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자유 토론 전용 게시판

BIMAP | 조회 138 |추천 4 |2016.03.01. 21:02 http://cafe.daum.net/Earthv/oTzU/3580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3011245061&code=940100&nv=stand


20대 총선을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앞장섰던 주요 인사 등 5명의 명단을 발표하고 국민의 심판을 요구했다.


2016총선시민네트워크(전국 1,000여개 단체 참여)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전국 480여개 단체 참여)는 1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및 ‘역사범죄’ 관련 20대총선 집중심판 대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이 발표한 ‘20대총선 집중심판 대상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황우여 전교육부 장관, 김을동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장,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등 모두 5명이다.


총선시민네트워크 등은 이들 5명을 집중심판 대상자로 정한 이유에 대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013년 친일 미화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이 0%에 머물자 검정 한국사교과서 색깔론을 제기하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주도했고, 황우여 전 교육부 장관은 주무 장관으로 지난해 당정협의 하루 만에 국정화 전환 예고고시를 한 데 이어 학교 현장과 국민 의사를 무시하고 확정 고시를 강행했다”고 밝혔다. 또 “김을동 의원은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장을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주도했고, 이정현 의원 역시 검정교과서를 좌편향 교과서로 몰아가는 발언을 반복하며 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의원에 대해서는 방송인터뷰 등에서 ‘12.28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옹호한 것과 2004년 자위대 창립 기념 행사에 참석한 전력 등을 이유로 들었다.

총선시민네트워크와 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20대 총선은 친일·독재·냉전세력을 지지할 것이냐, 독립·민주·평화세력을 지지할 것이냐의 갈림 길”이라며 “국민 대다수를 좌경세력으로 몰아붙이거나 피해자의 염원을 짓밟은 위안부’ 협상이 잘 되었다고 강변하는 시대착오적인 정치인들을 투표로써 반드시 퇴출시켜달라”고 호소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1153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1780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1755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1620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2037
379
 이승만이 국부라는 사람들...영화 '레드툼'을 꼭 보라

안원전
2016/04/14 2168
378
 중국의 백제마을 -월주백제,백제허,백제향,요서백제

안원전
2016/03/20 2046
377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2008
376
 상고사 나는 이렇게 밝혀 냈습니다 (최태영 박사)

안원전
2016/03/20 1557
375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1697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안원전
2016/03/03 1623
37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16/02/04 1723
372
 美 월간지, ‘이것이 사과라면 한국은 국가 기능 더 이상 힘들어’

안원전
2016/01/16 1205
371
 미국식 교육 한국식 결말

안원전
2015/12/08 1360
370
 박근혜정부가 자꾸 1948년을 '건국'으로 보려는 이유

안원전
2015/11/22 1438
369
 임정서 펴낸 배달민족사

안원전
2015/11/15 1413
368
 한국 김부대왕(金傅大王)에 대한 변증설 오주연문장전산고

안원전
2015/10/14 1503
367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1561
366
 이승만 정권이 총살한 ‘독립운동가 최능진’, 64년 만에 ‘무죄’

안원전
2015/08/28 1719
365
 ‘친일’ 김무성 아버지가 애국자로 둔갑하고 있다

안원전
2015/08/02 1425
364
 이명박 '747'도, 박근혜 '474'도…'대국민 사기극'

안원전
2015/07/30 1462
363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안원전
2015/07/30 2034
362
 대조선사의 비밀

안원전
2015/05/11 2752
361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2007
360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 왕도는 '부여'

안원전
2015/05/11 1914
359
 박석재환단고기오성취루EBS역사특강제8강하늘의역사10강

안원전
2015/04/30 1986
358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

안원전
2015/04/24 1768
357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1704
356
 其國非其國 (나라가 있어도 나라가 아니다)

안원전
2015/04/20 1748
355
 아베의 저주-아베 총리의 조부인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저주

안원전
2015/02/21 2084
354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안원전
2015/02/06 2205
353
 요임금의 선대임금은 유우(有虞)

안원전
2015/01/26 2046
352
 홍산문명은 고대국가였다. 고고학자의 충격소식 .

안원전
2015/01/04 2014
351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안원전
2015/01/04 2117
350
 우리의 고구려는?

안원전
2014/11/25 2098
349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2267
348
 광복군의 결의

안원전
2014/10/26 1746
347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 구한말 英 특파원 매킨지

안원전
2014/10/26 2060
346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1962
34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2113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