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11 2
  View Articles
Name  
   안원전 
Homepage  
   http://www.cheramia.net
Subject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취재인들이 기독교 종파주의 입장에서 구약의 노아방주와 아라랏산(터어키)을 기원으로
한 종족이동의 관점으로 우랄과 곰족을 설명하니 참고해서 볼 것.
(창조사학회- 기독교 역사연구회)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게시일: 2013. 5. 21.
러시아의 페름에서는 오래 전부터 곰을 신성시하는 전통이 있으며 곰은 '거룩한 정신'을 나타낸다.페름의 구듬칼 마을에는 고미족이라는 족속이 사는데. 구듬칼의 '구듬'은 곰의 아들이라는 뜻이고 '칼'은 성(城)이라는 뜻이다. 고미족들은 자신들을 곰의 자손이라 하며 구듬칼 마을의 표지 역시 '곰'을 그려놓고 있다. 고미족의 전설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얼굴이 못 생긴 여자가 마을에 쫓겨나 산으로 갔는데 곰을 만나서 같이 살다가 아들을 낳았다" 우랄 대학의 교수들은 다음과 같은 고미족 전설을 말한다. "우그르 사람들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하나님이 보낸 곰이 있다고 합니다. 옛날에 산에서 길을 잃은 사람을 곰이 구해 주었는데 집에 와보니 여자가 되어 결혼하여 아이를 낳았다고 합니다." 드미트리예바 타찌아 교수는 삼국유사의 단군신화와 유사한 전설을 말한다. "하나님의 아들이 땅으로 오고 싶어했습니다. 하늘에서 보니 땅이 빨강, 파랑, 노란 색으로 아름다워 하나님께서 땅으로 내려가고 싶다고 말씀드리니 하나님은 소원대로 그를 곰의 모습으로 땅에 보냈는데 그 곳이 카마강입니다.""엄마 곰이 넙적한 잎이 달린 뾰륵이라는 나무의 뿌리를 먹고 딸을 낳았는데 그 딸이 하나님의 아들로가 결혼해서 아들을 낳았고 그가 뾸이모시족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뾸이모시족에서는 '고미'라는 말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사용되지요." 고미족의 나라인 고미 공화국의 수도는 쑥들칼(Syktyvkal)인데. 한국말의 쑥과 연관있는듯한 이름이다.그런지 러시아의 볼가강과 우랄산맥 쪽에서 흘러 내려오는 카마강이 만나는 곳인 '카잔'에는 '쑥'이 있다. 또 고미라는 말은 우리말의 '곰'과 닮아 있다.고미족은 본래 기마민족으로 터키쪽에서 왔으며 우리 민족과 같이 빗살무늬토기를 썼고 환저형 토기도 애용했으며 한국어와 같은 교착어이다.고미 말로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는 "메 베느 하제이타."로 고미어도 터키어처럼 보통 '메'(나는)를 생략하며 고미어의 문장도 한국어와 같은 SOV 구조이고'를'을 의미하는 후치사 '느'가 있다.이런 점으로 보아 그들은 환웅과 같이 메소포타미아,터키를 떠나 우랄 산맥으로 왔다가 산맥을 넘지 못하고 그대로 주저 앉아 수천년의 세월을 보낸 것이다. 래서 그들은 지금도 환웅을 그들의 전설 속에 기억하며 살아가고 있다.환웅과 같이 약속의 땅에 가지 못한 그들은 기억 속으로나마 환웅을 기억하고있는 것이다. (이 고미족에 관한 정보들은 창조사학회의 '한민족기원대탐사' 책과 비디오에 나온다.)




 no 
 subject 
 name 
 date 
hit
384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안원전
2017/06/25 684
383
 시진핑, 건국절 언급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시정부 활동 강조

안원전
2016/09/07 1320
382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친일파 위한 '역사 세탁'이 본질"

안원전
2016/08/23 1214
381
 [칼럼] 북한 붕괴 임박설, 이명박근혜 정권 망쳤다.

안원전
2016/08/15 1173
380
 나라 망신의 주범 박근혜와 한심한 언론들

안원전
2016/07/03 1476
379
 이승만이 국부라는 사람들...영화 '레드툼'을 꼭 보라

안원전
2016/04/14 1711
378
 중국의 백제마을 -월주백제,백제허,백제향,요서백제

안원전
2016/03/20 1536
377
 '도요도미 히데요시'(백제계) - '도쿠가와 이에야스'(신라계)

안원전
2016/03/20 1499
376
 상고사 나는 이렇게 밝혀 냈습니다 (최태영 박사)

안원전
2016/03/20 1097
375
 (프랑스)민족 반역자~ 친일파들은.. 이렇게 처벌된다

안원전
2016/03/04 1171
374
 총선시민네트워크 등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총선서 심판해야

안원전
2016/03/03 1147
373
  '만주는 우리 땅' 입증 유럽 古지도 대량 발견

안원전
2016/02/04 1205
372
 美 월간지, ‘이것이 사과라면 한국은 국가 기능 더 이상 힘들어’

안원전
2016/01/16 738
371
 미국식 교육 한국식 결말

안원전
2015/12/08 925
370
 박근혜정부가 자꾸 1948년을 '건국'으로 보려는 이유

안원전
2015/11/22 959
369
 임정서 펴낸 배달민족사

안원전
2015/11/15 929
368
 한국 김부대왕(金傅大王)에 대한 변증설 오주연문장전산고

안원전
2015/10/14 1020
367
 "아직도 역사학계에 '친일사학자 이병도'가 너무 많다"

안원전
2015/09/17 1082
366
 이승만 정권이 총살한 ‘독립운동가 최능진’, 64년 만에 ‘무죄’

안원전
2015/08/28 1176
365
 ‘친일’ 김무성 아버지가 애국자로 둔갑하고 있다

안원전
2015/08/02 904
364
 이명박 '747'도, 박근혜 '474'도…'대국민 사기극'

안원전
2015/07/30 982
363
 신격호, 윤봉길 도시락 폭탄에 당한 시게미쓰 가문과 결혼하다

안원전
2015/07/30 1383
362
 대조선사의 비밀

안원전
2015/05/11 1975
361
 (학계 진동시킨 한 사학자의 10년 추적 논문)“중국에 또 하나의 백제 있었다” -안영배 동아일보 신동아부 기자

안원전
2015/05/11 1485
360
 일제에 의해 조작된 백제 왕도는 '부여'

안원전
2015/05/11 1384
359
 박석재환단고기오성취루EBS역사특강제8강하늘의역사10강

안원전
2015/04/30 1488
358
  [안영배 기자의 풍수와 권력]

안원전
2015/04/24 1274
357
  인류의 시원사상인 桓易에 관한 연구

안원전
2015/04/24 1212
356
 其國非其國 (나라가 있어도 나라가 아니다)

안원전
2015/04/20 1242
355
 아베의 저주-아베 총리의 조부인 조선총독 아베 노부유키의 저주

안원전
2015/02/21 1560
354
 美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 왜곡 경악" 집단 성명

안원전
2015/02/06 1586
353
 요임금의 선대임금은 유우(有虞)

안원전
2015/01/26 1553
352
 홍산문명은 고대국가였다. 고고학자의 충격소식 .

안원전
2015/01/04 1549

 단군을 기억하는 러시아 우랄 산맥의 코미족 1,2

안원전
2015/01/04 1614
350
 우리의 고구려는?

안원전
2014/11/25 1636
349
 친일민족반역자의 명단

안원전
2014/11/14 1657
348
 광복군의 결의

안원전
2014/10/26 1281
347
 “강인한 정신력 갖춘 한민족, 잠재력 무섭다” - 구한말 英 특파원 매킨지

안원전
2014/10/26 1593
346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3 한홍구 기고 / 역사와 책임

안원전
2014/10/26 1498
345
 <세월호 참사 특별기고> 사람이 중심이다 2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안원전
2014/10/26 1594
[1] 2 [3][4][5][6][7][8][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td>