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전의 홈페이지 :::


TOTAL : 869 , PAGE : 1 / 29 , CONNECT : 1 회원가입 로그인
   안원전
   http://www.cheramia.net
   기축년 무료 토정비결&中國 指導者들의 삶
각종비법http://blog.naver.com/keverei1/30074150392




토정비결 함 보세요.


이름과


생년월일을 적어넣고


이메일 주소를 정확히 써 넣으시고


지금 이 메일 열어보시면 와 있을겁니다.


밑에 꽃을 클릭하시고 시작하시죠.









                                
                                        
                                                                
                                

                                                
                                                


                
 






 


 


中國 指導者들의 "삶"


 


1.운도 지지리 없는 놈이라고 하늘의 무심함을 탓하지 말라!


 


내가수십년간 낚시를 벗하며 때를기다리는 동안 
조강지처마저 나를 버리고 도망가 버렸다.


검은 머리가 백발이 되고서야 문왕 서백을 만나 
은나라 주왕(紂王)을 멸하고 주나라를 세웠다.


나는 숱한 세월을 낚으며 늙은이가 되었지만 
결코 하늘을 원망하거나 포기않았고 
그 인내의 결실이었던 단 한번의 기회로도


천하를 얻을 수 있었다.


     - 주나라 태공망 강태공(姜太公) -


 


2.용모가 볼품없어서 되는 일이 없다고 푸념하지 말라!


 


나는 어렸을때 보잘것 없는 외모때문에 
불량배의 다리 가랭이 사이로 기어가는 치욕을 당했고, 
빨래터 노파의 밥을 빌어먹기도 했다.


초패왕 항우는 나의 볼품없는 용모를 업신여겨 
범증의 천거를 번번히 거부하며 
십년간이나 말단벼슬아치 "집극랑" 자리를 맴돌게했다.


항우에게 실망하고 유방 밑으로 들어갔으나 
연전연승하며 '해하'에서 항우를 완전히 섬멸하고 
천하를 유방에게 안겨줄때까지 갖은 수모를 견디어내야했다.


나는 초라하기 짝이없는 몰골 뒤로 천하웅비의 뜻을 감추고 
뭇사람들의 갖은 야유와 모욕을 참아내며 
기어코 전 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장이 되었다.


     - 한나라 회음후 한신(韓信) -


 


3.한때 자존심과 명예를 짖밟힌 치욕을 당했다고 삶을 포기하지 말라!


 


나는 벗 "이릉" 장군을 변호하다 무황제의 노여움을 사서 
생식기가 짤리는 궁형의 치욕을 당하고도 목숨을 부지하였다.


당시 궁형의 수치를 못참고 자살하는 者가 많았으나 
죽음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못다 이룬 역사적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죽음을 선택할 수가 없었다.


나는 거세된 남자가 모진 생명을 질기게 끌고간다는 
온갖 조롱을 참아내며 
옥중에서도 저술을 계속하여 
마침내 <사기>를 완성한 불세출의 역사가가 되었다.


     - 史記 작가 사마천(司馬遷) -


     
4.여자로 태어나서 하고픈 일을 못한다고 얼고만 있지 말라!
   


나는 아버지 "무사확"의 후처소생 둘째딸로 태어나 
갓 14살때 최말단 후궁 재인이 되어 
당태종 이세민을 가무(歌舞)로써 섬겼다.


황궁생활 초기 나의 경쟁자는 여자였으나 
비구니로 물러앉았다가 태종의 아들 고종의 총애를 받으며 
황궁으로 돌아와 4명의 아들과 2명의 딸을 생산하며 
황후가 된 후 부터 
나는 남자들과 힘겨운 전쟁을 시작했다.


장손 "무기"를 내쳤고 "상관의"를 처형하였으며 
심지어 나의 4명의 아들마저 차례로 버렸다.


내 나이 67살.. 
여자든 남자든 아무도 도전할 수 없는 철옹성을 
만들고나서 역사상 전무후무한 女帝 聖神皇帝가 되어 
15년간 천하를 다스렸다.


     - 중국유일 여황제 측천무후(則天武后) -


  
5.집안배경이 나빠서 요모양 요꼴이 되었다고 변명하지 말라! 


 


나는 오랑캐의 나라 "원" 말기 안휘성의 빈농 한족 집안에서 
태어나 17살에 고아가 되어 탁발승으로서 가믐과 기근에 찌든 
험악한 세상과 맞서야 했고 전란통에 비적 무리의 
일개 졸개가 되었을때 아무도 나를 알아주는 이가 없었다.


그후 혁혁한 전과를 올린 공으로 반란군의 2인자가 되어 
원나라 몽골군을 중원에서 몰아낸 후에도 
양반사대부 집안의 멸시와 견제속에서 시달려야했다.


나는 송곳하나 꼿을 땅이 없었던 빈농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고아가 되었을때 조차 부모를 원망하지 않았으며 
결국 몽골 오랑캐를 몰아내고 한족(漢族)천하를 회복한 
명나라의 초대 황제가 되었다.


     - 명나라 태조 홍무제 주원장(朱元璋) -


    
6.나이가 어리다고 어미의 치마폭 뒤에 숨어  칭얼거리지 말라!
   


나는 8살때 황제가 되었고 13살때 결혼을 했으며 


14살때부터 스스로 친정(親政)을 시작했다.


응석을 부릴 겨를도 없이 
오삼계,상가희,경계무의 삼번난(三藩亂)을 제압하고 
몽고를 평정했으며 티베트까지 원정했다.


나는 어린 나이의 어리광도 모른채 군주가 되어 
61년간 천하를 호령할 수 있었다.


     - 청나라 제4대 황제 강희제(康熙帝) -



7.돈이 없어서 재기할 수 없다고 낙담하지 말라!


 


나는 미천한 집안에 태어나 
아버지가 일찍 죽는 바람에 학업도 못마치고 
전장(錢庄)에 들어가 똥오줌을 치우고 마루를 닦으며 
잔신부름으로 어린시절을 보냈다.


빈손으로 사업을 일으켰고 
다시 빈털털이가 되는 과정을 겪고 또 겪었지만 
내가 살아있는 한 아무리 빈손이라도 
언제든지 사업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믿었다.


나는 한푼도 가진게 없는 가운데도 스스로의 재기를 믿었고 
내게 없는 것을 메꾸어주는 인재를 대함에 
귀천을 가리지 않았다.


큰 상인이 되는데 돈 보다는 사람이 더욱 소중함을 
일찍이 깨달았던 나는 
부와 명예를 모두 거머쥔 장사의 신 
"상성(商聖)"이 되었다.


     - 청대 말 거상 호설암(胡雪巖) - 



 


8.만년 2인자라고 보스자리에 대한 욕심으로 자신의 직분을 망각하지 말라!


 


나는 1935년 준의회의에서 모택동을 모시고 
만리장정을 따라나선 때부터 죽는 그날까지 41년동안 
2인자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귀족 가문에서 태어나 공산당 초기 탑리더의 코스를 밟던 
내가 가난한 농부의 아들 모택동을 중국혁명의 지도자로 
추천하고 스스로를 낮췄던 것은 인민의 마음을 움직이는 
호소력이 그에게 있음을 알았기때문이었다.


총리시절 행정보고를 함에 모주석의 침상옆에 
꿇어 앉아야했고 방광암수술을 받고싶어도 毛의 허락이 
떨어지지않아 수술을 2년간이나 미루어야 했다.


 


방광암으로 죽어가는 초읽기의 시간속에서도 
미,일과의 수교, 문화대혁명의 폐허속에 놓인 국가경제재건, 
등소평을 재신임하는 권력의 재편성을 위해 촌음을 다투었다.


나는 사망하는 순간에도 
"다 죽어가는 나따위는 돌보지말고
다른 아픈 동지들을 돌보시오"라는 유언을 남기며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한 1인자, 인민의 벗으로 다시 태어났다.


     - 중화인민공화국 총리 주은래(周恩來) -


 


9.잘나가다 넘어지고 재기했다 다시 쓰러진다고 괴로워하지 말라!


 


 나는 문화대혁명때 "반모 주자파"로 몰려 홍위병으로 부터 
 공개비판을 당했고, 잠시 일어났지만 하방당하여 
 강서성의 한 공장에서 4년간을 육체노동자로 버텨야했다.


 주은래 총리의 도움으로 복권되어 국무원 부총리로 재기했다가 
 4인방의 농간에 또 다시 실각하고 가택연금까지 당해야했지만 
 모택동사후 정국수습용으로 재기용된 후 
 화국봉과의 5년 권력투쟁 끝에 최고실권을 장악했다.


 나는 세번 쓰러지고 네번 일어난 역전의 용사로서 
 마지막 정치적 위기였던 천안문사태의 시련을 견뎌내고 
 아무리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오뚜기,  
 개혁개방의 총설계사가 되었다.


 


     ※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등소평(鄧小平) ※


 


 


 


                                                
                                        



-----
첨가)

























★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습니다.★








  열 아홉의 어린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살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날 그가 무명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러자 무명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은 하지 않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뿐이요?"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그러자 무명선사가 녹차나 한잔 하고 가라며 그를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계속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화가 잔뜩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서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그만 머리를 문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















*타고르의 "동방의 등불"이란 시 탄생의 진짜내용

(형식적 내용)
이시는 타고르가 일본에 왔을 한국의 모 신문사 기자의 부탁으로 쓴
시이다.

(실제내용)

타고르는 인도의 시성이다  그는 역사 학자며 초창기 부터 전해
내려오는 흰두교 경전 베다 연구의 거목이며, 철학자며, 교육자며,
정치가며,외교가였다

그가 베다를 연구 하다가 발견 한 아리안족의 인도 진입 과정을 읽게
된다. 아라랏 고개를 넘어 검은 바다를 지나 우랄산맥을 넘어 타림분
지 를 지나 흰두쿠시 산맥을 넘어 왔는 아리안족의 행적을
접하게 된 것이다.

그리하여 그는 함께 길떠난 무리의 주류를 추적하게 된것이다.

처음에는 일본이라 생각 했는데 한국의 단군 신화를 접하고 베다의
나타난 단군의 나라와의 수많은 교류와 그들의 가르침을
발견하고 그게 우리나라라는 사실을 일본에 오기 전에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참으로 힘 없고 인구도 얼마 안 되고 한 우리 나라를
창조주가 계획한 숨겨논 앞날을 바라보고 이나라를 그토록 극찬 할
수  있었다 한다. (타고르의 자서전에서 발췌)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 징기스칸 -

---

♡ ♤  明心寶鑑 좋은글  ♤  ♡  





1. 남을 무시하지 말라.
태공이 말하였다.
" 자기가 잘났다고 생각하여 남을 업신여겨서는 안 되고,
자기가 크다고 생각해서 작은 사람을 무시해서는 안되고,
용기를 믿고 적을 가볍게 대해서는 안된다. "



2. 의심받을 일은 하지 말라
태공이 말하였다.
" 참외 밭에서는 신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밑에서는 갓끈을 바로잡지 말라. "



3. 힘으로 남을 이기려 하지 말라.
맹자가 말하였다.
" 힘으로 남을 이기려 하면 겉으로는 복종하는 체하지만 진심으로 복종한 것이
아니라 힘이 부족해서요, 덕으로써 남을 복종시키려 하면
마음속으로 기뻐서 진심으로 복종하게 된다. "



4. 아무리 화가 나도 참아야 한다.
" 한때의 분노를 참으면 백 일 동안의 근심을 면할 수 있다. "



5. 남을 해치고자 하면 자신이 먼저 당한다.
태공이 말하였다.
" 남을 판단하고자 하면 먼저 자기부터 헤아려 봐라. 남을 해치는 말은 도리어
자신을 해치게 되니, 피를 머금었다가 남에게 뿜으면 먼저 자신의 입부터 더러
워진다. "



6. 나를 칭찬하는 사람을 조심해라.
공자가 말하였다.
" 나를 나쁘게 말하는 사람은 나의 스승이요,
나를 칭찬만 하는 사람은 나를 해치 는 적이다. "



7. 누구에게나 배울 점이 있다.
공자가 말하였다.
" 세 사람이 길을 가면 반드시 내 스승이 있게 마련이다. 착한 사람한테서는
그 선함을 배우고, 악한 사람한테서는 그를 보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할 수 있다. "



8. 원수를 만들지 말라.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 남과 원수를 맺는 것은 재앙을 심는 것이고,
선을 버려 두고 하지 않는 것은 스스 로를 해치는 것이다. "



9. 너무 까다롭게 따지지 말라.
순자가 말하였다.
" 쓸데없는 말과 지나칠 정도로 까다롭게 살피는 것은 하지 말라. "



10. 한쪽 말만 믿어서는 안 된다
" 한쪽 말만 들으면 서로 헤어지게 된다. "



11. 남을 욕하는 건 하늘에 침 뱉는 격이다.
" 악한 사람이 착한 사람을 욕하거든 모른 체해야 한다.
모른 체하고 대답하지 않으면 마음이 편하고 욕하는 사람의 입만 아플 뿐이다.
이는 마치 누워서 침을 뱉으면 다시 자기에게로 떨어지는 것과 같다. "



12. 함부로 남의 말을 하지 말라.
노자가 말하였다.
" 남이 알아서는 안 될 일은 처음부터 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고,
남이 이러쿵저러쿵 말하지 않게 하려면 처음부터 말을 안 하는 것이 제일 좋다. "



13. 남의 말을 쉽게 믿지 말라.
공자가 말하였다.
" 여러 사람이 그를 미워하더라도 반드시 살펴보고,
여러 사람이 그를 좋아하더라도 반드시 살펴보아야 한다. "



14. 말 한 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
무소가 말하였다.
" 말 한 마디를 잘 하는 것이 천금을 가진 것보다 도움이 될 수 있고,
한 번 행동을 잘못하면 독사에게 물린 것보다 더 지독할 수 있다. "



15.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면 걱정이 많다.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 만족할 줄을 알면 즐겁고, 지나치게 욕심을 부리면 걱정이 많다. "



16. 스스로 자랑하지 말라.
군자가 말하였다.
" 스스로 옳다고 여기는 사람은 분명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스스로 만족해하는 사람은 드러나지 않으며,
스스로 뽐내는 사람은 공로가 없어지고,
스스로 자랑하는 사람은 오래 가지 못한다. "



17. 뿌린 대로 거둔다.
" 오이를 심으면 오이가 나고 콩을 심으면 콩이 난다.
하늘의 그물은 넓고 넓어서 엉성한 듯하지만 잘못에 대해서는
빠뜨리지 않고 벌 을 내린다. "



18. 기회를 놓치지 말라.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 닥쳐오는 재앙은 요행으로 피할 수가 없고,
복을 놓치면 다시 구해도 구할 수 없다. "



19. 친구를 가려 사귀면 후회가 없다.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 말을 적게 하고 친구를 가려 사귀면 후회가 없고
근심과 모욕이 따르지 않는다. "



20. 지혜는 경험에서 얻어진다.
" 한 가지 일을 겪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가 자라지 못한다. "



21.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사람이 되라.
경행록에 이런 말이 있다.
"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사람은 중요한 자리에 오를 수 있고,
남 이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반드시 적을 만나게 된다. "



22. 너그러운 사람에게 복이 온다.
" 모든 일에 관대하면 많은 복을 받는다. "



23. 지나친 생각은 정신 건강을 해친다.
" 지나친 생각은 한갓 정신을 상하게 할 뿐이요,
아무 분별없이 하는 막된 행동은 지신에게 도리어 화를 입힌다. "




    



N   스스로 무너지지마라   안원전    2011/07/09  8084
N   서양미술거장전&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결혼식   안원전    2009/09/02  8569
N   가장 훌륭한 사람은   안원전    2009/09/02  8341
N   기축년 무료 토정비결&中國 指導者들의 삶   안원전    2008/10/23  8738
N   독주한 김우중의 때늦은 눈물-유능한 참모가 없는 조직은 망한다.   안원전    2008/07/06  8452
N   김종필 前총재의 골프이야기/TV시청   안원전    2008/05/22  8548
N   아놀드파마의 성공비결&골프의 단계   안원전    2008/05/22  9527
N   WSJ소개 '비즈니스골프 십계명'   안원전    2007/11/04  8551
N   공을 잘 치기 위한 기본은 좋은 그립에서 나온다!   안원전    2007/09/08  8811
N   '승부사가 되기 위한 10계명'&싱글골퍼를 향한 골프 Tip 10   안원전    2007/11/04  8540
N   - golf 십 계 명 -&소렌스탐의 `페어웨이 지키는 4가지 비법` 외   안원전    2007/11/04  8730
N   골프의 10도(道)   안원전    2008/01/13  6575
N   고수가되려면(9) 장타를 쳐야 한다. 그러나 장타의 미련을 버려라   안원전    2007/03/02  6897
N   미래는 예측이 아니라 창조다!   안원전    2007/02/15  6674
N   빌게이츠가 들려주는 인생충고 10계명 | 10계명   안원전    2006/10/23  6650
N   골프와 도-골프와 고수   안원전    2007/02/28  1165
N   미국 시티 은행(city bank)의 <현금 자동 지급기>의 설치 내막/tv   안원전    2006/12/26  6748
852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안원전    2017/06/04  67
851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안원전    2017/05/21  106
850    탈모·흰머리 치료 가능할 '줄기세포' 찾았다   안원전    2017/05/08  118
849    [과학핫이슈]모르셨죠, 뇌도 임플란트한다는 사실   안원전    2017/03/04  283
848   비밀글입니다 보관 기록(대원)및 기타   안원전    2017/02/20  8
847    아홉살 낙서범   안원전    2017/02/20  286
846    MB의 최대유산, '트리플 1천조 재앙'   안원전    2017/01/24  304
845    전신마비 환자 뇌에 신경칩 넣었더니..   안원전    2016/12/25  497
844    인간 수명 500세로 늘리겠다는 구글..   안원전    2016/12/25  451
843     국학대사 지셴린이 선정한 고전 148구절   안원전    2016/12/25  544
842    정동하, 김재희   안원전    2016/06/29  1919
841    집에서 간단히 하는 간 청소   안원전    2016/05/31  1951
840    13세 김성한 군 초능력&엄신   안원전    2016/05/20  2083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heram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