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16 , PAGE : 2 / 28 , CONNECT : 0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국가부채 1천조, 가계부채 1천조, 북한리스크 1천조

MB의 유산 (1,2,3부)- 4대강, 단군이래 최대 '돈잔치'

http://blog.naver.com/chn1024/70189968952




이명박의 미르재단 청년창업재단 5천억 모금 목표에


퇴임 전 은행권에 4천5백억 긁어모아 퇴임후 5백억 더 요구해


http://dramastory2.tistory.com/4676




        

확대           축소        
중앙 공기업들이 지난해 발행한 채권 발행 규모가 100조원을 넘으며 사상 최대를 기록, 공기업 부실화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작년 중앙 공기업 채권 발행액은 총 105조7천84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의 71조7천415억원보다 무려 47.5%나 급증한 규모이자, 한해 채권 발행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참여정부 마지막해인 2007년에 26조8천768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MB정부 마지막해에 무려 4배 가까이 폭증한 셈이다.

이 수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시장형 공기업과 예금보험공사 등 일부 준정부기관을 포함해 특수채를 발행하는 약 30개 공공기관만 대상으로 집계한 것이어서, 지방공기업까지 포함할 경우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작년에는 예금보험공사 24조8천억원, 정책금융공사 21조4천억원, 한국주택금융공사 20조8천억원 등 금융공기업의 채권 발행이 특히 많았다. 주택·토지를 담보물로 발행되는 채권인 주택저당증권(MBS) 등이 포함된 주택금융공사는 성격이 다르나, 예금보험공사 등의 채권 발행 급증은 부실저축은행 부실 등을 떠맡았기 때문이다.

또한 LH공사가 11조5천억원, 한국전력공사가 8조원에 달하는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 LH공사는 138조원의 부채에 대한 이자를 내기 위해, 한전은 전기요금 동결에 따른 영업손실 때문에 채권을 발행해야 했다.

특히 LH공사는 2006년  50조4천억원이었던 부채가 지난해말 13781천억원으로 늘어날 정도로, MB정권 들어 MB 대선공약인 보금자리 주택사업 등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가장 급속히 부실화됐다.

그밖에 한국도로공사 2조9천억원, 한국가스공사 1조9천억원, 코레일 1조6천억원 등 여타 공기업 부채도 빠르게 늘었다. 특히 코레일은 최근 용산역전재개발사업이 좌초되면서 자본 잠식까지 우려되는 위기에 직면해 앞으로 부채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채권 발행액에서 만기액을 뺀 순발행 역시 최근 6년 연속 급증했다.

2006년에는 순발행이 마이너스(-) 6조원이었으나 2007년에는 순발행 규모가 15조원을 기록한 이래 MB정권 들어 2008년 29조원, 2009년 51조원, 2010년 43조원, 2011년 24조원에 이어 지난해 순발행액이 54조원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하기에 이르렀다.

순발행 규모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공기업 부채가 늘었다는 의미로, 이는 사실상 지급보증 의무를 지고 있는 국가의 부채가 그만큼 늘었음을 의미한다.

특히 MB정권 시절에 공기업 부채가 급증한 것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재정적자를 숨기기 위해 4대강사업, 보금자리주택, 공공요금 동결 등의 정책에 따른 재정 부담을 공기업으로 전가시켰기 때문이다.

이처럼 재정적자를 공기업에 전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말 정부부채는 MB정부 5년내내 재정적자를 기록하면서 445조9천억원으로 폭증했고, 중앙공기업 부채도 442조원으로 급증했으며, 지방 공기업 부채도 70조원대로 늘어났다.

유사시 정부가 책임져야 할 사실상의 국가부채가 1천조원에 육박한 셈이다.

여기에다가 MB정권 시절 1천조원으로 폭증한 가계부채까지 합할 경우 민간과 공공부문 부채만 2천조원대에 달하는 셈이다. 일부 외국 투자가들은 이밖에 북한 급변시 한국경제가 감당해야 할 재정부담이 1천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면서 한국이 '트리플 1천조의 위기'를 어떻게 슬기롭게 관리·극복할지에 한국의 미래가 달렸다는 경고 섞인 전망을 하고 있기도 하다.

MB정권에게 가장 혹독하게 물어야 할 책임은 국가부채와 민간부채, 그리고 한반도 리스크를 모두 증대시키면서 한반도 공동체를 '구조적 재앙' 위기로 몰아넣은 대목인지도 모른다.
      
박태견 기자







786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6/04  1783
785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안원전    2017/05/21  1506
784    탈모·흰머리 치료 가능할 '줄기세포' 찾았다   안원전    2017/05/08  1126
783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안원전    2017/03/04  1235
782   비밀글입니다 보관 기록(대원)및 기타   안원전    2017/02/20  10
781    아홉살 낙서범   안원전    2017/02/20  1240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안원전    2017/01/24  1442
779    전신마비 환자 뇌에 신경칩 넣었더니..   안원전    2016/12/25  1558
778    인간 수명 500세로 늘리겠다는 구글..   안원전    2016/12/25  1497
777     국학대사 지셴린이 선정한 고전 148구절   안원전    2016/12/25  5165
776    정동하, 김재희   안원전    2016/06/29  2833
775    집에서 간단히 하는 간 청소   안원전    2016/05/31  2743
774    13세 김성한 군 초능력&엄신   안원전    2016/05/20  2875
773    모티베이터   안원전    2016/05/13  2852
772    정신만 차리면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산다   안원전    2016/05/04  1677
771    '인간의 능력은 어디까지일까   안원전    2016/05/04  1405
770     [줄리아 투자노트]부자들의 선택 VS 가난한 사람들의 선택   안원전    2016/05/01  1853
769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봐야할 영상'   안원전    2016/05/01  989
768    좋은 안약을 추천합니다   안원전    2016/04/29  1301
767    6수의 신비   안원전    2016/04/28  1094
766    한국 VS 일본 VS 중국 웃읍시다   안원전    2016/04/26  1136
765    자연의 신비... 뇌신경 vs 광활한 우주 “놀랍도록 닮았다"   안원전    2016/04/23  1388
764    소리에 숨겨진 비밀   안원전    2016/04/23  1336
763     85세 옹의 시력 좋아지는 비결&말기암 기공치료   안원전    2016/04/22  1243
762    현존 일본 전범기업 명단   안원전    2016/04/20  2211
761    대통령 선거의 비밀   안원전    2016/04/16  914
760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그는 권력욕에 미쳐서 친일파와 손잡고, 민주주의를 짓밟고...   안원전    2016/04/14  911
759    미국 경제가 붕괴 중이라는 증거! (피터김)   안원전    2016/04/10  1687
758    기밀해제, 극비문서. 제02부 마오쩌둥: 역사 다큐   안원전    2016/04/09  1045
757    '한미약품 대박신화의 비밀- 어리석은 믿음의 결말'   안원전    2016/04/04  1146
[1] 2 [3][4][5][6][7][8][9][10]..[28]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