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8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환화초)남녀 맘대로 낳아 ? 중국오지 신비한 약초 화제



 



남녀 맘대로 낳아 ? 중국오지 신비한 약초 화제


 


 


 


 


 


과연 그럴까...사람의 성을 약으로 조절할 수 있다니...’


30일 저녁 방송을 본 이들은 이런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일부선 `설마 그런 일이...`라며 거짓으로 치부해버릴 듯싶다.
KBS1
‘특파원 현장보고 세계를 가다’가 소개한 중국 잔리촌 이야기가 화제를 뿌리고 있다. 이 마을은 한마디로 아주 특이한 마을이다.
모든 가정의 자녀가 1남1녀로 구성된 것. 세계최초로 가족계획이 완전하게(?) 실현된 마을인 셈이다.














그런데 실은 그 결과가 `태아의 성별을 원하는 대로 결정할 수 있는 약`때문이라는 것이다.
아들이나 딸들만 있는 집에선 귀가 솔깃할 이 잔리촌은 중국 남부에 위치한 오지마을이다.
방송에 따르면 이 마을은 중국 소수 민족 ‘동족’의 거주지이며, 아직도 전통 생활 방식을 그대로 지키며 살고 있다.
취재진이 찾은 잔리촌은 때마침 전통 민속 축제를 맞아 마을 사람들이 한자리에 집결해 있었다. 서술한 대로 집집마다 자녀가 딱 두명이며, 아들딸이 각각 한명씩이었다. 물론 결혼한지 얼마 안된 경우는 제외다.
이 마을을 관할하는 공무원 우웬첸씨는 “아들만 둘이거나 딸만 둘인 집은 전혀 없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주저 없이 “단 한집도 없다”고 답했다.
비밀은 `환화`라는 약초에 있었다. 꽃을 바꾼다는 뜻을 지닌 이 약초를 임신초기에 복용했다는 것.
마을 여자들은 첫 아이는 자연 출산하지만, 둘째의 성별은 첫째와 다른 성별의 아이로 조절해왔다고 주장했다.
산에서 채취한 환화초를 넣고 끓인 물을 하루 3번, 사흘 동안 마시는데, 원하는 성별에 따라 약초의 성분이 다르다고 한다.
방송에 나온 한 마을주민은 “한화초는 임신 3개월 내에 복용해야 약효가 있다”며 “3개월이 지나면 효과가 없다”고 밝혔다.
이 약초는 현재 성분과 효능이 밝혀지지 않았다. 마을에서도 이 약초를 다루는 약사가 따로 있었으며, 이들은 취재진의 약초 촬영을 거부했다. 한화초는 깊은 산속에서 자라는 약초로만 알려져있다.
과연 약초 하나로 남녀의 난자와 정자가 만나 수정되는 순간부터 정해지는 태아의 성별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할까.
이날 방송은 `중국 당국이 10여년 전부터 잔리촌의 출산 비밀을 알았으나 아직까지 이유를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는 말로 의문점을 대신했다.

                 
                                                                                        
                                
                                
 

                                
                                
                                                                
                                
                        
                                                                                                
                                                                        
                        

                
                                        

                        
                                                                        
                        

                                                





606    가야가 세우고 백제가 지배한 일본 (고대국가 백제는 왜 일본의 기원인가?)   안원전    2014/12/31  1675
605    일본 선조는 한국인, DNA 결과 발표   안원전    2014/12/31  1448
604    일본이 대한민국의 영토인 대마도(쓰시마 섬)를 강탈한 만행의 역사를 고발   안원전    2014/12/31  1535
603    일본국채발행의 종말   안원전    2014/12/31  1555
   (환화초)남녀 맘대로 낳아 ? 중국오지 신비한 약초 화제   안원전    2014/12/31  1855
601    힐링콜 푸시동영상 기술   안원전    2014/12/30  1716
600    獨笑(독소)-다산 정약용   안원전    2014/12/27  1716
599     (이 세상이 지금 어떻게 돌아가고 있나)[마크 패시오(Mark Passio)] 제3부   안원전    2014/11/07  1691
598     (이 세상이 지금 어떻게 돌아가고 있나) [마크 패시오(Mark Passio)] 제2-2부   안원전    2014/11/07  1875
597     (이 세상이 지금 어떻게 돌아가고 있나) [마크 패시오(Mark Passio)] 제2-1부   안원전    2014/11/07  1873
596    (이 세상이 지금 어떻게 돌아가고 있나)마크 패시오(Mark Passio) 제1부   안원전    2014/11/07  1715
595    캄보디아 크메르에서 잡힌 고래보다 큰 정체불명 괴물 고기(동영상)   안원전    2014/11/03  1652
594    어부바   안원전    2014/10/27  1498
593    ▣우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없다.   안원전    2014/10/27  1488
592    ▣ 죽음을 넘어선 두 사람의 체온...   안원전    2014/10/27  1777
591    한석봉도 울린 중국의 앵벌이 소녀   안원전    2014/10/27  1673
590    중국 순간이동, 믿기 어려운 사실   안원전    2014/10/26  1716
589    취침전 한잔, 아침 취침 후 2잔의 물-하루 8잔의 물   안원전    2014/10/26  1537
588    가장 으시시한 20곳/ 20 Creepiest Places in the World   안원전    2014/10/26  1547
587    5 Most Incredible Sideshow Freaks   안원전    2014/10/26  1472
586    두 얼굴 아기 Baby born with two faces, four eyes, two noses, two mouths   안원전    2014/10/26  1602
585    우리 민족이라면 누구나 한번씩 꼭 봐야 될 영화-소리굽쇠   안원전    2014/10/26  1619
584    13세 탈북소년이 피눈물로 쓴 수기   안원전    2014/10/26  1498
583    '힐링' 김창완, 젊은이들에 고함 "어른들 너무 믿지 마"   안원전    2014/10/26  1792
582    정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토대로 만든 위안부 만화 "문신   안원전    2014/10/26  1707
581    ‘페북’ 덕분에 30년 전 첫사랑과 결혼…감동 사연   안원전    2014/10/26  1815
580     (<실화>어느 원한)병신같은 친구...결국 자살했습니다   안원전    2014/10/22  2205
579    神化 - 유신 진화의 종착역   안원전    2014/10/21  1803
578    신세계질서를 추진하는 뉴에이지 신지학회의 심볼   안원전    2014/10/21  2098
577    장미십자회 신비주의 기독교   안원전    2014/10/21  2174
[1][2][3][4][5][6][7] 8 [9][10]..[28]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