 상해 임정이 무정부 상태로 돌입했다 함은 바로 임정 대통령이던 이승만이 불신임을 받아 사실상 탄핵된 것을 말한다.

1922년 독립신문 4월 26일자에 의정원이 비공개 회의로 이승만 사임 건을 상정해 토의하면서 이승만에게 사임을 요구하면서 불신임 방침을 통고했으나 거부했으며 이로 인해 6월 17일 12 명 전원일치로 이승만 해임 안을 가결했다고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승만은 승복하지 않고 무 대응으로 버텼다.

그러나 1925년 3월 23일 마침내 상해 임시정부에서는『임시대통령 이 승만 심판위원회』가 열려 이 승만을 탄핵 축출하고 말았다. 탄핵 이유는 미주교포 성금 독점과 정무처리 무능이 주된 이유였는데, 이 승만이 미국에 구미 위원부를 두어 상해 임정과 유리된 채 구미 위원부 만을 통해 독단적인 정무처리를 일삼음은 물론 상해 임시정부로 보내야 할 독립자금을 미국에서 가로채 독단적으로 전용해 쓰고 있는 것이 탄핵의 공식적인 이유였다.

당시 임시의정원에서 탄핵한 <주문>(전문)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초략/...이승만은 외교를 빙자하고 직무지를 떠나 5년 동안 원양일우(멀리 바다 넘어 한구석)에 편재해서 난국수습과 대업진행에 하등 성의를 다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허무한 사실을 제조 간포(刊布)해서 정부의 위신을 손상시키고 민심을 분산 시킨 것은 물론, 정부의 행정을 저해하고 국고수입을 방해하고 의정원의 신성을 모독하고 공결(公決)을 부인하고,

심함에 이르러서는 정부의 행정과 재무를 방해하고, 임시헌법에 의해 의정원의 선거에 의해 취임한 임시대통령으로서 자기의 지위에 불리한 결의라고 해서 의정원의 결의를 부인하고, '한성조직 계통 운운'과 같은 것은 대한민국의 임시헌법을 근본적으로 부인하는 행위다.

이와 같이 국정을 방해하고 국헌을 부인하는 자를 하루라도 국가원수의 직에 두는 것은 대업진행을 기하기 어렵다. 국법의 신성을 보지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순국제현이 명복할 수 없는 바이고, 또 살아있는 충용들이 소망하는 바 아니므로 <주문>과 같이 심판한다.」

탄핵 <주문> 내용만 보아도 이승만이 외교를 빙자해 상해임정에 얼마나 큰 해악을 끼쳤는지는 가히 알만하다. 이 승만 한 사람의 해악만으로도 조선 총독부 관리 전체의 해악보다 크면 컸지 적다 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정도의 편협한 외골수 인간이었음으로 해서 그는 해방 후 심지어 자신의 집권에 방해되는 <반민특위>까지 암살시키려 했으며 종내 해체시킨 것이 아니었겠는가.

참고로 반민특위는 드골의 전후청산에 비하면 조족지혈에 불과한 영장 408건 발부, 305명 체포, 221건을 기소, 사형 1명, 무기 1명, 유기징역 10명의 판결을 내렸으나 그나마 이것도 1950년 봄 이승만에 의해 전원 석방되고 말았다.

교활한 독버섯 이승만의 해악은 한국 독립운동사를 비틀어 왜곡시켰으며  온 민족의 염원이던 해방 이후 건국사를 엉망으로 만들었다. 오늘날 한국인의 가치관을 전도시키는데 불멸의 공헌을 했으며, 한국 근대사를 비틀어놓은 주범은 바로 이 승만이라는 한 불세출의 독버섯 때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민족 자주사학의 기초를 놓았으며 예리한 정통사관을 겸비한 단재 신 채호 선생이 통렬하게 토죄한 인물인 그는 묘청의 난을 토벌하고 수십 만 권의 민족사서를 압수 소각시킨 김부식보다 더 죄가 크다 할 수 있으며 나라를 팔아 넘긴 이 완용 보다 더 큰 해악을 끼쳤다.

이 완용은 36년간 굴욕을 가져다 주었지만 그는 결과적으로 만주벌판에서 외롭게 싸우던 김좌진 및 박 용만 같은 무장항쟁주의 독립운동가들과 사실상 격렬하게 반대선상에 서서 자금줄을 끊어 직접적인 피해를 준 격이 되었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 독립운동의 총 사령탑인 상해 임정에 금전적으로나 조직적으로나 모든 면에서 가장 크게 타격을 주었고 해방이후 일제잔재 청산을 훼방해 민족정기 확립의 결정적인 시기를 놓치게 만든 장본인이 되었다.

그의 그릇된 외교노선으로 인해 혼란에 빠진 상해 임정이 유형, 무형으로 받은 엄청난 피해와 이승만에 실망한 나머지 임정과 아예 인연을 끊고 만주 귀퉁이에서 고립무원으로 혈심을 바쳐 무장 항쟁하던 독립지사들이 유형, 무형으로 받은 피해를 생각하면 송나라때  만고충신 주전파 악비장군을 죽이고 나라를 말아먹은 외교 협상론자(주화파) 간신 진회에 가히 비견할 만하다 하겠다.

뿐만 아니라 이 승만은 초대 한일 외무장관 회담에서 상고시대로부터 본래 우리의 땅으로 주권을 요구해야 마땅했던 대마도를 친일 매국노 이광수의 말을 듣고 일본땅으로 인정해주라고 명령해 영토까지 일본에 넘긴 매국노였다. 이에 대해서는 해방 후 이승만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가진 한일 외무장관 회담과 관련된 한일 외교문서를 확인해 보면 보다 구체적인 자료가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대마도를 넘긴 그의 행동이 토문강(천지에서 발원해 송화강으로 뻗은 송화강 지류) 이북의 백두산 봉우리를 송두리째 중국에 넘긴 김일성과 어찌 다른 점이 있겠는가.

대마도는 백제사가 태안만려도 <일본서기> 「신공기」에서 <시소위지삼한야(是所謂之三韓也)>라 해서 한반도 남단의 삼한과 구별되는 삼한이 바로 대마도에 있었다고 했으며, <환단고기>  「고구려본기」제 6에 보면 대마도 서북쪽에 임나가 있었는데 뒤에 임나가 섬 전체를 통치하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대마도가 「임나」라는 이름으로 통칭되었다고 나온다.

본디 좌호가라(신라), 인위가라(고구려), 계지가라(백제) 등 3가라(加羅)로 나뉘어 통치받던 대마도는 소위 일본서기상의 신공황후에 의해 정벌되어 일본으로 편입되었는데, 후일 일제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한반도 남단의 임나일본부 설치 경영설로 둔갑되었다.

414년에 건립된 광개토왕 비문에도 대마도는 「임나가라」로 명칭되고 있다는 사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주목해 보기 바란다.(<통곡하는 민족혼>  안원전 著 89년 대원 刊 325쪽 참조)

대마도 문제는 상해 임시정부의 역사편찬 작업 때 북방영토문제와 함께 거론 된 바 있으며 해방이후 미 군정하에서 입법위원이었던 허 영관 의원이 "대마도는 조선땅이기 때문에 차제에 환속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는데 처음에는 이 승만도 1948년 8월 16일과 이듬해 1월 8일, 그 후의 연속된 발언을 통해 "대마도가 한국의 도서이니 일본은 반환하라"고 한 바 있었으나 결국은 이 광수의 말을 듣고 일본령임을 인정해 주고 말았다.

1949년 3월 이 문원 의원이 태평양 전쟁에 대한 배상으로 대마도를 반환 받게 하는 내용을 국회결의안으로 제출했으나 골 빈 이 승만 정부의 반대로 관철되지 못했다.

당시 친일파 일색의 이 승만 정부는  확고한 역사의식이 결여되어 있었으므로 당시 일본을 통치하고 있던 연합국사령부 맥아더 사령관에게 끈질기게 요구하질 못해 반환 받을 수 없었다.
  
오늘날 동해를 일본해라 억지 쓰고 독도를 일본 땅이라 하여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후안무치의 일본을 생각해 보라. 오늘 조간지에 일본 시마네(島根)현 일부 주민이 최근 독도로 호적을 옮긴 것이 확인되었다고 큼직하게 발표되었다.

호적을 옮겼다는 사실은 일본정부가 의도적으로 개입하여 독도의 소유권을 주장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독도 소유권에 대한 일본의 집요한 집착과 일본의 적나라한 의도를 보여주는 것이 아닐 수 없다.

독도 하나를 두고도 내 것, 네 것하고 싸우는 마당에 각종 상고사 문헌에서도 우리 땅인 것이 분명한 대마도를 일본령으로 소유권 등기해 준 이 승만이 과연 애국자인지 아니면 매국노인지 삼척동자에게 한번 물어 보라.

오늘날 사가들이 그에 대해 이렇다 할 말 한마디 없이 침묵을 지키며 반벙어리 역사를 연출하고 있는 것도 우습거니와 오히려 이러한 사혼 부재시대를 틈 타 이 승만 추켜세우기 운동을 벌이는 반 4.19적이자 반 헌법적인 작태를 뻔뻔하게 벌이는 미치광이 폭도들과 혼재해 살수밖에 없는 현실은 얼마나 아이러니한가.

다시 한번 말하거니와 헌법정신은 3.1정신과 4.19정신을 이어받은 것이며 또한 4.19 정신은 이 승만에 대한 반 독재, 반 부패, 반 무능 정신이다.

따라서 결론만 말하면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은 반 이승만 정신으로 나라를 세워서 국가를 운영한다는 정신이다.

이러한 점을 헤아릴 수 있는 눈이 있다면 반 이승만 헌법정신을 가진 바로 대한민국의 입법관인 국회의원들이 이 승만 동상건립을 주장하는 것은 아무리 역사혼이 결핍된 세상이라고 하지만 이 승만에게 덕을 본 친일파 후손이나 골빈 미치광이가 아니고서는 그렇게 주장할 수 없는 미친 짓이지 않은가. 
 



  - <일본 최고 국가기관 `독도는 일본과 관계 없다'>(종합)  
  
`독도는 한국 땅' 근거자료 모은 소책자 발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書面 竹島外一島之 義本邦關係無之義ト可相心得事.' <일본국립공문서관 소장 '태정관'(太政官) 문서> "울릉도(당시는 竹島)와 그 외 1개 섬인 독도(당시는 松島)는 우리나라(일본)와 관계없다는 것을 심득(心得.마음에 익힐 것)할 것".

1877년 일본의 최고 국가기관이었던 태정관이 이 전해 일본 내무성이 근대적 일본 지도와 지적도를 작성하면서 `울릉도와 독도를 시마네(島根)현에 포함시켜야 하는가'의 질문에 대한 품의서에 대해 이 같은 요지의 훈령을 내려 보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당시 일본 내무성은 태정관의 결정 훈령을 시마네현에 다시 내려보내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 영토가 아니고(조선영토이므로) 시마네현 지도에서 빼라고 지시했다.

시마네현 의회의 '다케시마의 날' 제정안 선포를 하루 앞두고 15일 공개된 이 같은 일본의 관찬 자료는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더욱 분명하게 증명해 주고 있다.

위의 태정관 문서와 같이 독도가 한국의 땅임을 증명하는 자료를 모은 소책자가 한국어와 영어, 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5개국어으로 번역돼 최근 출간됐다.

이 책자는 일본 시마네(島根)현 의회의 '다케시마의 날' 제정안 선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출간돼 그 의미를 더 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독도연구보전협회와 독도학회가 공동으로 제작한 '우리 땅 독도 이야기'편에 들어있는 것으로, 모두 19페이지 분량으로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 독도의 영유권이 한국에 있다는 사실을 밝히는 각종 고(古)지도와 자료, 해설을 담고 있다.

이 책자는 우리나라 자료 뿐 아니라 17-19세기 무렵 일본측 자료와 2차대전 직후 연합국 자료 등 한국의 독도 영유권에 대한 객관성을 확보한 자료를 많이 포함하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특히 이 책자 6-7페이지는 1876-77년 일본 내무성이 당시 일본의 최고 국가기관이었던 태정관(太政官)에 독도를 일본 영토 지적(地籍)에 포함시킬 것인 것을 질의하고 태정관이 "울릉도.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는 곳"이라며 내려 보낸 일본측 공문서의 사본과 설명을 싣고 있다.

또 1868년 일본에 들어선 메이지(明治) 정부가 이듬 해 외무성에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에 부속돼 있는 시말(始末)'을 조사하라는 항목이 있는 것도 당시 일본의 최고 국가기관이었던 태정관과 외무대신 등이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부속영토'임을 알고 있었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책자는 설명하고 있다.

이 밖에도 14-17페이지에 실린 2차대전 직후 연합국이 작성한 '구 일본 영토 처리에 관한 합의서'의 부속지도에도 '독도는 한국영토'라고 규정돼 있다고 소개하고 있어 독도 영유권에 대한 객관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신용하 전 독도연구보전협회 회장은 "다른 증거자료를 제외하고라도 일본측의 옛자료만 봐도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인 만큼 일본이 독도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가져가려는 것은 반드시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마도 신라 속지' 해외 역사서 존재 2005/03/24 05:30 송고

`대마도 신라 속지' 해외 역사서 존재

日교수가 역사기록 e-메일 통해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병조 기자
= 대마도는 신라의 속지였으며 토지가 척박해  연례적으로 신라의 원조를 받아왔다는
사실을 기록한 해외 역사자료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돼 독도분란 해법과 관련해 주목된다.

  특히 이 사료를 공개한 일본인 교수는
최근 악화되고 있는 독도 영유권  문제와 관련해 감정적 대응 보다는
역사적 근거를 바탕으로 분란을 해소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충고해
양국 국민 사이의 공감대 형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24일 서울대 이현복 명예교수에 따르면
미국 출신의 선교사이자 한국사  전문가인 H.헐버트(Hulbert)씨가
1905년 출간한 `한국의 역사(History of Korea)'에
대마도와 신라의 관계를 보여주는 내용들이 실려있다.

  35쪽 분량의 이 책에는
"It is important to notice that the island of Tsushima,
whether actually conquered by Sil-la or not,
became a dependency of that Kingdom"
(쓰시마<대마도>가 신라에 정복됐든 아니든
그 왕국<신라)의 속지가  됐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기술돼 있다.

  책은 이어
"on account of the sterility of the soil the people of that island]
were annually aided by the government"
(토양이 척박했기 때문에 그 섬<대마도>의 주민들은 연레적으로
정부<신라>의 원조를 받았다)고 기록했다.

  이 책은 일본 구마모토대의 시미즈 기요시 교수(언어학)가
"최근 독도분란이 한일 관계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상황에서
한국 학자와 국민이 이 사실을 알기 바란다"는 내용의 e-메일을
이 교수에게 보내면서 공개됐다.

  시미즈 교수는
"최근 독도문제로 한일관계가 나빠지고 있는데
서로 싸우지만 말고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
때가 때인지라 우리 모두 알아야 할  내용을  한국민에게 알려주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일본이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일삼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감정적 대응보다는 역사적 근거와 기록을 하나라도 더 찾아내는 것이다.
조선이나 고려도 아닌 삼국시대에 신라가 대마도에 대해 실질적 지배를  해왔다는 점은
중요한 역사적 사실이다"며 독도분란의 해법을 제시했다.

  이 책의 저자 헐버트는 1863년 미국에서 태어나 뉴 햄프셔주(州)  다트먼트대학을 졸업한 뒤
1886년(고종23년)에 소학교 교사로 초청받아 한국에 입국한 것을 계기로 한반도와 인연을 맺었다.

  그는 을사늑약 체결 후 고종의 밀서를 들고 미 대통령과 면담을 시도하고
1907년 네덜란드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에서
한국대표단의 호소문을 세계에  알리는  등 한국의 국권 회복운동에 적극 나섰으며
1949년에는 국빈으로 내한했다 병으로  숨져 서울 마포구 양화진의 외국인 묘지에 묻혔다.

cimink@yna.co.kr (끝)








537    안원전의 21세기담론-세상을 본다 미래를 본다를 집필하며  안원전   2002/01/10  9837
536    역사의 대국적인 틀  안원전   2002/01/10  7208
535    담론1.새로운 패러다임-X세대를 구세대로 만든 N세대  안원전   2002/01/16  5867
534    담론 2. 아날로그 일본, 디지털 한국  안원전   2002/01/16  6693
533    담론 3. 세계는 목하 IT 전쟁  안원전   2002/01/16  6615
532    담론4. 이제는 문화와 관광이다  안원전   2002/01/16  7037
531    담론5.라스베가스와 아비뇽과 빠리 샹젤리제 [2]  안원전   2002/01/16  7524
530    담론6. 아비뇽 등 테마도시와 문화예술의 위력  안원전   2002/01/16  6893
529    담론7. 무용, 한복&이면우식 최신식 디자인  안원전   2002/01/16  7378
528    담론8. 사극과 문화산업의 발상의 전환  안원전   2002/01/18  6354
527    담론9.한심한 관광정책, 어문정책과 질서문화 실종  안원전   2002/01/18  6651
526    담론10. 무질서의 문화사적 역사기원을 추적해 본다.  안원전   2002/01/18  5726
525    담론11.조봉암,조용수의 사법살인과 제주 4.3 항쟁의 비극  안원전   2002/01/18  7262
524    담론12. 이승만이 손잡은 친일매판 세력 김성수 한민당과 해방정국의 내막  안원전   2002/01/18  6816
523    담론13.일제 끄나풀 인촌 김성수의 미군정 장악&"이승만은 이완용보다 더 큰 역적놈이다"신채호 선생 [1]  안원전   2002/01/18  7282
522    담론14.공채팔아먹고 미국무부에 신탁통치 요구하고 허위로 가짜 대통령 명함돌리고 하와이 박용만 독립군 재산 네다바이 하다 임정에서 탄핵된 이승만의 죄악 [1]  안원전   2002/01/18  6548
521    담론15.한국의 드골 김구와 매국 비시수반 뻬땡격 이승만 [1]  안원전   2002/01/18  6363
520    담론16.미군정 입법의원 차지한 친일 한민당과 친일파가 장악한 단독총선 의정 [1]  안원전   2002/01/18  5913
519    담론17. 이승만의 허구적 북진통일론과 그 부산물 6.25 및 보도연맹을 비롯한 113만 무고양민 학살 기록 [1]  안원전   2002/01/18  9158
518    담론18.일제하 최대의 독립운동자금원 겸 물산장려운동의 주체인 비밀교단 민족종교 보천교(증산도) [1]  안원전   2002/01/18  7328
517    담론19.적산(敵産) 재산 요리한 이승만, 김성수와 조선일보 이한우 기자의 망언  안원전   2002/01/18  5998
516    담론20. 무장항쟁주의 김구의 상해임정의 외교승리인 카이로 선언과 이승만 외교노선의 허황됨  안원전   2002/01/18  5250
515    담론21.부패,무능,독재의 화신 이승만과 4.19 헌법정신(반부패,반무능,반독재)에 반하는 이승만 동상 건립&방응모 친자 방재선과 양자 방우영 가문의 재산찾기 소송의 내막  안원전   2002/01/18  5960
514    담론22. 박정희 정권의 핵심은 부패,무능 이 승만의 산업건설전무의 조국을 개발독재한 것  안원전   2002/01/18  5709
513    담론23. 불과 한개의 변수인 "민주화"만으로 재단하는 진보수정주의 사관으로 보는 박정희 사관은 잘못된 것  안원전   2002/01/18  5430
512    담론24. 이승만의 추태와 매국노라 지탄한 박용만, 이승만을 비난하고 국무총리를 사퇴한 이동휘& 신채호, 김창숙의 분노와 성토및 탄핵  안원전   2002/01/18  5528
   담론25. 상해 임시정부의 이승만의 탄핵축출과 민족 자주사학의 기초를 왜곡한 이승만  안원전   2002/01/18  5477
510    담론26. 제자 이승만에 대한 서재필의 날카로운 비판-애국을 빙자한 사욕,사재축적한 매국노  안원전   2002/01/20  5546
509    담론27. 국민회를 와해공작,박용만의 은혜를 원수로 갚은 이중인격 이승만과 송건호의 비판  안원전   2002/01/20  5255
508    담론28. 성균관대 초대 총장 심산 김창숙의 이승만 비판과 이승만 동상건립  안원전   2002/01/20  5629
507    종통.추수말복 진법의 상씨름 <<상씨름! 이제 시작 되었을 뿐! has just begun!!! 1> > By 慧光 大仙師  안원전   2020/02/24  1284
506    담론29.악이 선위에 군림하다. 친일지 동아,조선의 원죄  안원전   2002/01/20  5448
505    담론30. 친일언론 조선의 원죄와 장준하의 민주언론치죄  안원전   2002/01/20  5365
504    담론31.해방후 현대사 왜곡의 원죄 이승만과 고 백강 조경한 광복회 회장의 역사왜곡 한탄과 천대받는 국조단군  안원전   2002/01/20  7080
503    담론32 드골주의와 드골식 전후청산  안원전   2002/01/20  5564

1 [2][3][4][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