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4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독립운동가 이회영 가문
http://onion02.tistory.com/689






      형제들 모두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경우는 세계를 통틀어 드물다고 하네요.

      더구나 6형제들이
      이런 모습을 보여준건
      세계 모든 역사를 통틀어
      우당 이회영 선생 일가가 유일하다고 합니다

      첫째
      [첫째(이건영),이건영의 둘째아들(이규면)은
      신흥학교 졸업 뒤
      머나먼 중국땅 상해에서 독립운동하다 병사.

      이건영의 셋째아들(이규훈)은
      만주에서 독립운동한뒤 귀국,
      국군 공군대위로 복무중 한국전쟁때 실종.]

      둘째
      [가장많은돈을 보탠 둘째(이석영)는
      중국빈민가를 80의 나이에 떠돌다 굶어죽음,

      이석영의 장남(이규준)은
      김원봉의 의열단원으로 이해명과 함께
      밀정 김달하와박용만을 암살하고 한구(漢口)에서
      독립운동하다 20대 나이에 병사.]

      셋째
      [셋째(이철영)는
      신흥학교 교장을 맡아 일하다 병사]

      넷째
      [모든계획에 중심에섰던 넷째(이회영)는
      일흔이 다되어가는 나이에
      독립활동하다 걸려 모진고문끝에 숨짐.
      그 일족이 모두 절멸

      이회영의 둘째아들(이규학)은
      사촌 이규준과 함꼐 밀정 암살가담.

      이회영의 셋째아들(이규창)은
      친일파 암살사건으로 경찰에 체포,
      13년의 징역을 살고 광복뒤 석방.]

      [유일하게 살아남아
      해방을 본 다섯째(이시영)는
      독립후
      김구선생님 옆에서 눈물을 흘리며
      초대부통령이 됨.
      하지만 이승만의 전횡에 반대하며
      결국 국민방위군사건,거창양민 학살사건등
      이해할수없는 1인 천하 독재만행에 항거
      부통령직 사임.]

      막내
      [막내(이호영)는
      만주북경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1933년
      소식이 끊김.

      이호영의아들 이규황,이규준도 함께 실종
      ( 몰살당한걸로 추정 )]
      - - - - - - - - - - - - - - - - - - - - - - - -

      눈을 감는 순간.
      예순여섯 노인 이 회영이 답 했다.

      예순여섯 의 일생으로 답 했다.



      아! ~~
      무슨 말이 필요한가요?

      온 가족이
      나라를 위해
      헌신 하심과 그 숭고한 정신!
      진정, 진정으로 고개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남은 가족분들에게
      국가가 최고의 대접을 해 드려야 되는것 아닌가요?

      그러나 그렇지 못한 현실!

      아! ~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가족의
      남은 여생에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함께 하시기를,

      그리고....
      후 일에,  
      크신 보상이 있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드려 봅니다.





726    [건강]참기름구강법- 돈 안들이고 고질병 치료   안원전    2016/01/07  1285
725    老馬之智 : 늙은 말의 지혜.   안원전    2016/01/07  1284
724    '세계를 감동 시킨 이야기' 모가디슈의 소년   안원전    2016/01/05  990
723    대한민국 전 세대에 걸쳐 걸려 있는 집단최면   안원전    2016/01/01  1225
722    생로병사의 비밀 발을 자극하라   안원전    2015/12/31  1090
721    빈공간   안원전    2015/12/31  1073
720    연필로 그린 겨울 풍경 작품-그루지야(Georgia)출신 Guram Dolenjashvili   안원전    2015/12/31  1196
719    우분트 (UBUNTU)   안원전    2015/12/31  1159
718    죽고 죽이는 살벌한 전투 속…크리스마스의 기적   안원전    2015/12/25  2007
717    명화 까뜨린느 드뇌브의 <마지막 열차>   안원전    2015/12/21  1083
716     빠뜨리샤 까스, 몽메까뫄 이하   안원전    2015/12/20  1209
715    빈공간   안원전    2015/12/19  1227
714    제목 : 어느 작가의 인생 교훈   안원전    2015/12/19  1195
713    바다 괴물 개 삼키는 영상   안원전    2015/12/18  1077
712    우리나라 성씨 인구수 [9]   안원전    2015/12/16  1976
711    홍사중의 一筆揮之   안원전    2015/12/16  1188
710    빈공간   안원전    2015/12/15  1194
709    한 잔의 우유-하워드 켈리박사   안원전    2015/12/08  1249
708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안원전    2015/12/08  1256
707    판사의 현명한 판결   안원전    2015/12/08  1121
706    영웅들의 지혜   안원전    2015/12/08  1208
705     [역사에서 배우는 부자들의 철학] 우당 이회영 선생과 6형제   안원전    2015/12/07  1694
   독립운동가 이회영 가문   안원전    2015/12/06  1254
703    빈공간   안원전    2015/12/06  1109
702    구한말 조선을 바라본 ‘긍정의 눈’   안원전    2015/12/06  948
701    감동적인 형제의 나라!   안원전    2015/12/06  1112
700    눈물의 룰라   안원전    2015/12/06  1092
699    죽은 딸이 7개월 만에 친정나들이…   안원전    2015/12/04  1445
698    K라는 초등학교 여교사가 있었다   안원전    2015/12/02  1088
697    빈공간   안원전    2015/11/22  1099
[1][2][3] 4 [5][6][7][8][9][10]..[28]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