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2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송혜영 입력 2017.03.04 16:


출처: 스탠포드 대학교(Stanford University)
뇌 임플란트를 받은 사람의 타이핑 속도가 기존보다 4배나 빨라졌다. 뇌 임플란트 기술은 뇌에 미세 전극을 이식, 뇌 속에서 발생하는 생체 전기 신호를 컴퓨터로 해석하는 기술이다.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기술의 한 종류다. 기술이 발전되면 루게릭병 등으로 신체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의사소통을 좀 더 자유롭게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스탠퍼드대 의대 연구팀은 최근 이라이프 저널에 뇌 임플란트로 분당 8개의 글자를 타이핑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최초의 뇌 임플란트 시험에서 환자가 단어당 30초 걸리던 연구보다 4배나 빨라진 속도다.

시험 참가자 가운데 한 명은 척추 손상으로 마비가 된 64세 환자였다. 그는 분당 8개의 글자를 다소 빠른 속도로 타이핑했다. 그는 `날쌘 갈색 여우는 게으른 개를 뛰어넘는다(The quick brown fox jumps over the lazy dog)`라는 문구를 복사하고 타이핑했다. 이 문구는 알파벳 26자가 모두 포함돼 있어 타자기, 컴퓨터, 자판 등을 테스트할 때 많이 사용되는 표현이다.

제이미 헨더슨 스탠퍼드대 의대 신경외과의사는 “스마트폰에서 표준으로 사용되는 문자 자동완성 소프트웨어(SW)를 포함해서 사용자 경험(UI)을 개선하면 타이핑 속도는 더욱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스탠포드 대학교(Stanford University)
출처: 스탠포드 대학교(Stanford University)
연구팀은 일명 루게릭병이라 불리는 `근 위축성 측삭경화증(ALS)`에 걸려 뇌 임플란트를 받은 또 다른 환자에게 `그랜드캐니언 여행을 갔을 때 무엇이 가장 좋았냐`는 질문을 했다. 그는 생각만으로 자유롭게 타이핑을 치며 “나는 아름다움을 즐겼다”고 답했다.

뇌 임플란트 시술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 닉 램지 의대 교수팀은 루게릭병에 걸린 `하네케 드 브라우너`를 대상으로 뇌 임플란트 수술을 했고, 컴퓨터에 의사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램지 교수는 2015년 10월 환자의 두개골을 열고 뇌의 운동피질 영역에 작은 전극을 이식한 후 환자 가슴에 이식한 무선 송신기를 이 전극과 연결했다. 송신기는 외부 PC와 연결됐다. 뇌에서 발생한 미세한 전기 신호를 컴퓨터로 보낼 수 있는 구조다.

환자가 선택하려는 글자를 떠올리면 뇌에서 그에 반응하는 전기 신호가 발생한다. 컴퓨터는 그 신호를 읽어 들여서 해석하는 것이다. 그러나 뇌 운동피질에 전극을 연결했다고 바로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 뇌에서 발생하는 어떤 신호가 특정 움직임을 만들어 내야 한다. 이 때문에 환자는 긴 시간의 연습이 필요하고, 실제 자신의 뇌파로 컴퓨터 화면에 글자를 입력하는 데에는 상당한 노력을 해야 한다. 최초로 성공한 드 브라우너는 이 시스템에 완전히 적응하는데 197일이 걸렸고, 알파벳 한 글자를 표현하는 데에도 30초가 소요됐다.

그동안 루게릭병을 비롯한 사지 마비 환자는 눈을 깜빡이거나 눈의 움직임을 읽는 `아이트래커`로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나 아이트래커는 사용 때 적절한 조명이 필요해서 실외나 자연에서는 사용에 불편함이 많았다. 그래서 나온 것이 뇌 임플란트 수술이다.

과학계는 뇌 임플란트는 루게릭병이나 뇌졸중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 등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시스템 적응에 수개월 이상 훈련이 필요하지만 한 글자를 표현하는데 드는 시간이 빨라지는 등 다양한 사례 연구와 추가 기술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뇌에 더 많은 전극을 이용하면 더 빠르고 정교한 뇌 임플란트를 만들 수 있고, 신호 해석의 정밀도도 높아질 수 있다.

지난해에는 스위스 취리히공대 연구진이 척수 신경 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원숭이를 다시 걸을 수 있도록 하는데 성공했다. 무선 송수신으로 뇌의 전기 신호를 직접 다리 근육으로 보내는 방법을 사용했다. 인간의 뇌 신호 해독은 훨씬 복잡한 문제지만 마비질환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다. 미국 듀크대 의대는 원숭이 뇌파로 휠체어를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실험을 성공하기도 했다.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의 2015년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BCI 시장과 몸 속에 사용하는 신경보철물 시장 규모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년에는 각각 14억6000만달러, 4억60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BCI(Brain Computer Interface) 시장은 2014~2020년 연평균 성장률이 11.5%로 예상된다.

현재까지는 기술이 루게릭병 같은 사지 마비 질환 등의 치료와 장애 극복에 쓰이고 있다. 기술이 더 발전돼 일반인에게도 적용되면 인간 능력을 초월하는 `슈퍼 인간`이 언젠가 나타날지 모를 일이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786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6/04  1777
785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안원전    2017/05/21  1500
784    탈모·흰머리 치료 가능할 '줄기세포' 찾았다   안원전    2017/05/08  1122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안원전    2017/03/04  1231
782   비밀글입니다 보관 기록(대원)및 기타   안원전    2017/02/20  10
781    아홉살 낙서범   안원전    2017/02/20  1235
780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안원전    2017/01/24  1436
779    전신마비 환자 뇌에 신경칩 넣었더니..   안원전    2016/12/25  1554
778    인간 수명 500세로 늘리겠다는 구글..   안원전    2016/12/25  1492
777     국학대사 지셴린이 선정한 고전 148구절   안원전    2016/12/25  5161
776    정동하, 김재희   안원전    2016/06/29  2829
775    집에서 간단히 하는 간 청소   안원전    2016/05/31  2740
774    13세 김성한 군 초능력&엄신   안원전    2016/05/20  2868
773    모티베이터   안원전    2016/05/13  2849
772    정신만 차리면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산다   안원전    2016/05/04  1670
771    '인간의 능력은 어디까지일까   안원전    2016/05/04  1398
770     [줄리아 투자노트]부자들의 선택 VS 가난한 사람들의 선택   안원전    2016/05/01  1848
769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봐야할 영상'   안원전    2016/05/01  982
768    좋은 안약을 추천합니다   안원전    2016/04/29  1296
767    6수의 신비   안원전    2016/04/28  1090
766    한국 VS 일본 VS 중국 웃읍시다   안원전    2016/04/26  1131
765    자연의 신비... 뇌신경 vs 광활한 우주 “놀랍도록 닮았다"   안원전    2016/04/23  1385
764    소리에 숨겨진 비밀   안원전    2016/04/23  1331
763     85세 옹의 시력 좋아지는 비결&말기암 기공치료   안원전    2016/04/22  1239
762    현존 일본 전범기업 명단   안원전    2016/04/20  2199
761    대통령 선거의 비밀   안원전    2016/04/16  909
760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그는 권력욕에 미쳐서 친일파와 손잡고, 민주주의를 짓밟고...   안원전    2016/04/14  905
759    미국 경제가 붕괴 중이라는 증거! (피터김)   안원전    2016/04/10  1682
758    기밀해제, 극비문서. 제02부 마오쩌둥: 역사 다큐   안원전    2016/04/09  1040
757    '한미약품 대박신화의 비밀- 어리석은 믿음의 결말'   안원전    2016/04/04  1142
[1] 2 [3][4][5][6][7][8][9][10]..[28]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