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항저우|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입력 : 2016.09.05 18:07:0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중국 정부 홈페이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중국 정부 홈페이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박근혜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김구 선생의 항일 투쟁에 대해 언급했다.


시 주석은 5일 중국 항저우(杭州)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로 진행한 한·중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다”면서 1930년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항저우에서 3년간 활동했다는 사실을 꺼냈다. 이어 “한국의 유명한 지도자인 김구 선생님께서 저장(浙江)성에서 투쟁 하셨고, 중국 국민이 김구 선생님를 위해 보호를 제공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김구 선생의 아들인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이 1996년 항저우 인근 저장성 하이옌(海鹽)을 찾았을 때 ‘음수사원 한중우의’는 글자를 남겼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음수사원(飮水思源)은 ‘물을 마실 때 그 물의 근원을 생각한다’는 뜻으로, 한국 독립 운동에 대한 과거 중국 지원을 강조하면서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광복 71주년 경축사에서 ‘건국 68주년’을 언급하면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정통성을 부인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상하이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건립, 대한민국은 1945년 8월 15일 건립된 것”이라며 “8월15일을 건국절로 지정하는 것은 상하이 임시정부와 항일 독립운동의 정통성을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일각에서는 광복절에 건국절을 강조한 것은 항일독립운동을 부정하고 건국 이전의 친일행적을 정당화시키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나왔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051807001&code=970204#csidx7d1794b00ccf7ef9487a92d7857c94f




 no 
 subject 
 name 
 date 
hit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67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1300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1200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1162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1455
379
 이승만이 국부라는 사람들...영화 '레드툼'을 꼭 보라

안원전
2016/04/14 1701
378
 중국의 백제마을 -월주백제,백제허,백제향,요서백제

안원전
2016/03/20 1523
377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1482
376
 상고사 나는 이렇게 밝혀 냈습니다 (최태영 박사)

안원전
2016/03/20 1086
375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1158
374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안원전
2016/03/03 1138
37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16/02/04 1193
372
 美 월간지, ‘이것이 사과라면 한국은 국가 기능 더 이상 힘들어’

안원전
2016/01/16 728
371
 미국식 교육 한국식 결말

안원전
2015/12/08 919
370
 박근혜정부가 자꾸 1948년을 '건국'으로 보려는 이유

안원전
2015/11/22 948
369
 임정서 펴낸 배달민족사

안원전
2015/11/15 922
368
 한국 김부대왕(金傅大王)에 대한 변증설 오주연문장전산고

안원전
2015/10/14 1008
367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1072
366
 이승만 정권이 총살한 ‘독립운동가 최능진’, 64년 만에 ‘무죄’

안원전
2015/08/28 1162
365
 ‘친일’ 김무성 아버지가 애국자로 둔갑하고 있다

안원전
2015/08/02 891
364
 이명박 '747'도, 박근혜 '474'도…'대국민 사기극'

안원전
2015/07/30 973
363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안원전
2015/07/30 1357
362
 대조선사의 비밀

안원전
2015/05/11 1937
361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1474
360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 왕도는 '부여'

안원전
2015/05/11 1358
359
 박석재환단고기오성취루EBS역사특강제8강하늘의역사10강

안원전
2015/04/30 1475
358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

안원전
2015/04/24 1254
357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1198
356
 其國非其國 (나라가 있어도 나라가 아니다)

안원전
2015/04/20 1227
355
 아베의 저주-아베 총리의 조부인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저주

안원전
2015/02/21 1552
354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안원전
2015/02/06 1549
353
 요임금의 선대임금은 유우(有虞)

안원전
2015/01/26 1543
352
 홍산문명은 고대국가였다. 고고학자의 충격소식 .

안원전
2015/01/04 1541
351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안원전
2015/01/04 1609
350
 우리의 고구려는?

안원전
2014/11/25 1631
349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1644
348
 광복군의 결의

안원전
2014/10/26 1273
347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 구한말 英 특파원 매킨지

안원전
2014/10/26 1586
346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1489
34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1577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