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4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구한말 조선을 바라본 ‘긍정의 눈’

구한말 조선을 바라본 ‘긍정의 눈’

  

英 데일리메일 특파원 프레드릭 매킨지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매킨지는 열등한 민족(일본)이 우월한 민족(한국)을 잠시 지배할 수는 있으나 동화시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고 확신했다.




“한국의 민족성에는 무서운 잠재력이 있다.”



영국인 신문기자 프레드릭 매킨지만큼 확신에 찬 목소리로 한국의 잠재력을 확신했던 사람도 없을 것이다.

그는 1900년대 초반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의 특파원으로 두 차례 한국에 와서 러일전쟁과 3·1운동을 취재한 뒤 ‘대한제국의 비극’(1908년)과 ‘한국의 독립운동’(1920년) 등의 책을 남겼다.





○ ‘주체적 존재, 한국인’



매킨지는 ‘대한제국의 비극’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짧은 기간 한국을 돌아본 사람들은 사회적인 모순만을 보게 돼 반감과 공포로 가득 차게 된다.

그러나 한국 사람들을 좀 더 알게 되면 그들이야말로 친절하고 악의를 모르며, 천진난만하고 진리를 탐구하며, 또 매우 사랑스럽고도 정을 느끼게 하는 성품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것은 내 생생한 경험담이다.

(중략)

나보다도 한국인을 더 잘 아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내 생각이 조금도 틀림없다는 걸 알게 된다.

한국인은 기회만 주어지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의 책에는 사동(使童·잔심부름 하는 아이)과 의병, 개화파 지식인과 보수적인 정치인에 이르기까지 각계각층 한국인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망국의 유민으로 살기보다는 차라리 자유민으로 죽는 게 낫다”고 외치는 의병들, 인간의 존엄성과 민주주의를 토론했던 독립협회의 젊은이들.

이들은 서구인과 동등하게 인류의 가치와 진보에 대해 스스로 사고하고 행동할 줄 아는 주체적 존재였다.



매킨지는 잠재력이 무한한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해 가자 참을 수가 없었다.

“일본은 애초부터 한국인을 경멸했다. 나무꾼이나 지게꾼으로 밖에는 쓸모가 없는 사람들로 만들려고 했다.

한국인의 민족적 이상을 말살시켜 일본인으로 만들되 지배계급과는 다른 열등한 일본인으로 만들려고 했다.”



일본은 유럽과 미국에서 자신의 명분을 옹호해 줄 ‘박수부대’를 끌어 모았다.

일제 통치에 항거하는 한국 의병은 ‘폭도’로 몰아갔다.

한국을 찾는 서양 언론인들은 일본에 매수돼 본국으로 돌아가면 일본을 칭송하고 한국을 경멸하는 기사를 쓰기 일쑤였다.

국제사회는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에 대해 큰 호감을 가졌다.

시어도어 루스벨트 당시 미국 대통령은 을사조약의 강제성을 잘 알았지만 “일본의 환심을 사기 위해 안달이 나 있었고, 교묘히 한국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거부”하며 ‘한국은 자치가 부적절한 민족’이라고 확신했다.

영국도 일본에 동조했다. 영국 정부는 각국 통신원들에게 친일적 태도를 견지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이 때문에 매킨지가 일본의 만행을 고발하기 위해 쓴 한국 의병 종군기도 신문에 실리지 않았다.





○ 강인한 기질과 정신



필자는 한 약소민족에게 가해지는 세계의 ‘폭력’에 대해 제3국의 시민이 이렇게 분노에 찬 목소리로 저항하는 글은 읽어 본 적이 없다.

매킨지의 글에서는 압제에 고통 받는 식민지인의 피와 목소리가 생생히 흘러나온다.

그는 강자끼리 뭉쳐 자신의 이익에 따라 약자를 무시하는 세계 권력의 메커니즘에 분노했다.



매킨지가 한국인에게 무서운 잠재력이 있다고 본 것은 군사력이나 근대적 과학기술 같은 물질의 측면이 아니었다.

그것은 한국인의 기질과 강인한 정신이었다.

“일본인은 한국인의 성격이 예상하지 못한 정도로 끈질기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한국인의 무표정한 얼굴 밑바닥에는 그들만의 어떤 단호한 정신력이 깔려 있었던 것이다.

일본인은 한국인을 동화하는 데 성공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한국인의 민족성을 되살리는 데 성공한 셈이다.”



매킨지는 주저하지 않고 이렇게 말했다.

“피압박 민족(한국)보다 더 열등한 민족(일본)이 4000년 역사를 가진 민족을 동화시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

일본은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는 반면 한국인은 과소평가한다.”







박수영 작가·스웨덴 웁살라대학교 역사학석사 feenpark@paran.com



출처 : 동아일보 2011-08-13

http://news.donga.com/3/all/20110812/39505841/1







726    [건강]참기름구강법- 돈 안들이고 고질병 치료   안원전    2016/01/07  1285
725    老馬之智 : 늙은 말의 지혜.   안원전    2016/01/07  1284
724    '세계를 감동 시킨 이야기' 모가디슈의 소년   안원전    2016/01/05  990
723    대한민국 전 세대에 걸쳐 걸려 있는 집단최면   안원전    2016/01/01  1225
722    생로병사의 비밀 발을 자극하라   안원전    2015/12/31  1091
721    빈공간   안원전    2015/12/31  1074
720    연필로 그린 겨울 풍경 작품-그루지야(Georgia)출신 Guram Dolenjashvili   안원전    2015/12/31  1197
719    우분트 (UBUNTU)   안원전    2015/12/31  1159
718    죽고 죽이는 살벌한 전투 속…크리스마스의 기적   안원전    2015/12/25  2007
717    명화 까뜨린느 드뇌브의 <마지막 열차>   안원전    2015/12/21  1083
716     빠뜨리샤 까스, 몽메까뫄 이하   안원전    2015/12/20  1209
715    빈공간   안원전    2015/12/19  1227
714    제목 : 어느 작가의 인생 교훈   안원전    2015/12/19  1195
713    바다 괴물 개 삼키는 영상   안원전    2015/12/18  1078
712    우리나라 성씨 인구수 [9]   안원전    2015/12/16  1977
711    홍사중의 一筆揮之   안원전    2015/12/16  1188
710    빈공간   안원전    2015/12/15  1194
709    한 잔의 우유-하워드 켈리박사   안원전    2015/12/08  1249
708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안원전    2015/12/08  1256
707    판사의 현명한 판결   안원전    2015/12/08  1121
706    영웅들의 지혜   안원전    2015/12/08  1208
705     [역사에서 배우는 부자들의 철학] 우당 이회영 선생과 6형제   안원전    2015/12/07  1694
704    독립운동가 이회영 가문   안원전    2015/12/06  1255
703    빈공간   안원전    2015/12/06  1110
   구한말 조선을 바라본 ‘긍정의 눈’   안원전    2015/12/06  948
701    감동적인 형제의 나라!   안원전    2015/12/06  1112
700    눈물의 룰라   안원전    2015/12/06  1092
699    죽은 딸이 7개월 만에 친정나들이…   안원전    2015/12/04  1445
698    K라는 초등학교 여교사가 있었다   안원전    2015/12/02  1088
697    빈공간   안원전    2015/11/22  1099
[1][2][3] 4 [5][6][7][8][9][10]..[28]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