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6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빗나간 화살

빗나간 화살


 


 












 


빗나간 화살


 


천석꾼 부자 고첨지는 성질이 포악하고


재물엔 인색한 수전노라 고을 사람들의


원성이 자자해 원통함을 풀어달라는


민원이 수없이 관가에 올라갔지만


그의 악행은 날이 갈수록 더했다.


 


고첨지는 산삼이다, 우황이다, 온갖 진귀한 것들을


구해다 사또에게 바쳐서 사또를 한통속으로


만들어 놓았기 때문이다.

어느 날 아침,


고첨지네 말 한 마리가 없어져 집안이 발칵 뒤집혔다.


집사와 하인들이 온 고을을 뒤지며 수소문 끝에


용천다리 아래 거지떼들이 간밤에 잡아먹어 버렸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날 밤,


뚜껑이 열린 고첨지가 손수 횃불을 들고 용천다리


아래로 가서 거지들의 움막집에 불을 질렀다.


불길은 하늘로 치솟고 뛰쳐나오는 거지들을


고첨지네 하인들은 몽둥이찜질을 했다.


집으로 돌아와 아직도 화가 덜 풀려 약주를


마시고 있는 고첨지 앞에 안방마님이 들어와 앉아 “


저는 한평생 영감이 하는 일에 한마디도


간여하지 않았습니다.


영감이 몇 번이나 첩 살림을 차릴 때도!
“어흠, 어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고첨지가 천장만 쳐다보고 있는데


“이번엔 제 말 한마디만 들어주십시오.

“뭣이오?


“그들이 오죽 배가 고팠으면 말을 잡아먹었겠습니까?


그리고 이 엄동설한 밤중에 그들의 움막집을 태우면


그들은 모두 얼어 죽습니다.


제 소원 한번만 들어주십시오.


천하의 인간 망종 고첨지도 가슴속에 한 가닥


양심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움막집을 날려버리고 강둑에서 모닥불 가에


모여 달달 떨고 있는 거지들을 집으로 데려오게 했다.


여자와 아이들은 찬모 방에 들여보내고


남정네 거지들은 행랑에 넣었다.


고첨지가 행랑 문을 열어젖히고 들어가자 발 디딜


틈 없이 빼곡히 앉은 거지들이 또 무슨 낭패를 당할까


모두 고개를 처박는데


“말고기 먹고 술 안 마시면 체하는 법이여.


거지들이 어리둥절 머리를 들자 술과 안주가 들어왔다.

아녀자들이 모여 있는 찬모 방엔 밥과 고깃국이 들어갔다.


그날 밤 고첨지는 거지들에게 술을 따라주고


자신도 몇 잔 받아 마시며 거지가 된 사연들을 물어봤더니


코끝이 시큰해졌다.


“우리 집에 방이 많이 있으니 겨울을 여기서 나거라.


봄이 오면 양지바른 곳에 집들을 지어줄 터이니.


행랑은 울음바다가 되었고 소식을 전해들은


찬모 방에서도 감격의 울음이 터져 나왔다.


 


안방에서는 마님의 울음이 터졌다.


“영감, 정말 대인이십니다!

눈이 펄펄 오던 날


마실 가던 고첨지가 노스님을 만났다.


노스님이 눈을 크게 뜨고 고첨지를 자세히 보더니


 


“관상이 변했소이다. 화살이 날아와


아슬아슬하게 목을 스치고 지나가리다.


고첨지는 빙긋이 웃으며 “안 죽겠네.


 


어느 날 밤,


고첨지네 행랑에서 떠들썩하게 거지들이 새끼 꼬고


짚신 만들고 가마니를 짜는데 행색이


초라한 선비 하나가 들어오더니


“고첨지라는 못돼 먹은 인간이 온갖 악행을 다한다는데


여기는 당한 사람이 없소이까?

이튿날 새벽,


사또가 헐레벌떡 고첨지를 찾아왔다.


“고첨지 큰일 났소. 어젯밤 암행어사가 당신 집


행랑방에서 거지떼들에게 몰매를 맞고 주막에 누워 있소.


의원이 그러는데 크게 다치지는 않은 모양이오.


의원이 진맥을 하다가 마패를 보고 내게 알려준 거요.

얼마 후 고첨지는 임금이 하사한 큰 상을 받았다.


 


“부인, 이 상은 부인의 것이오. 소인의 절을 받으시오.



“영감, 왜 이러십니까.


 


고첨지네 집에서는 3일 동안 잔치가 벌어졌다.


 






 






666     (2013년도자료)반인반돈(半人半豚) 저팔계- 인간 닮은 돼지인가 돼지닮은 인간인가   안원전    2015/10/06  1518
665    활화산 용암분출 분화구   안원전    2015/10/06  948
664    교통사고로 죽은 포항공대생의 동생 실화   안원전    2015/10/01  1155
663     맹구우목(盲龜遇木)   안원전    2015/09/13  1261
662    모가디슈의 형제   안원전    2015/09/05  915
661     고무신집 딸 손 미덕(태인초등58회)   안원전    2015/09/05  1462
660    ◈— 나는 꼴찌였다...   안원전    2015/08/29  967
659    사람의 감옥   안원전    2015/08/28  842
658    타면자건唾面自乾   안원전    2015/08/28  1004
657    폴리포닉 오버톤-동시에 두가지 음 내는 여인   안원전    2015/08/25  924
656    농부와 빵집 주인   안원전    2015/08/22  928
655    스플랜디드!   안원전    2015/08/20  845
654    절개있는 아름다운 기생이야기   안원전    2015/08/10  1391
653    목숨을 나누는 친구   안원전    2015/08/10  925
652    조선왕조 500년-서울대 허성도 교수   안원전    2015/08/09  1616
   빗나간 화살   안원전    2015/07/27  1026
650    남녀의 사랑공식   안원전    2015/07/26  997
649    두고온 조끼   안원전    2015/07/10  1143
648    황대감의 유언   안원전    2015/07/10  1308
647    마하트마 간디의 묘비에 적힌 일곱가지 사회악   안원전    2015/06/26  1155
646    노신사   안원전    2015/06/24  1056
645    여인에게 회초리 맞은 선비 이야기   안원전    2015/06/19  1449
644    믿거나말거나-바닷물은 공룡오줌   안원전    2015/05/31  1314
643    건달바 세계의 소식   안원전    2015/05/30  1236
642    36세로 요절한 어느 영국인의 감동 실화 -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안원전    2015/05/23  1341
641    ♧어머니의 편지♧   안원전    2015/05/13  1689
640    韓亨祚의 고사성어 산책 - 胡 蝶 之 夢   안원전    2015/05/11  1797
639    나치 독일군에 홀로 맞선 18세 女간호사 크세니아   안원전    2015/05/08  1475
638    보리깜부기 뽑아먹든 시절 (文學世界 수필 등단작품)   안원전    2015/05/05  1607
637    퇴계 이황의 마음공부법   안원전    2015/04/14  1813
[1][2][3][4][5] 6 [7][8][9][10]..[28]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