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 2015-07-30 15:22


 



[임기상의 역사산책 113] 롯데 '시게미쓰 일족의 난'과 신격호의 기묘한 인연

 



 



 

일본제국의 항복조인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조리호에 도착한 시게미쓰 마모루 외무대신 (연미복에 지팡이를 든 인물)

 


 

1945년 9월 2일 오전 9시 8분 미국의 전함 미주리호. 이곳에서 일본제국의 항복조인식이 열렸다. 먼저 맥아더 장군의 짧은 연설이 끝나자 연미복에 지팡이를 짚은 인물이 절뚝거리며 항복문서가 놓여진 책상 앞으로 나왔다.

 

바로 일본제국의 마지막 외무대신(한국으로 치면 외무부장관)인 시게미쓰 마모루였다. 펜을 잡은 시게미쓰의 손이 떨렸다. "대일본제국이 지다니…." 이 서명 장면은 일본제국의 몰락의 상징이었다.

그는 퉁명스러운 표정을 지은 채 항복문서에 서명하고는 그 펜을 들고 자리를 떴다. 맥아더 장군의 보좌관들이 화난 얼굴로 시게미쓰가 물러가는 장면을 째려보았다.

조인식 책상에는 항복문서와 함께 '항복 서명용 펜'이 비치돼 있었다. 이 펜은 훗날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에 세워질 맥아더 박물관에 보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책상 앞에 다가간 시게미쓰는 자기 주머니에서 펜을 꺼내 서명한 뒤 자기 주머니에 넣고 절뚝거리며 가버린 것이었다.

그의 오른발은 어떤 문제가 있었나? 바로 윤봉길 의사가 하늘로 날려버린 것이다.


1932년 4월 29일 훙커우공원 일왕 생일 기념식장 단상에 선 일본 요인들의 뒷모습. 윤봉길 의사가 폭탄을 던진 곳과 비슷한 위치에서 찍은 사진이다. 왼쪽부터 가와바타 사다쓰구(河端貞次) 상하이 일본거류민단장(다음날 사망), 시게미쓰 마모루(重光葵) 주중 일본공사(다리 중상), 노무라 기치사부로(野村吉三郞) 일본 제3함대사령관(오른쪽 눈 실명), 시라카와 요시노리(白川義則) 상하이파견군 대장(1개월 후 사망), 우에다 겐키치(植田謙吉) 제9사단장(부상).
◇ 윤봉길이 던진 폭탄이 시게미쓰의 오른발을 날려버리다

1932년 4월 29일 상하이 홍커우 공원.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을 기념하는 행사가 한참 진행되고 있었다. 오전 11시 40분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윤봉길 의사는 도시락 폭탄은 땅에 내려놓고 어깨에 메고 있던 물통 비슷한 폭탄의 안전핀을 뺐다. 물통은 투척용이고 도시락은 자결용이다.

기미가요 1절이 끝날 무렵, 단상 뒤쪽 19m 떨어진 곳에서 군중과 섞여 있던 윤봉길은 단상 앞으로 달려갔다. 단상을 둘러싼 일본 헌병대의 1차 경계선을 뚫고 5m 앞 기마병 앞에까지 뛰어들어 힘차게 도시락 폭탄을 던졌다. 폭탄은 노무라 중장과 시라카와 대장 사이에 명중했다.

"쾅~!"

당시 식장에 있었던 20살의 상사 직원 이와자키 타로(훗날 니치니치 경제신문 도쿄지국장)의 목격담을 들어보자.

"폭음소리와 함께 직경 약 2m의 새하얀 불덩어리가 빛을 내며 연기가 피어오르면서 단상에 있는 사람들이 시야에서 사라졌다. 연기가 걷히자 단상에는 모닝코트를 입고 비단모자를 쓴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 그는 필사적으로 일어나려고 기를 썼으나,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이 사람이 훗날 외무대신이 되는 시게미쓰 마모루였다. 또 한 사람이 보였다. 유연하게 걸어서 계단을 내려오려고 하는 카키색 군복을 입은 사람이었다. 시라카와 요시노리 대장이었다. 그는 한두 걸음 내려와서 홍백색 난간에다 왼손을 기댔다. 그 어깨에서부터 팔목에 이르기까지 '푸슛' 하면서 피가 튀어오르는 것이 선명하게 보였다. 동시에 푹 쓰러지려고 하는 것을 2~3명의 사람들이 달려나가 아래에서부터 부축했다."

폭탄이 폭발한 것을 확인한 윤봉길은 자결하려고 자기 옆에 도시락 폭탄을 던졌으나 불발이었다. 폭탄이 터지지 않자 일본 헌병들이 윤봉길에게 달려들어 마구 구타했다. 윤봉길은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하자'고 외쳤다. 윤봉길은 곧 일본군 사령부로 끌려갔다.

이 사건으로 시라카와 상하이파견군 사령관과 상하이 일본거류민단장 가와바타가 사망했다. 우에다 중장은 왼쪽 다리를 잘랐고, 노무라 중장은 오른쪽 눈을 잃었다. 주중 공사 시게미쓰는 오른쪽 다리가 날라가 죽는 날까지 10kg에 달하는 의족을 달고 지팡이를 짚고 다녀야 했다.

일본이 패망하자 시게미쓰 마모루는 A급 전범으로 체포돼 도쿄전범재판에서 금고 7년형을 선고받았다. 한국전쟁이 터지자 1950년 가석방된 이후 정계 막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다 1957년 사망했다.

◇ 롯데의 신격호, 시게미쓰 집안의 사위로 들어가다


큰아들 신동주의 결혼식에서 포즈를 취한 롯데 신격호 회장과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씨.

윤봉길 의사가 던진 폭탄으로 사망한 시라카와 대장의 군복을 부관으로 보이는 일본 군인이 살펴보고 있다. 가슴과 찢겨나간 바지통 곳곳에 피가 묻어 있다.

 

신격호는 1941년 만 19살 나이에 돈을 벌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갔다. 주머니에 있는 돈은 겨우 83엔. 한국에 임신한 아내를 두고 왔던 신격호는 일본에서 중혼을 했다. 이 결혼이 그의 인생을 바꿨다. 그가 머물던 집 주인의 딸 시게미쓰 하츠코가 그의 두 번째 부인이다.

하츠코의 외삼촌이 바로 시게미쓰 마모루 전 일본 외무대신이다. 마모루 입장에서는 윤봉길이란 조선사람에게 다리를 바치고, 신격호라는 조선인에게 조카를 준 셈이다.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 극심한 일본에서 신격호가 대기업을 이룬 배경에는 처가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신격호의 일본 이름이 '시게미쓰 다케오(重光武雄·창씨개명)'라니 처가 쪽의 고마움이 느껴진다.


재미있는 것은 아베 수상 가문과 신격호 집안이 각별한 사이란 점이다. 아베 수상의 외할아버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수상과 마모루가 주중 일본공사를 서로 주고 받고 똑같이 A급 전범이란 전력을 갖고 있는 등 친밀하고도 공통된 관계를 맺고 있는 것과 연결된다.


2014년 7월 11일 일본대사관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일본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식'을 열기 위해 행사장을 예약했다. 이 사실이 보도되면서 롯데호텔에 대해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이 사건 때문에 평소 '친일기업'으로 거론되던 롯데그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었다. 롯데호텔은 부랴부랴 일본대사관에 장소 예약을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결국 이 행사는 일본대사관에서 치러졌다.

일본군 수뇌부에게 폭탄을 던지고 순국한 윤봉길 의사가 자기의 적이었던 일본군 창립기념식이 서울 한복판의 으리으리한 호텔에서 열리는 모습을 보았다면 어떤 생각을 했을까.




 no 
 subject 
 name 
 date 
hit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654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1278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1183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1152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1435
379
 이승만이 국부라는 사람들...영화 '레드툼'을 꼭 보라

안원전
2016/04/14 1693
378
 중국의 백제마을 -월주백제,백제허,백제향,요서백제

안원전
2016/03/20 1509
377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1468
376
 상고사 나는 이렇게 밝혀 냈습니다 (최태영 박사)

안원전
2016/03/20 1065
375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1141
374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안원전
2016/03/03 1121
37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16/02/04 1182
372
 美 월간지, ‘이것이 사과라면 한국은 국가 기능 더 이상 힘들어’

안원전
2016/01/16 715
371
 미국식 교육 한국식 결말

안원전
2015/12/08 903
370
 박근혜정부가 자꾸 1948년을 '건국'으로 보려는 이유

안원전
2015/11/22 936
369
 임정서 펴낸 배달민족사

안원전
2015/11/15 902
368
 한국 김부대왕(金傅大王)에 대한 변증설 오주연문장전산고

안원전
2015/10/14 997
367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1057
366
 이승만 정권이 총살한 ‘독립운동가 최능진’, 64년 만에 ‘무죄’

안원전
2015/08/28 1147
365
 ‘친일’ 김무성 아버지가 애국자로 둔갑하고 있다

안원전
2015/08/02 872
364
 이명박 '747'도, 박근혜 '474'도…'대국민 사기극'

안원전
2015/07/30 964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안원전
2015/07/30 1323
362
 대조선사의 비밀

안원전
2015/05/11 1901
361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1458
360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 왕도는 '부여'

안원전
2015/05/11 1323
359
 박석재환단고기오성취루EBS역사특강제8강하늘의역사10강

안원전
2015/04/30 1462
358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

안원전
2015/04/24 1238
357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1191
356
 其國非其國 (나라가 있어도 나라가 아니다)

안원전
2015/04/20 1218
355
 아베의 저주-아베 총리의 조부인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저주

안원전
2015/02/21 1538
354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안원전
2015/02/06 1497
353
 요임금의 선대임금은 유우(有虞)

안원전
2015/01/26 1532
352
 홍산문명은 고대국가였다. 고고학자의 충격소식 .

안원전
2015/01/04 1533
351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안원전
2015/01/04 1595
350
 우리의 고구려는?

안원전
2014/11/25 1624
349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1624
348
 광복군의 결의

안원전
2014/10/26 1261
347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 구한말 英 특파원 매킨지

안원전
2014/10/26 1576
346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1476
34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1568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