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7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漢族, 단일민족 아니다!”
“漢族, 단일민족 아니다!”  


중국 유전연구소 충격 발표 … “지배민족 편입된 ‘가짜 한족’ 수천 년간 묵인”

중국을 여행해 본 사람이면 누구나 중국의 남쪽과 북쪽 사람의 생김새가 너무나 다르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문외한이 보더라도 광둥(廣東) 지방 사람과 베이징 사람과는 겉모양이 뚜렷이 구분된다.
그런데도 그들은 이구동성으로 자신들을 같은 한족(漢族)이라며, 한족과 닮지 않았다는 말에 상당한 불쾌감을 표하곤 한다.

그러나 최근 중국에서는 이들을 몹시 불쾌하게 할 만한 발표가 있었다.
54개 소수민족으로 이루어진 다민족 국가임에도 13억 인구의 92%가 한족이라는 중국 정부의 공식 인구 통계를 부정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기 때문.

거대 순수 혈통으로 인정받던 중국 한족이 단일한 민족이 아니라는 이번 연구 결과는 중국 사회를 뒤흔들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이번 발표가 중국 한족에게 더욱 충격적인 것은 중국 한족의 ‘순수혈통론’에 반기를 들고 나선 주체가 바로 중국 국영 연구소라는 점이었다.

<중국 과학원 소속 유전연구소 인류유전자연구센터>가 지난 5월 26일 15년 동안 진행한 중국인의 성씨와 유전자 관계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한족이 단일한 민족이 아니라고 전격 선언하고 나선 것.

분석자료를 통해 연구팀이 내린 결론은,

중국 남부 지역인 푸젠성(福建省)과 장시성(江西省)에 걸쳐 있는 우이산(武夷山)과 난링산맥(南嶺山脈)을 경계로 남쪽과 북쪽에 거주하는 ‘한족’이 혈연상으로 확연하게 구분된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연구팀은 두 개의 ‘한족’이 한족과 소수 민족 간 유전적 차이보다 더욱 큰 차이점을 보였다고 발표해 파장을 더했다.


난링 산맥 경계 두 개의 ‘별개 집단’

이 연구팀의 한 관계자는 “한족이 통치하던 송나라와 명나라 시기, 그리고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등 모두 세 차례의 인구조사 내용을 분석하고 500여 편에 이르는 고문헌과 족보를 참조했다”며 “동시에 수백만 명의 중국인 혈액을 검사해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고 주장한다.

유전학자들의 이런 연구 결과는 일부 소장 역사학자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중국의 역사는 황허(黃河) 유역 한족세력의 남방 침략과 정복의 역사였고, 이 과정에서 남방의 토착민이 자신의 출신을 속이고 한족 행세를 하면서 이같은 결과가 빚어졌다는 게 학자들의 주장이다.

북경의 한 역사학자는 “한족만이 중국 사회에서 정치적 파워를 가질 수 있는 상황에서 토착민들이 우월한 중화문화권에 편입하기 위해 한족임을 자처했다”며 “중앙 정부도 소수민족 복속정책의 일환으로 그것을 묵인하고 장려해 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 ‘가짜 한족’ 외에도 한족과 소수민족 간의 결혼으로 인해 태어난 후손 중 절대 다수가 소수민족을 포기하고 사회생활에 유리한 한족을 택한 것도 한족 양산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현재 중국에서 부모의 출신 민족이 서로 다르면 자녀에게 선택 권한이 주어지지만, 소수민족을 택하는 자녀는 거의 없는 실정. 바로 이와 같은 상황이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온 것이다.

결국 한족은 ‘가짜 한족’에 대한 묵인과 ‘민족 선택제’라는 소수민족 통치 기술로 그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이는 거꾸로 지배민족으로서 한족의 위치를 수천 년 동안 보전하는 힘이 되었다. 역사학자들은 소수민족을 한족의 수로 압도하려는 중국 정부의 ‘인해전술식’  인구정책의 결과물이 바로 92%라는 통계수치라고 비웃는다.

어쨌든 ‘중화주의’라는 민족적 개념을 통치 이념의 전면에 내세우는 중국 당국에게 ‘한족이 사실상 두 개의 별개 집단’이라는 사실은 커다란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인지 인류유전자연구센터의 이번 발표는 국영 연구소의 발표임에도 중국 언론매체에 거의 소개하지 않고 있다. 한족의 이익이 중국 전체의 이익을 대변하였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단면이다.

[출처: 동아주간 288호]


-----------------------------------------------------------------------

* "한족은 사실상 두 민족" 북경진보 보도 (2001/5/25)

11억5천9백40만명에 이르는 중국 인구의 91.59%를 차지하는 한족(漢族)이 혈연적으로 완전히 다른 두 부류로 나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북경진보(北京晨報)가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과학원 유전연구소 인류유전자연구센터는 15년 동안 중국인의 성씨(姓氏)와 유전자의 관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이 연구센터 조사에 따르면 중국 남부 푸젠(福建)성과 장시(江西)성에 걸쳐 있는 우이(武夷)산과 난링(南嶺)산맥을 경계로 북쪽과 남쪽의 한족이 혈연상으로 뚜렷이 구별되며 남북 한족간의 차이가 한족과 소수민족의 차이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고 밝혔다.

연구팀은 송(宋).명(明)대와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등 세차례의 인구조사 내역과 5백여편의 옛 문헌.족보 등을 참조하고 수백만명의 혈액을 검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이는 한족이 혈연공동체가 아니며 문화공동체일 뿐이라는 새로운 주장을 가능케 하는 대목이다. 즉 현재의 한족은 고대의 한족이 주변의 소수민족과 장기간에 걸쳐 교류.융합하면서 새롭게 탄생한 것이라는 이야기다. 연구팀은 상세한 결과를 책으로 펴낼 예정이다.  

(출처: http://www.luxya.com/way-board/way-board.cgi?db=total2&j=dv&no=9)



 no 
 subject 
 name 
 date 
hit
184
 [다시 보는 한국역사]<7>부여족과 불가리아

안원전
2007/05/23 5551
183
 새로 쓰여져야 할 우리들의 역사 [6]

안원전
2007/05/18 5183
182
 한겨레 참역사2 [2]

안원전
2007/05/05 5309
181
 한겨레 참역사를 왜 알아야 하는가! 1

안원전
2007/05/05 5154
180
 고구려사가 중국사가 될 수 없는 7가지 이유

안원전
2007/04/14 4375
179
 (우실하) 중국의 역사관련 공정의 최종관 '요하문명론 [2]

안원전
2007/04/01 5126
178
 (홍보물) 일만년 천손민족의 역사 [76]

안원전
2007/04/01 5144
177
 (1일요청자료/집중조명) 당태종이 연개소문과 산동성에서 전쟁을 하여 패배하다 ! [4]

안원전
2007/04/01 5221
176
 (崔在仁) 國立서울大 盧泰敦 敎授 著書인 '檀君과 古朝鮮史'의 問題點을 批判한다

안원전
2007/04/01 5365
175
 《黃帝故里故都歷代文獻匯典》學術研討會紀要

안원전
2007/03/27 3771
174
 愛新覺羅의 논리적 증명 By 소나무 [5]

안원전
2007/03/27 4854

 “漢族, 단일민족 아니다!” [1]

안원전
2007/03/26 4339
172
 東夷族(동이족)의 우월성

안원전
2007/03/16 5126
171
  서방족과 황제 헌원 [1]

안원전
2007/03/15 5282
170
 한단고기 기행문 (하 용철 방송인)

안원전
2007/03/15 5324
169
 동이족은 왜 우리 민족이 될 수 없는가 [2]

안원전
2007/03/15 4934
168
 `중국판 단군` 황제 헌원 제사 우리는 한 핏줄` 13억 동족애 과시 [중앙일보]

안원전
2007/03/15 4603
167
 대한민국의 역사뿌리 중국으로 왜곡되어있다.

안원전
2007/03/15 4430
166
 중국사람이 말하는 단군의실존

안원전
2007/03/15 4696
165
 <근대 한민족사 엑스파일> 대륙조선은 어떻게 한반도로 축소되었나 ?

안원전
2007/03/13 5540
164
 장개석이 이시영 임시정부 전부통령에게 한 질문

안원전
2007/03/12 4837
163
 한반도백제와 중원대륙백제 (1) : 조국 백제의 재인식을 향하여 임승국

안원전
2007/02/18 5932
162
 “대마도는 원래 우리 땅”

안원전
2007/02/14 4865
161
 제목 : (중화패권주의 기사)주은래마저 매국노로 몰린다 [1]

안원전
2007/02/14 5360
160
 동이족의 뿌리는 묘족, 조상은 환인 [한민족] 율곤 이중재 선생의 한민족 뿌리찾기

안원전
2007/02/10 5644
159
 홍사(鴻史) B.C267년 공자(孔子)의 7세 후손인 공자순(孔子順)이 서문을 쓰다 (송준희) [1]

안원전
2007/02/03 10071
158
 중국의 거대한 음모- 화샤일통(華夏一統:모든 소수민족역사를 화화권 역사 하나로 버무려 통일한다) [1]

안원전
2007/02/02 5329
157
 선도 문화와 한국 혼(박성수)

안원전
2007/01/26 5688
156
 신라의 뿌리는 초나라.

안원전
2006/12/31 5963
155
 최초 확인 “동방문화의 뿌리는 漢族이 아니라 韓族” [1]

안원전
2006/12/28 5266
154
 민족사의 맥을 찾아서

안원전
2006/12/19 6759
153
  켈트신화의 전쟁신이며 가장 높은 天神 치우에 대한 노르딕 전승-고대 독일방언으로는 '찌우', 전승켈트어로는 '티우'/Tiw Tuesday는 바로 Tiw's day에서 유래 [323]

안원전
2006/11/21 6874
152
  [한홍구의 역사이야기] 한겨레21 [2]

안원전
2006/11/12 5840
151
 잊혀진 왕국 제(齊) (특집:齊나라)

안원전
2006/11/12 5107
150
 달마동은 치우동(coo2.net)

안원전
2006/11/12 4717
149
  정용석, 훈민정음 창제의 비밀

안원전
2006/11/12 5789
148
  이것이 적봉유역에서 발견된 <배달국, 고조선 유적>이다

안원전
2006/11/06 6072
147
 고구려사가 중국사가 될 수 없는 7가지 이유

안원전
2006/11/04 4711
146
 단군은 곰의 아들 아니다 -문헌상 기록들- [1]

안원전
2006/11/04 5709
145
 (신동아 2004년 2월호)중국사료에 나타난 동이 고조선의 실체 [1]

안원전
2006/11/04 4887
[1][2][3][4][5][6] 7 [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